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 참가 G80 전동화 모델 세계 최초 공개

이달 초 브랜드를 공식 출범한 중국에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활동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5:05]

제네시스,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 참가 G80 전동화 모델 세계 최초 공개

이달 초 브랜드를 공식 출범한 중국에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활동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19 [15:05]

▲ 제네시스가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G80 전동화 모델을 최초로 공개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제네시스는 19일(현지 시각)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모터쇼(2021 Shanghai International Automobile Industry Exhibition)’에서 브랜드 첫 번째 전기차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아울러 제네시스의 대표 세단 G80과 럭셔리 플래그십 SUV GV80을 함께 전시하며 이달 초 브랜드를 공식 출범한 중국에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활동에 들어갔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제네시스는 한국시간 19일 오전 11시 40분부터 글로벌 온라인 채널 등을 통해 G80 전동화 모델의 첫 공개 행사를 중계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제네시스 브랜드 장재훈 사장의 글로벌 전략 소개 영상, G80 전동화 모델 세계 최초 공개 행사, 제네시스 디자인 담당 이상엽 전무의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카 설명 영상, 제네시스 중국 법인장 마커스 헨네의 중국 시장 전략 등이 소개됐다.

제네시스 브랜드 장재훈 사장은 영상에서 “오늘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첫 전기차를 소개하는 특별한 자리”라며 “역동적인 우아함을 보여주는 G80의 전기차 모델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EV 시장에서의 여정을 알리는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 첫 번째 EV, G80 전동화 모델 세계 최초 공개

이날 공개된 G80 전동화 모델은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기차 모델이자 고급 대형 전동화 세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차량이다.

G80 전동화 모델은 내연기관 기반 G80의 파생 모델로 고급 편의사양은 물론 뛰어난 동력성능과 전용 전기차에서만 볼 수 있었던 각종 신기술을 적용해 높은 경쟁력을 갖췄다.

제네시스는 G80 전동화 모델에 87.2kWh 배터리를 탑재했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427km이며, 350kW급 초 급속 충전 시 22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국내 인증방식으로 측정한 당사 연구소 결과이며, 차량 출시 전 국가별 인증 후 추후 공지 예정).

G80 전동화 모델은 AWD(사륜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된다. 최대 출력 136kW, 최대 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272kW(약 370PS),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이를 통해 고객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9초 만에 도달하는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체험할 수 있다(스포츠 모드 기준, 당사 연구소 측정 결과).

아울러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연결할 수 있는 디스커넥터 구동 시스템(DAS, Disconnector Actuator System)을 탑재해 2WD와 AWD 구동 방식을 자유롭게 전환함으로써 불필요한 동력손실을 최소화하고 효율적인 주행을 할 수 있다. 복합전비는 19인치 타이어 기준 4.3km/kWh다(당사 연구소 측정 기준, 차량 출시 전 국가별로 인증 후 추후 공지 예정).

G80 전동화 모델은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이 적용됐다.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은 차량의 구동용 모터와 인버터를 활용, 일반 충전기에서 공급되는 400V 전압을 차량 시스템에 최적화된 800V로 승압해 안정적인 충전을 가능하게 해준다. 이를 통해 고객은 별도의 컨버터 없이 800V의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음은 물론 400V의 충전기도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G80 전동화 모델에는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1] 기능이 적용돼 고객들에게 새로운 전기차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V2L은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것보다 높은 3.6kW의 소비전력을 제공해 다양한 외부환경에서 전자기기를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태양광을 이용해 차량의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도 적용했다.

G80 전동화 모델은 솔라루프를 통해 하루 평균 730Wh의 전력을 충전할 수 있는데 이를 연간으로 환산하면 최대 약 1150km의 추가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대한민국 1일 평균 일조시간 5.8시간[2] 기준 당사 연구소 산출 값, 19인치 타이어 기준).

G80 전동화 모델은 정숙한 실내와 부드러운 승차감도 G80 전동화 모델의 특징이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최고 수준의 정숙성 확보를 위해 능동형 소음 제어 기술인 ANC-R(Active Noise Control-Road)을 G80 전동화 모델에 적용했다.

이 기술은 실내 곳곳에 설치한 4개의 센서와 6개의 마이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노면 소음을 측정·분석함과 동시에 반대 위상의 소리를 스피커로 송출해 고객이 느끼는 소음의 수준을 획기적으로 낮춘다. 아울러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활용해 노면 정보를 미리 인지해 서스펜션의 감쇠력을 제어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으로 고객에게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한다.

G80 전동화 모델은 이와 같은 상품성에 더해 기존 G80의 우아하고 역동적인 외관과 여백의 미를 강조한 여유롭고 균형 잡힌 실내를 계승하면서 고급 EV 세단으로 차별화할 수 있는 다양한 요소를 더 했다.

