SK텔레콤, 자사주 869만 주 소각 완료 주주가치 제고

기존 자사주를 사실상 전량 소각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09:55]

SK텔레콤, 자사주 869만 주 소각 완료 주주가치 제고

기존 자사주를 사실상 전량 소각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1/05/14 [09:55]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박연파 기자] =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이 한국거래소에 자사주 869만 주(발행주식 총수의 10.8% 규모) 소각을 반영한 변경상장[1]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13일 기준 SK텔레콤의 발행주식 총수는 기존 8075만 주에서 7206만 주로 줄어들었다. SK텔레콤은 4일 올해 인적 분할에 앞서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기존 자사주를 사실상 전량 소각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자사주 소각으로 발행주식 총수가 감소하면서 기존 주주들의 지분율이 모두 상승했다. 분할 후 기업가치가 올라갈 것으로 전망하는 증권업계 전반의 시각을 고려하면, 기업 펀더멘털(Fundamental) 변동 없이 주식 수만 줄어든 상황이라 자사주 소각 전보다 주식 가치 상승 여력이 더 커졌다는 분석이다.

13일 기준 SK텔레콤 시가총액은 발행주식 총수가 감소했음에도 불구 약 22조5000억원을 기록해, 주주총회에서 기업구조 개편을 공식화했던 3월 25일 시가총액 약 20조5000억원 대비 10%가량 증가했다.

SK텔레콤의 현재 주가도 분할 후 기업가치 상승에 대한 시장 기대감으로 연초 대비 30% 이상[2] 상승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국내·외 증권 업계도 최근 SK텔레콤의 목표주가를 속속 상향 조정하고 있다. HSBC글로벌리서치는 12일 목표주가를 47만4000원으로 제시했으며, 대다수 국내 증권사들도 최대 41만원으로 높여 잡았다.

SK텔레콤은 올해 상반기 내 이사회 의결을 거쳐 10월 주주총회, 11월 재상장을 통해 인적 분할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2분기 말 분기 배당 시행 추진을 포함해 분할 후에도 주주 친화적인 경영 기조를 확고히 이어 나갈 예정이다.

[1] 변경상장: 증권거래소에 이미 상장된 유가증권의 종목, 수량, 액면 금액 등을 변경
[2] SK텔레콤 주가: 1월 4일 종가 23만7000원, 5월 13일 종가 31만2500원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K Telecom completes retirement of 8.69 million treasury stocks, raising shareholder value

 

It has been announced that virtually all of the existing treasury shares will be canceled.

 

 

[Introduction of the case/ Reporter Park Yeon-pa] = SK Telecom (CEO Park Jeong-ho)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has completed a revised listing [1] reflecting the retirement of 8,69 million treasury shares (10.8% of the total number of issued shares) on the Korea Exchange.

 

As a result, the total number of shares issued by SK Telecom as of the 13th decreased from 80.75 million to 7206 million. SK Telecom announced on the 4th that prior to the spin-off of this year, it will cancel virtually all of its existing treasury shares to enhance corporate and shareholder value.

 

As the total number of outstanding shares decreased due to the cancellation of treasury shares, all existing shareholders' stakes rose. Considering the overall view of the securities industry that the company's corporate value will rise after the spin-off, it is analyzed that the stock value has more potential to increase than before the retirement of treasury stocks as only the number of stocks has decreased without any change in corporate fundamentals.

 

SK Telecom's market capitalization as of the 13th, despite a decrease in the total number of issued stocks, reached 22.500 trillion won, an increase of about 10% from the market capitalization of about 20.5 trillion won on March 25, when the corporate restructuring was officially announced at the general shareholders' meeting.

 

SK Telecom's current share price also rose more than 30%[2] compared to the beginning of the year due to market expectations for a rise in corporate value after the spin-off.

 

Amid this trend, the domestic and foreign securities industries are also raising SK Telecom's target price one after another. HSBC Global Research suggested a target price of 474,000 won on the 12th, and most domestic securities companies also raised it to a maximum of 410,000 won.

 

SK Telecom plans to complete the spin-off through a resolution of the board of directors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rough a general shareholders' meeting in October and relisting in November. Even after the split, including the implementation of quarterly dividends at the end of the second quarter, the company plans to firmly maintain its shareholder-friendly management stance.

 

[1] Changed listing: The item, quantity, and par value of securities already listed on the stock exchange are changed.

[2] SK Telecom stock price: 237,000 won on January 4, closing price on May 13, 31,2500 w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유진, 흑화한 오윤희 강렬 눈빛 '걸크러시 뿜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