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돈 풀기’에 앞서 물가안정대책 먼저 내놓으라”

“급격한 인플레이션으로 결국 금리가 오른다면 4,000조원의 부채를 떠안은 가계와 한계기업들이 사지(死地)로 내몰릴 것임을 정부는 왜 모른 척 하나”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04 [10:16]

배준영 “‘돈 풀기’에 앞서 물가안정대책 먼저 내놓으라”

“급격한 인플레이션으로 결국 금리가 오른다면 4,000조원의 부채를 떠안은 가계와 한계기업들이 사지(死地)로 내몰릴 것임을 정부는 왜 모른 척 하나”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6/04 [10:16]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2020.09.13.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3일 논평에서 “‘돈 풀기’에 앞서 물가안정대책 먼저 내놓으라”고 밝혔다.

 

“월급 빼고 다 올랐다”라는 아우성을 정부는 듣고 있는가 라면서, 배준영 대변인은 “일자리는 줄고, 소득 격차는 커지고 있다. 사야 할 집값은 오르고, 물가도 오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코로나19로 지난해 4분기 청년일자리는 9만개 넘게 사라졌고, 저소득층의 소득은 감소하며 빈부격차가 더욱 심화되었다”면서 “그렇지 않아도 힘겨운 삶에 물가까지 치솟으며 서민들의 삶은 더욱 팍팍해지고만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배준영 대변인은 “5월 소비자물가가 지난해보다 2.6% 상승하며 2개월 연속 2%대를 기록했다”면서 “우려했던 인플레이션 공포가 현실로 다가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배준영 대변인은 “정부여당은 헌법에 정해진 손실보상의 의무는 방기한 채 ‘20조원+α’ 규모의 2차 추경안만 이야기하고 있다”면서 “민생 안정을 위한 2차 추경이 아니라, 정권 지속을 위한 2차 추경이다”라며 “선거를 앞두고 약효가 떨어질 때마다 내 돈 쓰듯 하며 생색만 낸다”며 “정부는 ‘돈 풀기’에 앞서 물가안정대책 먼저 내 놓으라”고 날을 세웠다.

 

특히 배준영 대변인은 “이미 미국과 유럽에서는 테이퍼링과 금리인상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면서 “한국은행도 이에 맞춰 통화긴축정책 시행을 예고했다”고 전했다.

 

이에 배준영 대변인은 “660조원이던 국가채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1,000조원 수준으로 불어났다”면서, 그래도 부족한지 대통령은 “적어도 내년까진 확장재정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돈 풀기를 선언했다고 배준영 대변인은 꼬집고 나섰다.

 

배준영 대변인은 “급격한 인플레이션으로 결국 금리가 오른다면 4,000조원의 부채를 떠안은 가계와 한계기업들이 사지(死地)로 내몰릴 것임을 정부는 왜 모른 척 하나”라고 일침을 쏟아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정부는 소탐대실(小貪大失)하지 말고, 건강한 재정 운영과 신속한 물가안정대책을 통해 경제를 반석 위에 올려놓는 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를 날렸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un-young "Before 'freeing money', come up with measures for price stability first"

 

“Why is the government pretending not to know that if interest rates eventually rise due to rapid inflation, households and marginal companies with 4,000 trillion won in debt will be driven to death?”

 

[Introduction to the case / Reporter Hong-cheol Moon] = People's Power spokesman Bae Jun-young said in a commentary on the 3rd, "Before 'freeing money', come up with measures for price stability first."

 

“Is the government listening to the cries of “everything has gone up except for the salaries”? Spokesperson Bae Jun-young said, “The jobs are shrinking and the income gap is widening. “The price of the house to buy is rising, and the price of the house is also rising,” he added.

 

Spokesperson Bae Jun-young said, “Over 90,000 youth jobs were lost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due to COVID-19, and the income of the low-income class has decreased and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has deepened. ” he said.

 

Then, spokesperson Bae Jun-young said, "The consumer price index rose 2.6% in May from the previous year, recording the 2% level for the second month in a row." He said, "The fear of inflation that we were worried about has come to life."

 

In addition, Spokesperson Bae Jun-young said, "The ruling party is only talking about a second supplementary budget of '20 trillion won + α' while neglecting the obligation to compensate for losses stipulated in the constitution. This is the second supplementary budget for this purpose.” He said, “Every time the efficacy of medicines declines ahead of the election, I spend my money as if it were my own.

 

In particular, Spokesperson Bae Jun-young said, "The US and Europe have already started discussing tapering and interest rate hikes. The Bank of Korea has also announced that monetary tightening policies will be implemented accordingly."

 

In response, Spokesperson Bae Jun-young said, "The national debt, which was 660 trillion won, has risen to 1,000 trillion won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pinched out

 

Spokesperson Bae Joon-young said, “Why does the government pretend not to know that if interest rates eventually rise due to rapid inflation, households and marginal companies with 4,000 trillion won in debt will be driven to death?”

 

People's Power spokesman Bae Jun-young advised, "The government should not be greedy and greedy, but should start by putting the economy on the rock through healthy fiscal management and prompt price stabilization measures."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서은수, 청량한 여름 햇살 같은 여신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