전면부 그릴은 공기역학적 효율을 고려한 전기차 전용 G-Matrix 패턴으로 제네시스 고유의 전기차 이미지를 구현했다. 그릴 상단에 있는 충전구는 닫았을 때 충전구의 경계가 드러나지 않아 그릴의 일부처럼 보인다. 충전구 안쪽에는 ‘두 줄’의 크롬 장식을 적용해 전체적인 디자인 통일성을 부여했다.

측면부는 공력성능을 고려해 터빈(turbine) 형상의 신규 19인치 전용 휠을 적용하고, 후면부는 배기구를 없애고 공력성능을 고려한 범퍼를 배치했다.

제네시스는 G80 전동화 모델 전용 외장 색상 ‘마티라 블루’와 내장 색상 ‘다크 그린 투톤’을 추가로 운영한다.

또한 △천연염료를 사용한 가죽을 시트와 콘솔, 2열 암레스트에 적용하고 △가구 제작 공정에서 발생하는 자투리 나무 조각을 재활용해 만든 전기차 전용 친환경 원목 장식 ‘포지드 우드(forged wood)’ 가니쉬(장식)와 △재활용 PET에서 뽑아낸 실로 만든 친환경 원단을 실내 곳곳에 활용해 고급스러운 실내를 연출함으로써 제네시스만의 지속 가능성을 담았다.

GV80, G80을 시작으로 다양한 고객 접점 통해 중국 시장 적극 공략

제네시스는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서 약 1800㎡ 규모의 전시공간에 G80 전동화 모델,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카와 함께 대표 고급 세단 G80 2대, 럭셔리 플래그십 SUV GV80 4대 등 총 8대(일반공개일 기준)를 전시했다.

제네시스 중국 마커스 헨네 법인장은 “G80 전기차 모델의 세계 첫 공개는 중국 시장에 대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의지를 보여준다”며 “제네시스는 대표 모델인 G80과 GV80을 중심으로 중국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통해 진정성 있는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중국 고객을 위한 다양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제네시스는 2일 상하이 국제 크루즈 터미널에서 진행된 ‘제네시스 브랜드 나이트(Genesis Brand Night)’에서 브랜드 론칭을 알렸다. 이어 열린 ‘상하이 패션위크’와 협업을 통해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을 패션과 라이프스타일 영역으로 확장했다. 또한 8일 상하이에 중국 내 첫 번째 제네시스 브랜드 체험공간 ‘제네시스 스튜디오 상하이’를 개관했으며, 내달 중 청두에 두 번째 브랜드 체험 공간을 마련해 고객과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1] V2L(Vehicle to Load) : 차량에서 전력망으로 전기를 공급하는 V2G(Vehicle to Grid)의 개념 중 하나로 야외에서 캠핑하거나 비상시 차량의 전력으로 전자 제품 등을 사용하고 다른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기능을 말한다.
[2] 기상청 및 통계청에 공식 등록된 최근 10년 간 평균 일조시간 및 일사량 기준으로 평균값 산출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enesis, participated in the '2021 Shanghai International Motor Show', unveiled the world's first G80 electrified model

 

Activities to capture the hearts of consumers in China, where the brand was officially launched earlier this month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Genesis is the first electric car in the brand at the '2021 Shanghai International Automobile Industry Exhibition' held at the 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 in Shanghai, China on the 19th (local time). The model was released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In addition, Genesis' representative sedan G80 and luxury flagship SUV GV80 were exhibited together, and the brand was officially launched earlier this month in China to capture the hearts of consumer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Genesis broadcasted the first public event of the G80 electrification model through global online channels from 11:40 am KST on the 19th.

 

At the event, the global strategy introduction video of Genesis brand president Jae-hoon Jang, the world's first public event for the G80 electrification model, the Genesis X concept car explanation video by Lee Sang-yeop Lee in charge of Genesis design, and Marcus Henne, the head of Genesis China, were introduced in the Chinese market.

 

In a video, Genesis Brand President Jaehoon Jang said, “Today is a special place where the Genesis brand introduces its first electric car.” “The electric car model of the G80 that shows dynamic elegance will be the beginning of the Genesis brand's journey in the EV market.” .

 

Genesis' first EV, G80 electrified model unveiled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The G80 electrified model unveiled on this day is Genesis' first electric car model and a vehicle that sets a new standard for high-end large electrified sedans.

 

The G80 electrification model is a derivative of the internal combustion engine-based G80, and has high competitiveness by applying not only high-end convenience specifications, but also excellent power performance and various new technologies found only in dedicated electric vehicles.

 

Genesis is equipped with an 87.2kWh battery in the G80 electrified model. The maximum driving distance for a single charge is 427km, and it is possible to charge from 10% to 80% of the battery capacity within 22 minutes with a 350kW super-quick charge. It will be announced later after authentication).

 

The G80 electrified model operates as a single AWD (four-wheel drive) model. It has a combined maximum output of 272kW (approximately 370PS) and a combined maximum torque of 700Nm by applying a motor with a maximum output of 136kW and a maximum torque of 350Nm to the front and rear wheels, respectively. This allows customers to experience dynamic driving performance from standstill to 100 km/h in 4.9 seconds (based on sports mode, measured by our laboratory).

