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길 “공수처가 심부름센터인가, 국민 앞에 사과 하라”

“유출경위 파악이라는 변명으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11:30]

안병길 “공수처가 심부름센터인가, 국민 앞에 사과 하라”

“유출경위 파악이라는 변명으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6/04 [11:30]

▲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06.02.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안병길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4일 논평에서 “공수처가 심부름센터인가. 국민 앞에 사과 하라”고 밝혔다.

 

안병길 대변인은 “어제(3일) 언론을 통해 공수처가 ‘이성윤 지검장 관용차 에스코트 조사’ 의혹을 보도한 기자에 대해 사찰로 의심할 만한 뒷조사를 한 정황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됐다”면서 “공수처에는 민간인 신분인 기자를 수사할 권한도, 근거도 없다”라며 “만약 사실이라면, 수사권 남용이자 언론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로서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반헌법적 행태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병길 대변인은 “정작 해야 할 고위공직자 비리 수사는 제쳐두고 언론 사찰과 다름없는 조사나 하고 있었던 것이라면 공수처는 존재할 가치가 없다”라면서 “차라리 해체하라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어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안병길 대변인은 “게다가 지난 1월 출범 이후 넉달이 지나서야 조희연 교육감 해직교사 특채 의혹을 1호 사건으로 꼽을 정도로 늑장수사의 대명사, 공수처 아니던가”라고 일침을 놓았다.

 

그런데 안병길 대변인은 “이번 같은 정권 민낯을 드러내는 사건에 대해서는 놀라울 정도의 빠른 행동력을 보여주고 있으니 ‘정권수호처’라는 비난을 들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며 “이 정권이 아무리 국민의 눈을 가리려 하더라도,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발로 뛰는 언론이 있는 한 진실은 영원히 숨길 수 없음을 아직도 모르겠나”라며 “유출경위 파악이라는 변명으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안병길 대변인은 “검찰개악의 산물인 공수처가 민간인을 사찰하는 ‘민간인사찰처(민사처)’, 국민의 신뢰를 공수표처럼 날리는 ‘공수표처’라는 오명을 뒤집어쓰지 않으려면 그동안의 잘못을 인정하고 국민 앞에 즉각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병길 국민의힘 대변인은 “국민들은 게슈타포, 중국 공안, 북한 보위부 같은 음흉하고 무시무시한 감시기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hn Byung-gil “Apologize to the people if the Airlift Service is an errand center”

 

“You shouldn’t try to get carried away with the excuse of finding out the source of the leak.”

 

[Th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Hong-cheol Moon] = Ahn Byung-gil,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said in a commentary on the 4th, "Is the Airlift Service an errand center? Apologize to the people,” he said.

 

 

Ahn Byung-gil, spokesman said, "Yesterday (3rd), a video was released that contains the circumstances in which the Ministry of Airborne Affairs conducted a suspicious background investigation into a reporter who reported the suspicion of 'Lee Seong-yun's official car escort investigation' through the media." He added, “If it is true, it will inevitably be criticized as an abuse of investigative power and an unconstitutional act that shakes the foundation of democracy as a serious violation of freedom of the press.”

 

Spokesperson Ahn Byung-gil said, "If the investigation into the corruption of high-ranking public officials was set aside and the investigation was nothing like a media inspection, the Air Airborne Service would not exist," said Ahn Byeong-gil.

 

Then, spokesperson Ahn Byung-gil said, "Furthermore, it was not until four months after its inauguration in January that the suspicion of special hiring of superintendent Cho Hee-yeon was selected as the first case.

 

However, Spokesperson Ahn Byung-gil said, "In this case of revealing the true face of the regime, he is showing an astonishingly quick ability to act. Even so, do you still not know that the truth cannot be hidden forever as long as there is a press that runs for the people's right to know?

 

In addition, Spokesperson Ahn Byung-gil said, "In order not to fall under the stigma of 'Private Personnel Inspection Agency (Civil Civil Service)' where the Airborne Service, a product of the prosecution's reforms, inspects civilians, and 'Public inspection agency' that blows people's trust like an airborne check, it is necessary to acknowledge the mistakes of the past. Apologize to the people immediately.”

 

People's Strength spokesman Ahn Byung-gil said, "People do not want insidious and terrifying surveillance agencies such as the Gestapo, Chinese public security, and North Korean security forces."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서은수, 청량한 여름 햇살 같은 여신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