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온실가스감축목표 추가상향, 신규 석탄발전 공적금융 지원중단 발표

올해 상반기까지 2050년 탄소중립 시나리오 수립..국제 연대 협력 강조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23 [10:23]

문재인 대통령은 온실가스감축목표 추가상향, 신규 석탄발전 공적금융 지원중단 발표

올해 상반기까지 2050년 탄소중립 시나리오 수립..국제 연대 협력 강조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23 [10:23]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밤 기후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하여 우리나라의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를 추가 상향하여 올해 안에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 5월 서울서 개최하는 P4G 정상회의 각국 정상 깊은 관심과 참여 당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밤 기후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하여 우리나라의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를 추가 상향하여 올해 안에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우리나라가 향후 신규 해외 석탄발전소에 대한 공적 금융 지원을 중단할 것이며, 향후 국내 추가 신규 석탄발전소 허가도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결정이 화석연료 기반 전력생산 비중이 큰 우리나라에게 쉽지 않은 결정이지만 지금 행동하지 않으면 변화를 기대할 수 없으므로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전 세계적인 탈석탄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올해 상반기까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수립하고 이를 토대로 부문별 핵심정책 추진전략을 연말까지 마련할 것과, 기업들의 녹색기술 개발 투자와 지원을 지속하고, 재생에너지 확대, 에너지효율 개선, 산업혁신, 탄소포집 등 연구개발 및 기술공유 노력도 배가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와 마찬가지로 2050 탄소중립 역시 특정국가 혼자만의 힘으로 절대 달성할 수 없는 과제이며, 오직 국제 연대와 협력을 통해 실현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다음 달 우리나라가 개최하는「2021년 서울 P4G 정상회의」가 탄소중립을 위한 국제연대를 촉진하는 계기이자 개도국, 사회적 취약계층, 미래세대 모두가 공감하고 참여하여 탄소중립 실천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금번 기후정상회의와 5월 P4G 정상회의가 11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성공을 위한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각국 정상의 깊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기후정상회의 연설 시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재생 원단으로 제작된 우리 중소기업 친환경 넥타이를 착용하고 또 해양쓰레기 씨글래스(폐유리)를 활용한 P4G 공식 라펠 핀을 착용해 P4G 정상회의를 홍보했다.  또한  참가국 정상들에게 자랑스러운 우리의 차세대 배터리를 널리 알리기 위해 LG와 SK의 파우치형 전기 배터리, 삼성의 차량용 배터리 모형을 배치하여 홍보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additional increase in GHG reduction targets and discontinuation of public financing for new coal power plants.

 

Establish a carbon-neutral scenario in 2050 by the first half of this year..Emphasis on international solidarity and cooperation

 

-P4G Summit held in Seoul in May, urged the leaders of each country to take deep interest and participat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climate summit on the night of the 22nd by video and promised to raise Korea's 2030 National Greenhouse Gas Reduction Goals and submit them to the United Nations within this year.

 

He also announced that Korea will cease public financial support for new overseas coal power plants in the future, and that it will also ban permits for additional domestic coal power plants in the future.

 

President Moon said that this decision is not easy for Korea, where the proportion of fossil fuel-based electricity generation is large, but if we do not act now, we cannot expect change. As a responsible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e will actively participate in the global coal de-coaling effort.

 

In addition, President Moon said that Korea will establish a 2050 carbon-neutral scenario by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nd based on this, prepare core policy promotion strategies for each sector by the end of the year, continue to invest and support companies' green technology development, expand renewable energy, and increase energy efficiency. It is said that efforts to share R&D and technology such as improvement, industrial innovation, and carbon capture will also be doubled.

 

President Moon emphasized that carbon neutrality in 2050, like the Corona 19 crisis, is a task that cannot be achieved by a specific country alone, and can only be achieved through international solidarity and cooperation. The Summit” will be an opportunity to promote international solidarity for carbon neutrality, and it will be an opportunity for developing countries, socially disadvantaged groups, and future generations to sympathize and participate in seeking ways to practice carbon neutrality.

 

At the same time, President Moon urged the leaders of each country to take deep interest and participation so that this Climate Summit and the P4G Summit in May can be a stepping stone for the success of the 26th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COP26) in November.

 

On the other hand, President Moon Jae-in held a P4G summit by wearing an eco-friendly tie made of recycled fabric using waste plastic and an official P4G lapel pin using sea waste glass (waste glass) during the climate summit speech. Promoted. In addition, LG and SK's pouch-type electric batteries and Samsung's vehicle battery models were deployed and promoted in order to spread the pride of our next-generation batteries to the leaders of participating countries.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