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공수처장의 궤변과 궤도 이탈”

“ 국가의 녹을 먹는 공무원 조직이, 처음 주어진 일이 1호 사건이지 그것을 규정하는 것이 공복의 자세인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20 [15:25]

배준영 “공수처장의 궤변과 궤도 이탈”

“ 국가의 녹을 먹는 공무원 조직이, 처음 주어진 일이 1호 사건이지 그것을 규정하는 것이 공복의 자세인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20 [15:25]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2020.09.13.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20일 논평에서 “공수처장의 궤변과 궤도 이탈”을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공수처가 점입가경이다”라면서 “여야 협치를 갈아엎으며 탄생했고, 시작부터 핵심 피의자를 ‘황제조사’했고, 공수처장이 형사고발을 당한데 이어, 출범 인원도 반쪽만 선발했다”고 덧붙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공수처가 친정부 범죄자들의 ‘소도(蘇塗)’ 쯤 되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 별장접대 오보’의 진원지인 이규원 검사는 공수처 아닌 검찰에서 본인이 기소되었다고 헌법소원까지 냈다”면서 “4월 9일 기준으로 공수처에 접수된 사건이 벌써 837건이다”라며 “수사 대상만 7천 명이 넘는다”며 “한 사건을 처리하는 특검조차 보통 구성이 검사 20명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준영 대변인은 “지금 13명의 검사로 어떻게 감당할 생각인가. 앞으로 공수처는 시장에서 물건 고르듯, 탐나는 사건만 맡을 것인가”라면서 “그런데도 김진욱 공수처장은 ‘13인의 최후의 만찬’을 빗대며, 반쪽 출발도 문제없다는 입장이다”라며 “그럼, 12명이면 이순신과 12척의 배인가. 11명이면 월드컵에 나간 태극전사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에 배준영 대변인은 “도대체 무슨 궤변인가. 공수처장의 임무는 작문이 아니라, 정상 업무 준비다”면서 “또, 그림에 등장하는 갈릴리 어부들은 ‘신념’만 있으면 되었지만, 공수처 검사들은 ‘실력’이 있어야 한다”라며 “어부들에게 피의자들의 운명을 맡기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배준영 대변인은 “공수처 1호 사건 지정도 신인 가수가 데뷔 앨범 내듯 다루는 것 같다”면서 “ 국가의 녹을 먹는 공무원 조직이, 처음 주어진 일이 1호 사건이지 그것을 규정하는 것이 공복의 자세인가”라고 지적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공수처장에 대한 형사고소가 공수처의 1호 사건이 될 것이라는 비아냥까지 들린다”며“세금 아깝지 않게, 어떻게 좀 해보라”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oon-young “The sophistry and out of orbit of the Minister of Public Service”

“The government’s rust-eating government officials’ organization was first given the first incident, and is it an hunger to define i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commentary on the 20th,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announced "the sophistry and out of track of the Minister of Public Service."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The airlift is a point of view," he said. "It was born by changing the agreement between the parties and the parties. From the beginning, the key suspect was'investigated by the emperor'. Added.

 

Spokesman Bae Jun-young said, “Is the air-investigation agency a “so-do” of pro-government criminals? Prosecutor Lee Gyu-won, the origin of'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villa hospitality misinformation', even filed a constitutional complaint that he had been prosecuted by the prosecution, not by the air-lift office. There are more than 7,000 subjects,” he explained. “Even special prosecutors dealing with one case usually consist of 20 prosecutors.”

 

Spokesman Bae Jun-young said, “What are you going to do with 13 prosecutors right now? In the future, he said, "Will the Airborne Department take on only the coveted case as if choosing a product in the market?" said, "However, Kim Jin-wook, the Minister of Public Transport, looks at the'Last Supper of 13', and it is in the position that the half-start is no problem." 12 ships. If there are 11 people, it’s a Taegeuk warrior who went to the World Cup.”

 

In response, spokesman Bae Jun-young said, “What the hell is it? “The Galilean fishermen in the picture only need'belief', but the airborne prosecutors must have'skills',” he said. “The fate of the suspects to the fishermen is to be determined by the Galilean fishermen. Isn’t it that I leave it to you?” he raised the voice of criticism.

 

In addition,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e designation of the Airborne Department 1 case seems to be dealt with as a new singer's debut album.” did.

 

People's Power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I hear even the resentment that the criminal charges against the chief of the airlift will be the first case of the airlift," he said. "It's not a waste of tax, let's do something."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