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문 대통령, 피의자 신분 법무부장관 후보 임명 철회 신속히 결정해야”

“부적절한 인사는 그 자체로 국정에 누가 될 뿐이라는 것을 수차례 겪지 않았나”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6:49]

김예령, “문 대통령, 피의자 신분 법무부장관 후보 임명 철회 신속히 결정해야”

“부적절한 인사는 그 자체로 국정에 누가 될 뿐이라는 것을 수차례 겪지 않았나”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1/13 [16:49]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 2020.09.10.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13일 논평에서 “문 대통령, 피의자 신분 법무부장관 후보 임명 철회 신속히 결정해야”를 밝혔다.

 

김예령 대변인은 “공직자 재산신고 누락, 부동산 가족 간 증여 및 허위 거래 의혹, 고시생 폭행 의혹, 박범계 후보자 명함 의혹, 측근의 금품수수 의혹 등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이 하루가 멀다 하고 드러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대변인은 “측근의 금품수수 범죄 의혹과 관련해선 당시 박 후보자의 보좌관이 사태 파악에 나선 상황인데도 박 후보자는 전화 한 통 하지 않는 등 사태 해결을 위한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면서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었다고 발뺌하지만, ‘관리자’ 역할에 대한 도의적 책임조차 사라지는게 아니라는 것을 잘 알 텐데도 말이다”라고도 햇다.

 

이어 김 대변인은 “박 후보자가 2012년 1,000만 원을 출자해 공동 투자한 로펌도 도마에 오르고 있다”면서 “지난 6년간 매출이 328배나 급등했다”라며 “로펌이 급성장한 시기 또한 박 후보자가 법사위 간사로 활동할 때, 그리고 문 정부 출범과 맞물린다”며 “참으로 기가 막힌 타이밍 아닌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리고 김 대변인은 “로펌의 같은 해 매출액도 기업·채용정보 사이트와 세무기관에 서로 다르게 기재된 것으로 드러났다”라면서 “세금 회피를 위해 세무기관에 축소 신고를 한 것이 아닌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라며 “이러한 의혹투성이 박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가 25일 국회에서 열린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박 후보자는 국회 패스트트랙 폭행 사건으로 내달 27일 재판 출석을 앞두고 있는 피의자 신분이다”면서 “무엇보다 범죄행위를 의심받아 검찰의 수사 대상이자 재판을 앞둔 자가 청문회 설 자격이 있는지 박 후보자는 잘 알고 있을 터이니 스스로 자신을 되돌아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김 대변인은 “국민들은 지난 1년여간 ‘윤석열 찍어내기’에 열 올리며 법무행정을 방기하다 시피 한 법무부장관의 행태와 조국 전 장관 등 법무부장관의 요상한 계보에 지칠 대로 지쳤다”면서 “이제 피의자 신분 장관 임명까지 지켜보아야 하는가”라고 일침을 쏟아냈다.

 

한편 김 대변인은 “그간 야당 보좌진의 목을 움켜쥔 것과 관련 검찰이 증거로 제출한 국회 내부 CCTV 영상만으로는 당시 상황을 정확히 알 수 없다던 박 후보자의 입장을 정면 반박할만한 휴대전화 영상까지 공개되었고, 5년 전 고시생 폭행 의혹에 대해 부인한 것도 모자라 ‘오히려 자신이 맞을 뻔했다’는 박 후보자 측의 적반하장식의 태도에, 고시생 모임은 어제 결국 박 후보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기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박범계 후보는 청문회에서 “살려달라”는 말로 읍소해 기어코 법무부장관 자리에 앉겠다는 심산인가보다면서, 김 대변인은 “법무부장관으로서 온갖 의혹과 잡음이 끊이지 않는 자격 미달의 끝판왕인 박범계 후보를 정부여당이 기어코 임명 강행해 밀어붙인다면 국민들은 이 정부를 실패한 정부로 기억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부적절한 인사는 그 자체로 국정에 누가 될 뿐이라는 것을 수차례 겪지 않았나”라면서 “문 대통령은 조속히 박 후보자의 임명철회를 결정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m Ye-ryeong, “President Moon, the suspect should be promptly decided to withdraw the appointment of the Justice Minister candidate” “Have you not experienced many times that inappropriate personnel are the only ones in the state affairs themselve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13th, Kim Ye-ryeong, a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in a commentary on the 13th, "President Moon, the suspect status, should be promptly decided to withdraw the appointment of the Justice Minister candidate." Spokesman Kim Ye-ryeong added, “The suspicion about the candidate Park Beom-gye is far away, including the omission of property reports of public officials, allegations of gifts and false transactions between real estate families, assault of high school students, suspicion of candidate Park Bum-gye's business card, and suspicion of receiving money and other money by his close associates.” In particular, spokesman Kim said, “Regarding the suspicion of a money-and-delivery crime, candidate Park did not take any measures to resolve the situation, such as not making a phone call, even though the aide at the time was trying to determine the situation. Even though they found that there was no problem, they know well that even the moral responsibility for the role of'manager' does not disappear.” Spokesman Kim said, “The law firm that Candidate Park invested in 2012 by investing 10 million won is also on the cutting board.” “The sales have soared 328 times in the past six years. When he was working as a secretary, he said, "Isn't it really an amazing timing?" In addition, spokesman Kim said, "It turned out that the sales of the law firm in the same year were written differently on the corporate/recruitment information website and the tax agency." He said, "I cannot clear the doubt that it was a reduction report to the tax authorities to avoid tax." He said that a hearing will be held on the 25th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5th. Spokesman Kim said, “Candidate Park is a suspect who is expected to attend a trial on the 27th of next month due to the case of a fast track assault of the National Assembly.” You know well, so please look back on yourself.” In addition, spokeswoman Kim said, “The people are tired of the strange genealogy of the Minister of Justice and the strange genealogy of the Minister of Justice, including former Minister Cho Kook, and the behavior of the Minister of Justice, who have been enthusiastic about'printing Yun Seok-yeol' and neglecting the legal administration for the past year. Should I watch the appointment of the Minister of Status?” he poured out. Meanwhile, spokesman Kim said, “There was even a mobile phone video that could directly refute the position of candidate Park, who said that the situation at the time could not be accurately known only by holding the neck of the opposition party's assistants and the CCTV footage inside the National Assembly submitted as evidence by the prosecution. It was not enough to deny the alleged assault of a high school student a year ago, and in response to the attitude of candidate Park's red anti-corruption that'he was almost beaten', the school student meeting ended yesterday to sue the prosecution for defaming candidate Park.” Explained. Candidate Beom-gye Park said at the hearing, saying, “I want to be saved,” he said, saying, “I'm afraid that he will sit in the position of the Minister of Justice Georko.” Spokesperson Kim said, “As the Minister of Justice, the government ruling party has chosen candidate Park Beom-gye, who is the end of lack of qualifications as the Minister of Justice. He pointed out that if the appointment is pushed forward, the people will remember this government as a failed government.” Spokesman Kim Ye-ryeong said, "Have you experienced that many times that an inappropriate person is the only person in the state affairs itself," and said, "President Moon hopes to decide to withdraw Park's appointment as soon as possibl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