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정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절차 마무리는 노동존중사회 구현의 시작”

“더불어민주당은 노동권이 충분히 보장되도록 노사 간의 가교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1:03]

김현정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절차 마무리는 노동존중사회 구현의 시작”

“더불어민주당은 노동권이 충분히 보장되도록 노사 간의 가교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22 [11:03]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지방노동청에서 열린 ILO(International Labour Organization, 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서 기탁식에서 가이 라이더(Ryder, Guy) ILO 사무총장과 비준서를 들고 화상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4.2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노동대변인은 21일 논평에서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절차 마무리는 노동존중사회 구현의 시작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노동권이 충분히 보장되도록 노사 간의 가교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정 노동대변인은 “고용노동부는 어제 ILO에 핵심협약 비준의사를 공식적으로 전달하는 핵심협약 비준서 기탁식을 개최하였다”면서 “이번에 비준·기탁한 협약은 강제노동금지에 관한 29호, 결사의 자유와 단결권 보호에 관한 87호와 98호입니다”라며 “이 협약들은 내년 4월 20일부터 발효되어 국내법적 효력을 갖게 된다”며 “이로써 한국이 ILO에 가입한지 30년 만에, 핵심협약 8개 중 7개가 비준 절차를 공식적으로 마무리 짓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현정 노동대변인은 “핵심협약은 ILO에서 노동권의 기본원칙을 집약한 협약으로, 노동권의 국제 표준으로 통한다”면서 “우리나라는 그 동안 국내사정으로 인해 비준 절차를 진행하지 못하였고, 이번 절차는 정부와 국회가 수년간 다양한 입장들과 사회적 대화, 노동관계법 개정 등의 적극적인 노력을 거친 끝에 가능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현정 노동대변인은 “이번 핵심협약 비준을 계기로 ‘노동존중사회 실현’의 국정운영 핵심 가치에 보다 가까워졌으며, 보다 선진적인 노동환경으로 나아갔다는 점에서 환영할만한 소식이다”라며 “EU와의 자유무역협정 관련 분쟁 소지를 줄이는 효과와 더불어 국제 사회에서 한국의 국격과 이미지 제고에도 도움될 것”으로 기대했다.

 

다만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노동대변인은 “핵심협약이 발효됨에 따라 국내 여러 입장들 간의 조정과 현장 안착을 위한 조치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핵심협약이 성실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국내 경제계, 노동계를 비롯해 다양한 입장 간의 사회적 대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핵심협약의 국내 안착과 성실한 이행을 위해서, 그리고 노동권이 충분히 보장되고 자율과 책임에 기반을 둔 건강한 노사관계와 문화가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m Hyun-jung “The finalization of the procedures for ratifying the core conventions of the 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 (ILO) is the beginning of the realization of a society of respect for labor”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will do its best to serve as a bridge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to ensure sufficient labor right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Kim Hyun-jung, a labor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comment on the 21st, “The finalization of the procedures for ratifying the core agreements of the 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 (ILO) is the beginning of the realization of a society of respect for labor.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will do its best to serve as a bridge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so that labor rights are sufficiently guaranteed.”

 

Labor spokesman Kim Hyun-jung said,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held a ceremony for depositing the ratification of the core agreement to the ILO yesterday, which officially conveys its intention to ratify the core agreement.” They are No. 87 and No. 98 on the protection of the right to organize,” he said. “These agreements will take effect on April 20 next year and become effective in domestic law. Seven have officially completed the ratification process.”

 

Kim Hyun-jeong, a labor spokesman, said, “The core agreement is an agreement in which the basic principles of labor rights are integrated by the ILO, and it serves as an international standard for labor rights.” “Korea has not been able to proceed with the ratification process due to domestic circumstances. "It became possible after years of active efforts such as various positions, social dialogue, and revision of the Labor Relations Act."

 

 

In addition, labor spokesman Kim Hyun-jeong said, “With the ratification of this core agreement, we have come closer to the core values ​​of state administration of'realization of a labor-respecting society', and it is welcome news in that we have advanced to a more advanced working environment.” In addition to the effect of reducing the possibility of disputes related to trade agreements, it is expected that it will help to enhance Korea's nationality and image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owever, Kim Hyun-jung, a labor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As the core agreement comes into effect, it is likely that there will be a need for adjustments between various domestic positions and measures to settle on the site.” "We need to actively support social dialogue between positions."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said it would do its best to settle and faithfully implement the core agreements in Korea and to establish a healthy labor-management relations and culture based on autonomy and responsibility, and sufficient labor rights are guarante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