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주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재산세 감면 상한선 조정 즉각 중단하라”

“‘투기 세력의 선택지를 넓히는 역주행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20 [15:59]

오현주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재산세 감면 상한선 조정 즉각 중단하라”

“‘투기 세력의 선택지를 넓히는 역주행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5/20 [15:59]

 

▲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오늘 20일 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위 재산세 감면 상한선 조정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라면서 “결국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이하 민주당 부동산특위)가 ‘부동산투기를 해체하는 길’보다 ‘투기 세력의 선택지를 넓히는 역주행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현주 대변인은“민주당 부동산특위는 오늘 회의를 열어 재산세 감면 상한선을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한다”면서“종합부동산세의 경우 1주택자 미세조정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고 한다”라며“더불어민주당의 부동산 정책 역주행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또한 오현주 대변인은“더불어민주당의 재산세 감면 논리는 빈약하기 짝이 없다”라면서 “먼저 민주당은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집값 상승을 재산세 감면의 근거로 삼고 있다”라며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재산세 증가는 실제 가격보다 턱없이 낮은 가격을 기준으로 부동산 보유세를 내는 것이 당연했던 ‘비정상’을 정상화시키는 것”이라며 “ 비정상의 정상화를 그토록 외쳤던 민주당의 변화에 아연실색할 뿐이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오현주 대변인은“1주택자가 보유한 공시가격 6억원 이하 공동주택 재산세는 전년 대비 세 부담이 오히려 감소했다”면서 “6억 이하 주택은 전체 공동주택의 92.1%이며 서울은 70.6%에 달합니다”라며 “전국의 공동주택 90%의 1주택자 시민들의 세 부담은 오히려 줄어든 것”이라며 “그런데 민주당이 말하는 6억과 9억 사이에 있는 비중은 단 4.2%에 불과하다”며 “실거래가 기준으로 하면 10억에서 13억 수준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오현주 대변인은“현재 서울을 기준으로 공시지가 7억원 주택은 전년 대비 주택 가격이 2억 넘게 올랐지만 보유세 증가는 37만원에 불과하다”면서 “그동안 오른 주택 가격과 시세차익을 감안한다면 과한 부담이라고 할 수 없다”라며 “ 따라서 4.2%를 위한 감면 정책으로 전체 세제 안정성을 해치는 결정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오현주 대변인은“현행 재산세는 세 부담이 매우 낮게 설계되어 있어 보유세 실효세율과 조세 형평성 등을 고려할 때 오히려 강화될 필요가 있다”면서 “그동안 오른 주택 가격과 시세차익을 감안하면 이 정도의 보유세 증가가 과한 부담이라고 평가할 이유가 없다”라며 “그리고 집값이 올랐다고 과세 대상을 줄이면 앞으로 집값이 오를 때마다 나오는 요구를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는지 정말 우려스럽다”며 “결국 세제 안정성이 흔들리면 시장 불안이 커지게 되고 투기 세력은 선택지만 넓어진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더불어민주당은 제산세 감면 상한선 조정을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면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도, 부동산 정책도 개혁과 반개혁을 오락가락하는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부동산 정책이 가장 큰 리트머스 시험지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력히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h Hyun-ju “In addition, immediately stop adjusting the upper limit of property tax reduction and exemption for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property tax.”

 

“We are entering the'reverse driving path to widen the options for speculators'.”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At ​​a briefing on the 20th, a spokesman for the Justice Party Oh Hyeon-ju said, "In addition, immediately stop adjusting the upper limit of property tax cuts for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real estate commission.

 

Justice Party spokesman Oh Hyun-ju said, “Concerns are becoming reality. ”He added.

 

Next, spokesman Oh Hyun-ju said,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Real Estate Commission held a meeting today to decide how to adjust the upper limit for property tax reductions from 600 million won to 900 million won.” He said, "In addition, we express serious concern over the reverse driving of the Democratic Party's real estate policy."

 

In addition, spokesman Oh Hyun-ju said,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logic for property tax reduction is poor.” “First, the Democratic Party is using the increase in house prices as the basis for the property tax reduction. He said that paying real estate ownership tax based on a price that is extremely lower than the price is to normalize'abnormal', which was taken for granted. “I am just stunned by the changes of the Democratic Party that so shouted about normalization of abnormality.”

 

Meanwhile, spokesman Oh Hyun-ju said, “For the property tax of apartment houses with an official price of less than 600 million won, the tax burden has rather decreased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Houses under 600 million are 92.1% of all apartments and Seoul accounted for 70.6%.” “The tax burden of single-homed citizens in 90% of apartment houses nationwide has been reduced,” he said. “By the way, the proportion between 600 million and 900 million, which the Democratic Party says, is only 4.2%.” “Based on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1 billion won It is about 1.3 billion in the market,” he explained.

 

In response, spokesman Oh Hyun-ju said, “In Seoul, housing prices with a publicly announced land of 700 million won have risen more than 200 m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ut the increase in ownership tax is only 370,000 won. "Therefore, the decision to hurt the stability of the entire tax system with a reduction policy for 4.2% should be stopped immediately."

 

In addition, spokesman Oh Hyun-ju said, “The current property tax is designed to have a very low tax burden, so it needs to be strengthened in consideration of the effective ownership tax rate and tax equity.” “And if we reduce the taxable target for an increase in house prices, we are really concerned about how we are going to meet the demands that come out every time the house price increases in the future.” “Eventually, if the tax stability is shaken, market unrest will increase and speculation. The power is a choice, but it expands,” raising the voice of criticism.

 

Justice Party spokesman Oh Hyun-ju said, “In addition, I hope that the Democratic Party will immediately stop adjusting the upper limit of tax cuts. I hope,” he said strongly.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서은수, 청량한 여름 햇살 같은 여신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