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청회, “가치동맹으로 평화와 번영 준비해야”

“군은 정치 논리에 흔들림 없이 가치동맹을 바탕으로 만반의 준비태세를 유지해야 할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11:36]

허청회, “가치동맹으로 평화와 번영 준비해야”

“군은 정치 논리에 흔들림 없이 가치동맹을 바탕으로 만반의 준비태세를 유지해야 할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2/05 [11:36]

▲ 19일 오전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개성공단 지역에 지난 16일 폭파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가 보이고 있다. 2020.06.19.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허청회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가치동맹으로 평화와 번영 준비해야”를 밝혔다.

 

허청회 부대변인은 “지난 2일 국방부가 ‘2020 국방백서’를 공개했다”면서 “백서는 북의 무기 고도화와 특수작전군 등 커지는 군사적 위협을 인정하면서도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지 않았다”라며 “‘2018 국방백서’의 기조를 그대로 유지한 것이다”며 “북한 체제와 관련해서는 ‘세습’이란 표현을 삭제하고 ‘집권’으로 대신했다”고 덧붙였다.

 

허 부대변인은 “북은 지난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서해 공무원 피격 등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직접적으로 침해한 바 있다”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된 후에는 우리를 향해 “적은 역시 적”이라며 조롱하기도 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허 부대변인은 “한반도 안보환경이 근본적으로 달라지지 않은 것”이라면서 “북의 군사적 위협이 실질적으로 줄지 않은 상황에서 국방부의 안보 인식이 얼마나 현실과 동떨어져 있는지 또다시 확인하게 된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허 부대변인은 “백서는 주변국에 대해서도 기술했다”라며 “중국에 대해서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강조한 반면, 일본에 대해서는 ‘동반자’ 대신 ‘이웃국가’로 격하했다”고도 했다.

 

이에 허 부대변인은 “국방백서는 우리 정부의 안보 정책을 대내외적으로 알리는 중요 문서이다”면서 “백서가 자칫 북한과 주변국들에게 잘못된 신호를 준다면 위험천만한 일이 아닐 수 없다”라며 “한·미 두 정상은 4일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기로 약속했다”며 “한일 관계 개선과 한미일 협력이 역내 평화와 번영에 중요하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허청회 부대변인은 “정부는 대통령의 뜻을 이해하고 한미 정상간 약속을 이행하길 바란다”면서 “군은 정치 논리에 흔들림 없이 가치동맹을 바탕으로 만반의 준비태세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o Cheong-hoe, “We must prepare for peace and prosperity through a value alliance”

 

“The military should maintain full readiness based on the value alliance without being shaken by political logic.”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4th, deputy spokesman Heo Cheong-hoe, “Peace and Prosperity through Value Alliance” said.

 

Deputy spokeswoman Heo Cheong-hoe said, “On the 2nd, the Ministry of Defense released the '2020 Defense White Paper'. The white paper acknowledged the growing military threats such as North Korea's advancement of weapons and special operations forces, but did not define North Korea as an'enemy'. It has maintained the basis of the '2018 Defense White Paper'," he added. "In relation to the North Korean regime, the expression'hereditary' was deleted and replaced with'government."

 

Deputy Spokesman Heo said, “The North directly invaded the lives and property of our people, including the bombing of the South-North Joint Liaison Office last year, and attacking public officials in the West Sea.” He said that he made fun of him.

 

Deputy Spokesperson Heo pointed out that "the security environment on the Korean peninsula has not changed fundamentally," he said. "With the military threat of North Korea not substantially reduced, we will again confirm how far away from reality the security perception of the Ministry of Defense is."

 

In addition, Deputy Spokesperson Heo said, "The white paper also described neighboring countries," and said, "While with China, we emphasized the strategic cooperative partnership, while for Japan, we were downgraded to "neighbor countries" instead of "companions."

 

Deputy spokesman Huh said, “The defense white paper is an important document that informs our government's security policy internally and externally.” “If the white paper gives false signals to North Korea and neighboring countries, it will be dangerous.” On the 4th, the company promised to upgrade the ROK-US alliance based on shared values. “We also agreed that improving Korea-Japan relations and Korea-US-Japan cooperation are important to peace and prosperity in the region.”

 

Deputy spokesman Huh Chung-hee said, “I hope the government understands the will of the President and fulfills the promises between the ROK and the US leaders.” “The military should maintain full readiness based on value alliance without being shaken by political logic.” .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