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빈 “노동자 안전할 권리강화, ‘생명존중’안전한 일터위해 총력 다하겠다”

“무엇보다 철저한 사고 조사를 통해 산업안전 보건법에 위반된다면 엄중한 책임져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11:59]

이용빈 “노동자 안전할 권리강화, ‘생명존중’안전한 일터위해 총력 다하겠다”

“무엇보다 철저한 사고 조사를 통해 산업안전 보건법에 위반된다면 엄중한 책임져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5/12 [11:59]

▲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2020.04.17.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1일 서면브리핑에서 “노동자의 안전할 권리를 강화하고 ‘생명존중’의 안전한 일터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최근 산업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면서 “‘일하다 다치지 않고 죽지 않을 권리’는 너무도 당연한 권리이지만, 누구에게나 지켜지고 있지 않다는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산업현장에서 최우선으로 지켜져야 할 원칙과 가치는 ‘노동자의 안전’”이라고 덧붙였다. 

 

이용빈 대변인은 “지난달 평택항 컨테이너 정리 작업을 하던 20대 청년노동자가 안전사고로 사망했고, 어버이날이었던 지난 8일에는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와 당진 현대제철소에서 노동자 두 분이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이에 이용빈 대변인은 “노동현장의 안전강화를 위해 산업안전보건법의 처벌조항 등을 강화한 일명 김용균법이 2020년 1월부터 시행에 들어갔다”면서 “올해 초에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며 내년도 시행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하지만 안타깝게도 여전히 산업현장의 노동자 사망 사고는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용빈 대변인은 “더 이상 일터에서 무고한 노동자의 희생은 없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철저한 사고 조사를 통해 산업안전 보건법에 위반된다면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정부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시행령을 제정함에 있어 산업현장에서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노동자의 안전을 철저히 보호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산업재해에 대한 업무를 총괄하며 예방, 관리, 점검을 강화할 수 있도록하는 ‘산업안전보건청 신설’을 서두르겠다. 이로써 산재예방 시스템을 강화하여 노동자의 안전할 권리가 ‘당연한’ 권리가 되도록 하겠다. 사람우선, 생명존중의 안전한 일터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Lee Yong-bin “I will do my best to strengthen workers' right to be safe, and to'respect life' for a safe workplace.”

 

“First of all, if you violate the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ct through a thorough accident investigation, you must take strict responsibility”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11th, Lee Yong-bi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We will do our utmost to strengthen workers' right to be safe and to ensure a safe workplace of'respect for life'."

 

Lee Yong-bi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Recently, occupational safety accidents have occurred one after another.” “The'right not to get hurt while working and not to die' is a very natural right, but I feel responsible for not being kept by anyone. The principles and values ​​that must be observed are'safety of workers',” he added.

 

Spokesman Lee Yong-bin said, “A young worker in her twenties who was working on container cleanup in Pyeongtaek port last month died in a safety accident.

 

In response, spokesman Lee Yong-bin said, “The so-called Kim Yong-gyun Act, which strengthened the punishment provisions of the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ct to strengthen the safety of the workplace, went into effect in January 2020. "But unfortunately, the death of workers in industrial sites still continues," he pointed out.

 

Earlier, spokesman Lee Yong-bin said, “There should be no more sacrifices of innocent workers in the workplace. Above all, if you violate the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ct through a thorough investigation of accidents, you must take strict responsibility.”

 

Lee Yong-bi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enacting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Severe Accident Business Penalty Act, please do everything possible to prevent safety accidents at industrial sites and thoroughly protect the safety of workers."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will rush to the “New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dministration,” which oversees work on industrial accidents and strengthens prevention, management, and inspection. This will strengthen the industrial accident prevention system so that workers' right to be safe becomes a “natural” right. He said that he will do all he can to ensure a safe workplace that respects people first and respects lif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유진, 흑화한 오윤희 강렬 눈빛 '걸크러시 뿜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