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GPP 무선접속기술분과 의장으로 선출

삼성리서치 김윤선 마스터, 한국인 최초 3GPP 분과 의장 당선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11:39]

삼성전자, 3GPP 무선접속기술분과 의장으로 선출

삼성리서치 김윤선 마스터, 한국인 최초 3GPP 분과 의장 당선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1/05/12 [11:39]

▲ 한국인 최초로 3GPP의 분과 의장으로 선출된 삼성전자 김윤선 마스터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박연파 기자] = 삼성전자가 11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국제표준 회의에서 의장단에 진출했다.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 김윤선 마스터는 3GPP의 RAN WG1(Radio Access Network Working Group1, 무선접속 물리계층기술분과)의 의장으로 선출됐다.

3GPP의 15개 분과(워킹 그룹) 중 한국인이 의장에 당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GPP는 이동통신의 표준을 개발하는 세계 최대 기술표준 단체로, RAN WG1은 이동통신 표준의 핵심인 무선접속 물리계층기술에 대한 표준화를 추진하는 분과다.

600여 명이 참여해 가장 규모가 큰 분과인 RAN WG1은 LTE와 5G 기반의 무선전송기술(OFDM[1], MIMO[2], 고주파 적용 빔포밍[3] 등)에 대한 표준을 총괄해 왔다.

현재는 △5G 커버리지를 개선하기 위한 기술 △5G 단말의 전력 소모를 감소시키기 위한 기술 △5G 기반의 신규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기술(단말-위성 간 직접 통신, 초고주파 비면허대역 통신) 등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에 의장으로 선출된 김윤선 마스터는 20년의 통신 표준분야 경력을 가진 전문가로서 3GPP RAN WG1의 삼성전자 대표로 활동해 왔고, 2017년부터는 해당 분과의 부의장직을 수행해 왔다.

이번 선거에서 김 마스터는 그간의 리더십을 인정받아 치열한 경쟁을 뚫고 분과 의장에 당선됐다.

한편 삼성리서치 인도 벵갈루루연구소의 수레시 치투리(Suresh Chitturi) 연구원은 SA(Service and System Aspects)6 분과 의장으로 활동 중이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3GPP의 15개 분과에서 총 5석의 의장단(의장 2명, 부의장 3명)을 확보해 3GPP의 700여 개 회원사 중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향후 ‘5G-Advanced’ 표준과 차세대 통신 표준화를 지속해서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1] OFDM(Orthogonal Frequency Division Multiplexing): 직교주파수 분할 다중화 방식으로 불리며, 다수의 직교하는 반송파들을 이용해 고속으로 정보를 전송하는 변조 방식
[2] MIMO(Multiple Input Multiple Output): 다중 입출력 안테나 시스템 또는 다중 안테나 기술이라고도 불리며, 기지국과 단말기가 다수의 안테나를 사용해 데이터 전송률을 증대하는 기술
[3] 고주파 적용 빔포밍: 고주파 대역(예를 들어 28GHz)에서 다수의 안테나를 이용해 송신 신호 및 수신 신호를 특정 방향으로 집중해 빔을 형성하는 기술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amsung Electronics elected as Chairman of the 3GPP Wireless Access Technology Division

 

Samsung Research Master Kim Yun-seon elected as the first Korean 3GPP sub-chairman

 

[Introduction of the case/ Reporter Park Yeon-pa] = Samsung Electronics entered the chairmanship at the 3GPP (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international standard meeting held online on the 11th.

 

Samsung Research's Next-Generation Communication Research Center, Yun-Seon Kim, was elected chairman of 3GPP's RAN WG1 (Radio Access Network Working Group 1, Radio Access Physical Layer Technology Division).

 

This is the first time a Korean has been elected chairman of 3GPP's 15 divisions (working groups).

 

3GPP is the world's largest technology standards organization that develops mobile communication standards, and RAN WG1 is a subcommittee that promotes standardization of radio access physical layer technology, which is the core of mobile communication standards.

 

RAN WG1, the largest subdivision with more than 600 participants, has been overseeing standards for LTE and 5G-based wireless transmission technologies (OFDM[1], MIMO[2], high-frequency beamforming [3], etc.).

 

Currently, we are developing △technology to improve 5G coverage △technology to reduce power consumption of 5G terminals △technology to support 5G-based new services (terminal-satellite direct communication, ultra-high frequency unlicensed band communication), etc. .

 

Master Yun-seon Kim, who was elected chairman this time, is an expert with 20 years of experience in the field of communication standards, and has been working as the representative of Samsung Electronics for 3GPP RAN WG1, and has served as the vice-chairman of the division since 2017.

 

In this election, Master Kim was elected chairman of the division through fierce competition in recognition of his leadership.

 

Meanwhile, Suresh Chitturi, a researcher at Samsung Research's Bengaluru Institute in India, is currently serving as the chairman of the SA (Service and System Aspects) 6 subcommittee.

 

As a result, Samsung Electronics has secured a total of 5 chairs (2 chairs and 3 vice chairs) in 15 branches of 3GPP, taking the leading role among the 700 member companies of 3GPP.

 

Samsung Electronics plans to continue to lead the “5G-Advanced” standard and next-generation communication standardization in the future.

 

[1] OFDM (Orthogonal Frequency Division Multiplexing): A modulation method that is called orthogonal frequency division multiplexing and transmits information at high speed using a plurality of orthogonal carriers.

[2] MIMO (Multiple Input Multiple Output): Also called multiple input/output antenna system or multi-antenna technology, a technology in which a base station and a terminal use multiple antennas to increase the data rate.

[3] High-frequency applied beamforming: A technology that forms a beam by concentrating transmission and reception signals in a specific direction using multiple antennas in a high-frequency band (for example, 28GHz).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유진, 흑화한 오윤희 강렬 눈빛 '걸크러시 뿜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