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교류촉진위원회, ‘팡쿤 주한 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 초청 비대면 화상 특강 개최

'한중의 관계, 중국의 한반도 정책'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09:01]

한중교류촉진위원회, ‘팡쿤 주한 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 초청 비대면 화상 특강 개최

'한중의 관계, 중국의 한반도 정책'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1/04/26 [09:01]

▲ 사진 : 한중교류촉진위원회, ‘팡쿤 주한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 초청’ 화상강의 모습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박연파 기자] = 한중교류촉진위원회(위원장 이창호)는 지난 23일 오후 6시, 비대면 화상강의로 팡쿤(方坤) 주한 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을 초청하여 '한중의 관계, 중국의 한반도 정책' 주제로 특강을 개최했다.

 

 팡쿤 공사참사관은 강의에서‘지역 및 국제무대 협력, 현안문제, 한반도 문제와 발전방향’등의 주제를 다루었으며, "한중 양국은 한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 정착,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를 갖고 있다",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와 한반도 평화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중국 정부가 계속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며, “2005년 9월 19일 공동선언이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바이블”이라고 개인적인 의견도 밝혔다. 

 

 이어 "현 정세에서 한중 양측 간에 전략적 협력 소통을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고, 교류·협력을 가속화하는 한편, 중국은 한국과 함께 전략대화(기회와 도전)를 활성화하는 방식으로 한반도 문제의 해결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비대면 화상 강의에서 형성된 공감대를 바탕으로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이창호 위원장(시진핑 위대한 중국을 품다 저자)은 “이날 한·중이 지난해부터 추진해왔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방문하신다고 하셨다.”라며“만약 대면 한중정상회담 이전이라도 형편이 닿는 대로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순방 전, 화상 한중정상회담의 개최를 고려하면 어떨까요?”질문도 했다. 

 

 이어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이라고 짚은 뒤, 한·중 간에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촉진을 강화해야 합니다. 또 내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계기로 한·중 관광 교류가 실질적 협력 관계로 더 발전할 수 있는 여러 방안에 대해 팡쿤 공사참사관은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라고 밝히고, “코로나19 가 안정화되어 대면으로 만날 수 있는 날이 빠른 시간 내 왔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한편 한중교류촉진위원회의 한중미래원 한중영도아카데미는 '덕을 세우고 사람을 키운다'라는 立德樹人의 원훈을 목표로 차기 한중관계의 지도자를 육성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되고 있다. 오는 5월 7일 제2기가 개강 된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held a non-face-to-face video lecture by inviting “Correspondent of the Chinese Embassy in Korea”

 

'Korea-China Relations, China's Policy on the Korean Peninsula'

 

[The story of the case/ Reporter Park Yeon-pa] = The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Chairman Lee Chang-ho) invited the construction councilor Fang Kun at the Chinese Embassy in Korea for a non-face-to-face video lecture on the 23rd at 6 pm A special lecture was held on the theme of'Korean Peninsula Policy'.

 

 In the lecture, Civil Counselor Fang Kun dealt with topics such as'regional and international stage cooperation, pending issues, Korean peninsula issues and development directions', and said, "The two countries have a common goal of establishing a permanen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 "The Chinese government will continue to play a constructive role for the stable management of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for the actual progress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personal opinion that the joint declaration on September 19, 2005 is a Bible for resolving problems on the Korean Peninsula. Revealed.

 

 “In the current situation, it is very important to communicate strategic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China, and while accelerating exchange and cooperation, China will seek to solve the Korean Peninsula problem by revitalizing strategic dialogue (opportunities and challenges) with Korea. I will."

 

 Based on the consensus formed in this non-face-to-face video lecture, Chairman Lee Chang-ho of the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author of Xi Jinping, the author of the Great China) said, “On this day, the situation due to the stable situation of Corona 19 regarding the visit of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which Korea and China have been promoting since last year. He said that he will visit as soon as it is ready.” He also asked, “What if President Moon Jae-in considers holding a Korea-China summit before his visit to the United States?”

 

 “After pointing to the 3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China next year, we need to strengthen exchanges and promotion in various fields between Korea and China. In addition, with the Beijing Winter Olympics next year, the Fang-Kun Corporation Councilor had an in-depth conversation about various ways to further develop Korea-China tourism exchange through practical cooperation. He also said, “I hope that the day there is sooner.”

 

 Meanwhile, the Korea-China Youngdo Academy of Korea-China Future Institute of the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focuses on fostering the next leaders of Korea-China relations with the goal of ‘Building virtue and nurturing people.’ The second period will begin on May 7th.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유진, 흑화한 오윤희 강렬 눈빛 '걸크러시 뿜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