 

In addition, it is equipped with a Disconnector Actuator System (DAS) that can separate or connect the motor and the drive shaft according to the driving situation, thereby minimizing unnecessary power loss and enabling efficient driving by freely switching between 2WD and AWD driving methods. Combined power consumption is 4.3km/kWh based on 19-inch tires (based on our research institute, and will be announced later after certification by country before vehicle launch).

 

The G80 electrified model has a 400V/800V multi-fast charging system that can use a variety of charging infrastructure.

 

The multi-quick charging system uses the vehicle's driving motor and inverter to boost the 400V voltage supplied from a general charger to 800V optimized for the vehicle system, enabling stable charging. This allows customers to use 800V ultra-fast charging infrastructure without a separate converter, as well as 400V chargers.

 

In addition, the V2L (Vehicle to Load) [1] function, which can supply general power (220V) to the outside of the vehicle, is applied to the G80 electrified model, providing customers with a new electric vehicle experience.

 

V2L provides 3.6kW of power consumption, which is higher than that used in ordinary homes, allowing electronic devices to be used without restrictions in various external environments. It also applied a'solar roof' that uses sunlight to charge the vehicle's battery.

 

The G80 electrified model can charge an average of 730Wh per day through the solar roof, and if converted to an annual basis, an additional driving distance of up to about 1150km can be secured (based on Korea's average daily sunlight time of 5.8 hours [2]. Our laboratory calculations, based on 19-inch tires).

 

The G80 electrified model is characterized by the quiet interior and smooth ride comfort of the G80 electrified model.

 

Genesis applied ANC-R (Active Noise Control-Road), an active noise control technology, to the G80 motorized model to secure the highest level of quietness in the brand.

 

This technology measures and analyzes the road surface noise in real time through 4 sensors and 6 microphones installed throughout the room and at the same time transmits the sound of the opposite phase to the speaker, dramatically lowering the level of noise felt by customers. In addition, a preview electronically controlled suspension that controls the damping force of the suspension by recognizing road surface information using the front camera and navigation information provides the best ride comfort to customers.

 

In addition to such merchandising, the G80 electrified model inherits the elegant and dynamic exterior of the existing G80 and a relaxed and balanced interior that emphasizes the beauty of white space, adding various elements that differentiate it as a luxury EV sedan.

 

The front grille is a G-Matrix pattern exclusively for electric vehicles that considers aerodynamic efficiency, embodying Genesis' unique electric vehicle image. The charging port at the top of the grill looks like part of the grill because the boundaries of the charging port are not revealed when closed. Inside the charging port,'two rows' of chrome decoration was applied to give overall design unity.

 

A new 19-inch dedicated wheel in the shape of a turbine is applied to the side part in consideration of aerodynamic performance, and the rear part is equipped with a bumper that considers aerodynamic performance by removing the exhaust port.

 

Genesis will additionally operate the exterior color'Matira Blue' exclusively for the G80 electrified model and the interior color'Dark Green Two Tone'.

 

In addition, △ leather using natural dyes was applied to the seats, consoles, and second row armrests △ An eco-friendly wooden decoration exclusively for electric vehicles made by recycling scrap wood from the furniture manufacturing process,'forged wood' garnish (decoration). ) And △ Eco-friendly fabrics made of yarns extracted from recycled PET are used throughout the room to create a luxurious interior, which contains Genesis' unique sustainability.

 

Starting with GV80 and G80, aggressively targeting the Chinese market through various customer contact points

 

At this Shanghai Motor Show, Genesis exhibited a total of 8 units (based on the public release date), including two representative luxury sedan G80s and four luxury flagship SUVs GV80, along with the G80 electrified model and the Genesis X concept car in an exhibition space of about 1800㎡. .

 

"The world's first release of the G80 electric car model shows the will of the Genesis brand in the Chinese market," said Genesis China's head of Marcus Henne. "Genesis is sincere through differentiated customer experiences for Chinese customers based on its flagship G80 and GV80. I will build a relationship that I have,” he said.

 

Meanwhile, Genesis is accelerating its market penetration by providing various brand experiences for Chinese customers.

 

Genesis announced the launch of the brand at the'Genesis Brand Night' held at the Shanghai International Cruise Terminal on the 2nd. Then, through collaboration with the'Shanghai Fashion Week' held, Genesis' design philosophy was extended to the area of ​​fashion and lifestyle. In addition, on the 8th, it opened the first Genesis brand experience space in China, “Genesis Studio Shanghai,” in Shanghai, and plans to establish a second brand experience space in Chengdu next month to continue active communication with customers.

 

[1] V2L (Vehicle to Load): This is one of the concepts of V2G (Vehicle to Grid) that supplies electricity from the vehicle to the power grid. Speak function.

[2] Calculation of the average value based on the average sunlight hours and insolation over the last 10 years officially registered with the Meteorological and Statistical Offic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