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국민 혈세로 선심쓰는 정부, 국민 세금으로 생색내는 정부”

“이 정권이 해야 할 일은 빚잔치가 아닌 고통 받는 우리 국민과 결국 이 빚을 청산하게 될 미래세대를 보호하고 책임지는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09 [11:21]

김예령 “국민 혈세로 선심쓰는 정부, 국민 세금으로 생색내는 정부”

“이 정권이 해야 할 일은 빚잔치가 아닌 고통 받는 우리 국민과 결국 이 빚을 청산하게 될 미래세대를 보호하고 책임지는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6/09 [11:21]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2020.09.10.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9일 논평에서 “국민 혈세로 선심 쓰는 정부, 국민 세금으로 생색내는 정부”를 밝혔다. 

 

김예령 대변인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운운하며 2차 추가경정예산에 군불을 지핀 민주당에 이어, 문 대통령도 어제 국무회의에서 늘어난 세수를 활용한 추경 편성을 못박았다”면서 “코로나19로 빚더미에 올라앉은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비롯해 도움이 반드시 필요한 국민들을 위해 세금을 사용하겠다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역시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예령 대변인은 “더 걷힌 세금으로 ‘추경’ 노래를 부르기 전에 지난 추경예산의 실집행률과 효과분석, 이번에 늘어난 세수가 기저효과에 기인하거나 단순 일회성은 아닌지, 어느 곳에 얼마만큼의 재원 투입이 필요한지 따져보고 적재적소에 쓰일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는 것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라면서 “이미 나랏빚은 넉 달 만에 작년 말보다 61조 급증해 880조원이 넘어 사상 최대치를 찍었고, 이 정권에서 늘린 국가채무만도 무려 410조원이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김예령 대변인은 “눈덩이처럼 불어난 빚을 눈앞에 두고도 추가세수로 돈을 풀겠다는 소리가 쉬이 나오는가”하면서 “국가재정법상 재정잉여금은 빚부터 갚는데 써야한다고 되어있다”며“이에 대해서는 눈길도 주지 않고 언급조차 없다”고 꼬집고 나섰다.

 

그런데 김예령 대변인은 “눈세금이 예상보다 더 걷혀 여력이 생기면 미래세대를 위해서라도 빚 갚는 것이 상식 아니겠나”면서 “추가세수는 이 정권이 펑펑 쓰라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눈앞의 선거와 지지율 등 한 치 앞만 의식하는 잔꾀만 부릴 것이 아니라 냉정하게 현실을 인식하고 섬세하게 정책을 펴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예령 대변인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스러져가는 자영업자·소상공인, 취업 절벽에 갇힌 청년 등 국가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곳이 어디인지부터 꼼꼼히 챙기란 말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명심하라”라면서 “이 정권이 해야 할 일은 빚잔치가 아닌 고통 받는 우리 국민과 결국 이 빚을 청산하게 될 미래세대를 보호하고 책임지는 것”이라고 경고를 날렸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m Ye-ryeong “A government that cares about people’s blood taxes, a government that cares about people’s taxes”

“What this government should do is protect an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suffering of our people and future generations who will eventually pay off this debt, not the debt feas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Hong-cheol Moon] = People's Power Spokesperson Kim Ye-ryung said in a commentary on the 9th that "a government that pays favor with people's blood taxes, a government that cares about people's taxes".

 

Spokesperson Kim Ye-ryung said, "Following the Democratic Party, which paid military bills for the second supplementary budget while talking about the 'disaster relief fund for all people', President Moon also nailed the formation of an additional budget using the increased tax revenue at the Cabinet meeting yesterday." "Due to Corona 19, the debt piled up." “There is no reason to give up on the people’s power as well,” he added.

 

However, spokesperson Kim Ye-ryung said, "Before singing the song 'Supplementary Budget' with the collected taxes, we should analyze the actual execution rate and effect of the last supplementary budget, whether the increased tax revenue is due to a base effect or a simple one-off, and where and how much resources are needed. It cannot but be pointed out that we should come up with a plan so that it can be used in the right place.” “The national debt has already surged 61 trillion won in four months from the end of last year, exceeding 880 trillion won, a record high. It is a whopping 410 trillion won.”

 

In response, spokesperson Kim Ye-ryeong said, "Even when the debt that has grown like a snowball is right in front of you, is it easy to say that you are going to pay off the money with additional tax revenue?" and "According to the National Finance Act, it is said that fiscal surplus should be used to pay off debts first." There is no mention of it,” he pointed out.

 

However, spokesperson Kim Ye-ryung said, "If the eye tax is higher than expected and there is more money, wouldn't it be common sense to pay off debt for the sake of future generations? “I hope that you will not only be conscious of the front of the world, but be calmly aware of the reality and implement policies in a delicate way.”

 

Meanwhile, spokesperson Kim Ye-ryeong said, "It means to take care of the places that desperately need the state's help, such as the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collapsing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and young people who are stuck on a job cliff."

 

Kim Ye-ryung, spokesperson for People's Strength, warned, "Keep in mind," and warned, "What this administration should do is not to feast on debt, but to protect an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suffering of our people and future generations who will eventually settle this deb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서은수, 청량한 여름 햇살 같은 여신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