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 참가 아이오닉 5 중국 첫 공개

최적화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을 주제로 참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4:12]

현대자동차,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 참가 아이오닉 5 중국 첫 공개

최적화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을 주제로 참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19 [14:12]

▲ 현대자동차가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공개한 아이오닉 5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문홍철 기자] = 현대자동차는 19일(현지 시각)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2021 Shanghai International Automobile Industry Exhibition)’에 ‘고객의 삶에 혁신적이고 최적화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을 주제로 참가했다.

이날 현대차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를 중국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리홍펑 현대차·기아 브랜드 및 판매 부문 총괄은 모터쇼 보도발표회에서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 전용 전기차를 중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자리라 뜻깊다”며 “오늘 선보인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중국에서의 전기차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한 차량으로 뛰어난 디자인과 주행 성능을 갖췄다. 독창적인 외관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으로 설계돼 운전자와 동승자의 공간 활용성을 높였으며 1회 충전 시 최대 429km(롱레인지 2WD 모델, 19인치 휠 기준)를 주행할 수 있고, 350KW 급 초 급속 충전 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로 충전과 5분 충전으로 최대 약 100km 주행을 할 수 있다.

아이오닉 5 롱레인지 사륜구동 모델의 경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이 5.2초로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더불어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이 탑재돼 다양한 외부 환경에서 일반 가전제품과 전자기기 등을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19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2520㎡(약 762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전시 공간은 △아이오닉 5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볼 수 있는 아이오닉 존 △2020 WRC 우승차인 i20 Coupe를 전시한 N 존 △넥쏘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전시한 HTWO 존 △투싼 L, i-GMP가 적용된 아반떼 등 중국 전용 기술력을 엿볼 수 있는 HSMART+ 존 등 4개 존으로 운영된다. 또한 아이오닉 5, 넥쏘, 밍투 EV, 팰리세이드 등을 포함해 총 15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마련한 4대 전략 △전동화 확대 △수소 기술 강화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제시 △현지 기술력 강화 등을 핵심으로 한 중국 시장 내 비전을 재강조했다.

현대차는 한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모델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다음 해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 모델을 중국에 출시할 계획이다.

그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하이브리드 모델과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출시해 2030년까지 총 13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해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할 예정이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yundai Motor Company, Participated in the 2021 Shanghai International Motor Show, Unveiled the Ioniq 5 for the first time in China

 

Participated in the theme of'Providing Optimized Mobility Solutions'

 

[Intelligence of the case/ Reporter Moon Hong-cheol] = Hyundai Motor Company held the '2021 Shanghai International Automobile Industry Exhibition' held at the 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in Shanghai, China on the 19th (local time). Participated in the theme of'Providing innovative and optimized mobility solutions for life'.

 

On this day, Hyundai Motor Company unveiled the'Ioniq 5', the first model of the exclusive electric vehicle brand Ioniq, for the first time in China.

 

"It is meaningful to be the first to introduce Hyundai Motor Company's first electric vehicle in China that will provide a whole new experience with innovative design and advanced technology," said Li Hongfeng, head of the Hyundai Motor Company and Kia brand and sales division at the Motor Show press conference. Starting from the start, we will increase the competitiveness of electric vehicles in China.”

 

Ionic 5 is the first vehicle to apply the Hyundai Motor Group's electric vehicle platform 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and has excellent design and driving performance. With its original exterior design and spacious interior space, it increases the space utilization of the driver and passengers, and can drive up to 429 km (long range 2WD model, based on 19-inch wheels) on a single charge, and 350KW super-fast charging. It can drive up to about 100km by charging from 10% to 80% of the battery capacity within 18 minutes and charging in 5 minutes.

 

In the case of the IONIQ 5 long-range all-wheel drive model, it takes 5.2 seconds from a standstill to 100km/h per hour, with dynamic driving performance and a V2L (Vehicle to Load) function that can supply general power (220V) to the outside of the vehicle. As a result, general home appliances and electronic devices can be used without restrictions in various external environments.

 

At the 2021 Shanghai International Motor Show, which runs from the 19th to the 28th, Hyundai Motor Company has prepared an exhibition space of 2520m2 (approximately 762 pyeong) and provides a variety of attractions.

 

The exhibition space is △Ionik Zone, where you can see the Ioniq 5 and E-GMP platform for electric vehicles △N Zone, which exhibited the i20 Coupe, the winner of the 2020 WRC △HTWO Zone, which exhibited the hydrogen fuel cell system with Nexo △Tucson L, i -It is operated in 4 zones, including the HSMART+ zone, where you can glimpse the Chinese-only technology such as Avante with GMP applied. In addition, a total of 15 vehicles will be exhibited, including Ioniq 5, Nexo, Ming2 EV, and Palisade.

 

On the other hand, Hyundai Motor Company re-emphasized its vision in the Chinese market, with the core of four strategies that it prepared to target the Chinese market on this day: △Expansion of electrification △Reinforcement of hydrogen technology △Presentation of future mobility solutions △Reinforcement of local technology.

 

Hyundai Motor Company is planning to launch a dedicated electric car model in China every year from the following year, starting with the model Ioniq 5, which has been hotly responding in Korea.

 

In addition, Hyundai Motor Company plans to lead the electrification of the Chinese automobile market by launching a variety of electrification models such as hybrid models and hydrogen electric vehicles, establishing a total of 13 electrification lineups by 2030.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