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장애인의 날' 맞아 장애 청소년과 역사문화탐방 영상 제작

서울시 장애인 후원결연사업의 일환으로 장애인 문화탐방지원사업 등을 진행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4/20 [10:46]

서경덕 교수, '장애인의 날' 맞아 장애 청소년과 역사문화탐방 영상 제작

서울시 장애인 후원결연사업의 일환으로 장애인 문화탐방지원사업 등을 진행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1/04/20 [10:46]

▲ 이번 영상을 함께 촬영한 김여진 아나운서, 오서영 학생, 이수현 학생, 서경덕 교수     ©서경덕 교수

 

[사건의내막/ 박보미 기자] =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회장 허곤)와 홍보대사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김여진 아나운서가 의기투합해 장애인을 위한 역사 문화탐방 영상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문화활동이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온라인 역사문화탐방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영상을 제작하여 장애인복지시설 230여 곳에 배포하였다.

 

10분 분량의 이번 영상은 구 대법원청사(현 서울시립미술관), 구 배재학당(현 배재학당역사박물관), 정동제일교회, 구 이화학당(현 이화박물관) 등 정동일대 근현대 역사를 소개하고 있다.

 

특히 청각 장애인이 영상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수어(手語)'와 자막을 넣어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영상제작에 참여한 서경덕 교수와김여진 아나운서는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어려운 가운데 온라인을 통한 장애인들의 역사교육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함께했다"고 전했다.

 

또한 서 교수는 "향후 대한민국 구석구석 역사에 관한 시리즈 영상을 제작하여 장애인들에게 꾸준히 제공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영상에 함께 출연한 은평기쁨의집 오서영, 이수현 학생은 "이번 촬영을 통해 역사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됐고 주변 친구들에게도 소개해줄 예정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울시장애인복지시설협회는 서울시에 있는 장애인 복지시설의 목소리를 모아 구성된 협회로, 서울시 장애인 후원결연사업의 일환으로 장애인 문화탐방지원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of. Kyung-Duk Seo, produced a video of a history and culture tour with disabled youth on the occasion of'Day of the Disabled'

 

As part of the Seoul City Disabled Sponsorship Project, the Disabled Cultural Exploration Service Project, etc.

 

[The story of the case/ Reporter Park Bo-mi] = On the 20th, on the 20th, the Seoul Welfare Facilities Association for the Disabled (Chairman Heo Gon) and the public relations ambassadors Suh Gyeong-deok, Sungshin Women's University professor, and Kim Yeo-jin, made a history and culture tour video for the disabled Revealed.

 

In order to provide an opportunity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who have difficulty in cultural activities due to Corona 19 to experience online historical and cultural exploration, a video was produced and distributed to about 230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This 10-minute video introduces the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Jeongdong, including the former Supreme Court Building (currently the Seoul Museum of Art), the former Baejaehakdang (currently Paijaehakdang History Museum), Jeongdong First Church, and the former Ewhahwadang (currently Ewha Museum).

 

In particular, it was produced with'signal language' and subtitles so that the deaf can understand the video more easily.

 

Prof. Kyung-deok Seo and announcer Kim Yeo-jin, who participated in the video production, said, "Amid the difficulty of external activities due to Corona 19, we have been together to help a little bit in the history education of people with disabilities through online."

 

In addition, Professor Seo added, "In the future, we plan to produce a series of videos about the history of every corner of Korea and provide them to the disabled."

 

Meanwhile, Eunpyeong House of Joy, Oh Seo-young and Lee Soo-hyun, who appeared in this video together said, "Through this filming, I got a lot of interest in history and I plan to introduce it to my friends around me."

 

The Seoul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Association is an association formed by gathering the voices of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in Seoul. As part of the Seoul City Disabled Sponsorship Partnership Project, the Cultural Exploration Center for the Disabled is being implement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