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 뉴라펙 전용 자가 투여 보조 기구 ‘허그펙’ 개발

항암 요법 시 투약해 체내 호중구 수치가 감소하는 부작용을 예방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11:11]

GC녹십자,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 뉴라펙 전용 자가 투여 보조 기구 ‘허그펙’ 개발

항암 요법 시 투약해 체내 호중구 수치가 감소하는 부작용을 예방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1/04/26 [11:11]

▲ GC녹십자가 개발한 허그펙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박연파 기자] =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뉴라펙(성분명 페그테오그라스팀)’의 전용 주사 보조 기구 ‘허그펙(HugPEG)’을 자가 투여가 필요한 환자에게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뉴라펙은 GC녹십자가 자체 개발한 2세대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로, 항암 요법 시 투약해 체내 호중구 수치가 감소하는 부작용을 예방한다.

허가 용법상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는 항암제 투여 24시간 이후 투약이 필요하기 때문에 환자들이 입원을 연장하거나 병·의원을 방문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투여 방법을 교육받은 환자라도 주삿바늘 찔림 사고가 일어나기도 한다.

GC녹십자는 암 환자들이 집에서 안전하고 손쉽게 뉴라펙을 투여할 수 있도록 허그펙을 개발했다.

허그펙은 환자가 주삿바늘을 보지 않고도 피부 아래 최적화한 깊이로 투약할 수 있어 통증을 최소화한다. 손동작이 서툰 환자의 손에서 기구가 미끄러지지 않도록 손잡이는 배흘림(기둥 중간이 배가 부른 곡선의 형태) 디자인이 적용돼 그립감을 높였다. 허그펙은 뉴라펙을 처방받는 환자 가운데 자가 투여가 필요한 경우 병원에서 사용 설명서와 함께 받을 수 있다.

GC녹십자는 투약 편의성 확대를 위해 기존 다른 의약품 간접 주입 기구와 달리 세이프티가드와 결합한 프리필드 시린지 그대로 탈부착 및 투약할 수 있도록 허그펙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GC녹십자는 제품에 대한 특허 및 디자인권을 출원한 상태다.

허그펙 개발을 주도한 김수인 GC녹십자 제품전략팀장은 “허그펙은 항암 치료 과정에서 환자가 느끼는 어려움에 공감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개발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환자 중심의 실천적 혁신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2세대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 시장은 조기암 진단 증가 및 급여 기준 확대로 지난해 기준 460억원 규모로 성장한 것으로 집계된다. 뉴라펙은 2015년 출시 이후 의료 현장에서 효능과 안전성이 입증되면서 처방이 확대돼, 지난해 4분기 처방량 기준 45%(IQVIA 2020.4Q MAT)로 2세대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 가운데 가장 많이 처방되고 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유진, 흑화한 오윤희 강렬 눈빛 '걸크러시 뿜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