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교육부는 전국 교육청을 전수조사하라”

“교육부는 언제까지 이 사태를 수수방관만 하고 있을 것인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14 [10:58]

배준영 “교육부는 전국 교육청을 전수조사하라”

“교육부는 언제까지 이 사태를 수수방관만 하고 있을 것인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5/14 [10:58]

 

▲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공수처 1호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13.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교육부는 전국 교육청을 전수조사하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공수처가 출범 111일 만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부당 특별채용 의혹’을 ‘1호 사건’으로 지정하고 수사에 나섰다”면서 “교육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기에, 공수처가 사안의 중대성과 상징성을 ‘교육’에서 찾은 것으로 교육계는 보고 있는 듯하다”고 덧붙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어느 곳보다 더 공정하고 엄정해야 할 교육의 장이 특정 집단 봐주기, ‘내 편’ 심기 무대로 전락하고 있다”면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외에도 부산·인천·전남교육감의 전교조 해직교사 특채 의혹마저 불거져 나온 것”이라며 “특채 사유가 ‘공적 가치 실현’, ‘공익 제보’, ‘민주화 운동 관련’인데, 국민의 눈높이에서 납득하기 어렵기만 하다”고 밝혔다.

 

이에 배준영 대변인은 “해당 사유가 교원 특별채용과 무슨 관련이 있나”라면서 “교원 특별 채용은 교육공무원법상 교육감에 위임된 권한이라지만, 각 시도 교육의 수장으로서 누구보다 더 공정하고 깨끗하게 채용을 진행하는 것이 마땅하지 않은가”라며 “교육감의 이념과 일치한다는 이유로 특정 집단에게 특혜를 주며 예비교원들의 기회를 박탈하는 것은 위법행정이자 직권남용이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배준영 대변인은 “교육감의 정치 편향에 따른 횡포로 낯부끄러운 교권의 현주소에 고개를 들 수 없을 지경이다”고 날을 세웠다.

 

배준영 대변인은 “우리 아이들의 미래와 대한민국의 미래가 흔들리는 것을 두고 볼 수만은 없기에, 국민의힘 교육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어제 부산·인천교육청 전교조 부정채용과 관련한 공익감사를 감사원에 청구했다”면서 “뒷짐 지고 침묵을 지키는 것은 이른바 진보교육감들이 흐리고 있는 교육 질서를 눈감아 주겠다는 뜻일 뿐이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교육부는 언제까지 이 사태를 수수방관만 하고 있을 것인가”라면서 “모든 교육청을 대상으로 교원 특별 채용에 대해 철저하고 면밀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un-young “The Ministry of Education should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of the National Education Office”

 

“How long will the Ministry of Education be on the lookout for this situatio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commentary on the 13th,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The Ministry of Education should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of the national education office."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e Ministry of Public Service designated the'Suspect of Unfair Special Employment of Seoul Superintendent Cho Hee-yeon' as'the 1st case' in 111 days after its inauguration. The educational world seems to be seeing the importance and symbolism of'in education'.”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e place of education that should be more fair and strict than anywhere else is turning to the stage of looking at a specific group and planting'my side'.” It came out,” he said. “The reasons for the special debt are'realization of public value','public interest report', and'related to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but it is only difficult to understand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ublic."

 

In response, spokesman Bae Jun-young said, “What is the connection with the special hiring of teachers?” “The special hiring of teachers is the authority delegated to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under the Education Civil Service Act. “Isn't it right?” he pointed out, saying, “It is an illegal administration and an ex officio abuse to give preferential treatment to certain groups and deprive prospective teachers of opportunities because they are consistent with the superintendent's ideology.”

 

In addition, spokesman Bae Joon-young set the day, saying, "I can't turn my head to the current status of the school's embarrassment due to the domineering of the superintendent's political bias."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Because we can't just see the future of our children and the future of Korea shaken, members of the People's Power Education Committee asked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yesterday for a public interest audit regarding the illegal employment of all school schools in Busan and Incheon Office of Education. To keep quiet and to lose, it means that the so-called liberal superintendents will close their eyes to the blurring education order,” raising a voice of criticism.

 

Spokesman Bae Jun-young of People's Strength said, “How long will the Ministry of Education be holding on to this situation?” and stressed that “A thorough and thorough investigation should be conducted on the special recruitment of teachers for all offices of educati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한소희, 사랑스러운 주얼리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