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경기・충청권 K-반도체 벨트구축, 세계최고 반도체 국가도약”

삼성, SK 등 향후 10년간 510조 투자발표, 시설투자 세제지원 6배 확대 등 정부 전방위 지원약속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0:32]

문재인 대통령“경기・충청권 K-반도체 벨트구축, 세계최고 반도체 국가도약”

삼성, SK 등 향후 10년간 510조 투자발표, 시설투자 세제지원 6배 확대 등 정부 전방위 지원약속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5/14 [10:32]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3일) 평택을 방문하여 ‘준비된 미래, 반도체 강국’을 위한 K-반도체 전략을 논의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규제 특례, 인력양성, 신속투자 지원 확대를 위한 ‘반도체 특별법’도 국회와 논의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3일) 평택을 방문하여 ‘준비된 미래, 반도체 강국’을 위한 K-반도체 전략을 논의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평택 반도체 생산단지는 2017년 문을 연 제1공장과 지난해 가동을 시작한 제2공장이 쉴 새 없이 돌아가며 최첨단 메모리칩을 전 세계에 공급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시스템반도체가 본격적으로 생산될 예정이고 축구장 스물다섯 배 규모의 제3공장이 내년 말 완공되면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 라인으로 이름을 올릴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행사에서 “메모리반도체 세계 1위의 위상을 굳건히 하고 시스템반도체까지 세계 최고가 되어 ‘2030년 종합반도체 강국’의 목표를 반드시 이뤄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시스템반도체를 미래차・바이오와 함께 3대 중점사업으로 정해, 취임 4년 동안 반도체 사업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가져왔다. 오늘 그 연장선에서 시스템반도체 및 소부장이 결합된 ‘K-반도체 벨트’ 계획을 밝혔다.

 

‘K-반도체 벨트’는 설계부터 제조, 패키징에 이르는 반도체 공정은 물론 소재·부품·장비까지 촘촘한 공급망을 구축하여, IT기업이 모여 있는 판교에는 팹리스 밸리를 조성해 설계 분야 경쟁력을 키우고 청주를 비롯한 충청권은 반도체 칩의 상품성을 더욱 높여 줄 패키징 전문단지로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SK하이닉스의 신규 생산단지가 들어서는 용인을 기술자립형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육성하고, 화성과 천안은 글로벌 선도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첨단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로 만들어 갈 것이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네패스, 리벨리온 등 주요 반도체 기업들은 21년부터 30년까지 10년간 총 510조 원 이상의 대대적 투자 진행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불확실성에 맞서 더욱 적극적으로 선구적인 투자에 나서주신 기업인들의 도전과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며 “단지 조성뿐 아니라 규제 특례, 인력 양성, 신속투자 지원 확대를 위한 반도체 특별법 제정 논의도 국회와 함께 본격적으로 시작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기업의 선제적 투자와 산학연의 상생 노력이 이미 힘을 발휘하고 있다”며 “글로벌 공급망 재편의 거센 파고를 넘어 또 한 번의 새로운 신화를 만들어 갈 반도체 산업을 국민과 함께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Building a K-semiconductor belt in the Gyeonggi-Chungcheong region, making a leap forward as the world's best semiconductor country”

Samsung, SK, etc., announced an investment of 510 trillion won over the next 10 years, and promised to support all-round government support such as expanding facility investment tax support by 6 times.

 

-Discussed with the National Assembly the “Semiconductor Special Act” to expand regulatory special cases, human resources training, and rapid investment suppor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Pyeongtaek today (13th) to discuss the K-semiconductor strategy for a “prepared future, a semiconductor powerhouse” and set up a place to encourage the people concerned. In the Pyeongtaek semiconductor production complex, the first factory, which opened in 2017, and the second factory, which started operation last year, are constantly running, supplying cutting-edge memory chips to the world.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system semiconductors are expected to be produced in earnest, and when the third factory, which is 25 times the size of a soccer field, is completed at the end of next year, it will be named as the world's largest semiconductor production line.

 

At this event, President Moon Jae-in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consolidate its position as the world's No. 1 memory semiconductor and become the world's best system semiconductor to achieve the goal of becoming a'comprehensive semiconductor powerhouse in 2030'."

 

The Moon Jae-in government has designated system semiconductors as the three major business along with future cars and biotechnology, and brought special interest in the semiconductor business during his four years of inauguration. Today, in the extension, the system semiconductor and general manager unveiled a plan for the “K-semiconductor belt”.

 

'K-Semiconductor Belt' builds a tight supply chain from design to manufacturing and packaging, as well as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and builds a fabless valley in Pangyo, where IT companies are gathered, to increase competitiveness in the design field. Silver plans to create a packaging specialty complex that will further enhance the marketability of semiconductor chips. In addition, Yongin, where SK Hynix's new production complex will be built, will be nurtured as a specialized material, parts and equipment complex for technology-independent materials, and Hwaseong and Cheonan will create a state-of-the-art semiconductor equipment cluster through collaboration with global leading companies.

 

Major semiconductor companies such as Samsung Electronics, SK Hynix, Nepes, and Rebellion announced that they have invested a total of over 510 trillion won over the next 10 years from 21 to 30. President Moon Jae-in said, “I pay homage to the challenges and courage of entrepreneurs who have made more active pioneering investments in the face of uncertainty.” I will start in earnest with him.”

 

Lastly,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preemptive investment of companies and the efforts of industry-academia-research cooperation are already exerting their strength. ”He add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유진, 흑화한 오윤희 강렬 눈빛 '걸크러시 뿜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