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청년, 더 이상 시간이 없다’ 긴급토론회 8일 열려

12월 8일(화) 15시 ‘코로나19 속 청년, 더 이상 시간이 없다’ 긴급토론회 개최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12/08 [15:36]

‘코로나19 속 청년, 더 이상 시간이 없다’ 긴급토론회 8일 열려

12월 8일(화) 15시 ‘코로나19 속 청년, 더 이상 시간이 없다’ 긴급토론회 개최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12/08 [15:36]

▲ ‘코로나19 속 청년, 더 이상 시간이 없다’ 긴급토론회 현장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센터장 홍두나)가 발주한 ‘코로나19가 청년의 이행경로에 미치는 영향’ 연구를 맡은 서복경 박사(더가능연구소 대표)와 남재욱 박사(한국직업능력개발원 부연구위원)의 발제와 청년활동·노동·금융·청년정책 관련 전문가들이 8일 오후 3시 온라인으로 ‘코로나19 속 청년을 위한’ 긴급 토론회를 개최했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남재욱 박사는 “코로나19가 이행경로상의 청년에게 미친 영향이 예상보다 크다”면서 2020년 2월 이후 구직 과정에서 아르바이트와 단기일자리 등 소득기회의 감소를 경험했다고 응답한 청년의 비율이 79%에 달한 것을 제시했다.

특히 우울증 자가진단(CES-D) 척도를 활용한 질문에서 가구소득 250만원 이하의 청년은 24.93점, 고졸이하 청년은 24.90점으로 중증도의 우울(25점)에 가까운 것으로 드러났다. 남 박사는 “코로나19의 영향이 경제적 요인을 거쳐 청년의 생활상 위협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노동시장에서 불안정한 지위, 저학력, 저소득의 청년에게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서복경 대표는 발제에서 “코로나19의 충격이 평등하지 않다”면서 고졸 이하 학력의 44.4%가 실직을 경험한 것에 비해 4년제 졸업 이상 학력의 경우 19.75%에 불과한 것을 예로 들었다. 최근 대학 진학률이 70%대에 불과하고 4년제 대학 졸업자가 42% 정도인 것을 고려할 때, 정부의 정확하고 선제적인 대응이 없을 경우 더 나쁜 상황으로 흘러갈 것으로 예측했다.

첫 번째 토론자인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 김수빈 활력사업단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청년들이 사회 진입 지연과 생활의 어려움, 관계 단절을 중첩적으로 경험하고 있다”면서 온라인고민상담소 ‘hi, there’에 올라온 사연에서 심리정서 비율이 2018년 12.1%에서 2020년 27.1%로 두 배 넘게 급증한 사례를 들었다. 아울러 “청년들의 어려움을 읽으면서도 정부에서는 관련 예산을 삭감하는 등 청년에게 제대로 응답하고 있지 못하는 현실”을 꼬집었다.

한국노동연구원의 김유빈 연구원은 “4월 취업자 수가 47.6만명으로 감소했는데 청년 여성, 임시·일용직 등 고용 취약계층에 충격이 집중된 모습”이라면서 “기존 청년정책의 한계와 고용충격 장기화를 대비하는 특단의 청년고용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구직정보에 대한 탐색비용이 매우 큰 상황’을 지적하며 “온라인 청년센터를 통한 정책정보 제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봉석 상담관(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청년들의 부채와 재무 상담이 늘어난 추세’를 언급하며 줄어든 소득으로 높은 주거비용과 학자금 대출 등을 갚지 못해 심리적 패닉으로 이어지는 상당수 청년들의 사례를 밝혔다. 금융서비스에서 소외된 저소득층 청년들이 악순환에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 채무조정 기회 확대, 단기 자산형성프로그램 지원, 고금리의 늪과 금융기관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대출 지원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마지막 토론자로 나선 서울특별시 김영경 청년청장은 “서울시는 올해 청년수당긴급지원, 청년프리랜서신속지원사업 등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면서 “청년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깊이 공감하며,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제안들을 적극 검토해 청년이 더 나은 미래를 그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토론회를 정리하면서 서 대표는 정부에 ‘청년이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을 버티면서 변화를 시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계획’을 마련하고, ‘정보 접근성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공공정책 DB와 촘촘한 정책 전달망을 구축하는 시급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토론회를 주관한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 홍두나 센터장은 “부처 간 칸막이를 뛰어넘어, 청년을 위한 다각적인 긴급구조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센터는 향후에도 코로나 속 청년 세대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경로 이행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서울특별시 청년활동지원센터(Seoul Youth Guarantee Center)는 서울 청년들의 사회 진입 과정을 지원하고, 지역사회와 각 분야의 다양한 자원연계를 통해 ‘서울형 청년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설립됐다. 서울시로부터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사업’의 운영 사무를 위탁받아 기존 청년고용정책의 사각지대에 있는 청년들에게 진로설계, 역량강화, 진로모색 등 간접적인 구직활동 지원과 커뮤니티 형성, 지역과 현장 연계 등 사회참여 활동을 포괄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Yeon-pa] = Dr. Bok-Kyung Seo (CEO of The Possibility Research Institute) and Dr. Jae-Wook Nam, who were in charge of the study of'The Impact of Corona 19 on the Path of Transition of Young People' ordered by the Seoul Youth Activity Support Center (Chief Duna Hong) The presentation of (Associate Research Fellow of Korea Vocational Competency Development Institute) and experts related to youth activities, labor, finance, and youth policy held an emergency debate online at 3 pm on the 8th for youth in Corona 19.

 

Dr. Jae-wook Nam, who was the first speaker, said, “The impact of Corona 19 on young people on the transition path is greater than expected.” The percentage of young people who responded that they experienced a decrease in income opportunities such as part-time jobs and short-term jobs during the job search process after February 2020. It was suggested that this amounted to 79%.

 

In particular, in the question using the self-diagnosis (CES-D) scale, it was found that young adults with a household income of 2.5 million won or less had 24.93 points and those with high school graduates 24.90 points, which was close to severe depression (25 points). Dr. Nam said, "The impact of Corona 19 seems to act as a threat to youth's life through economic factors. It is analyzed that it has a greater impact on youth with unstable status, low education, and low income in the labor market."

 

In his presentation, CEO Bok-kyung Seo said, “The impact of Corona 19 is not equal,” citing that only 19.75% of those with a four-year graduation or higher were compared to 44.4% of those with a high school diploma or less experienced unemployment. Considering that the recent college enrollment rate is only in the 70% range and the number of four-year college graduates is about 42%, it is predicted that the situation will be worse if there is no accurate and preemptive response from the government.

 

The first debate, Kim Soo-bin, Vitality Project Manager of the Seoul Youth Activity Support Center, said,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young people are experiencing overlapping experiences of delays in entering society, difficulties in life, and disconnection of relationships.” In the report, the psychological emotional ratio has more than doubled from 12.1% in 2018 to 27.1% in 2020. In addition, he pointed out "the reality that the government is not responding properly to young people, such as cutting related budgets while reading the difficulties of young people."

 

Researcher Yubin Kim of the Korea Labor Institute said, “The number of employed people decreased to 466,000 in April, but the impact was concentrated on the vulnerable groups such as young women and temporary and daily workers.” “A special youth prepared for the limitations of existing youth policies and prolonged employment shock. We need employment measures.” He also pointed out “the situation where the search cost for job search information is very high,” and said, “It is necessary to provide policy information through online youth centers.”

 

Counselor Bong-Seok Choi (Seoul Financial Welfare Counseling Center) mentioned'the trend of increasing youth debt and financial counseling due to the impact of Corona 19'. Revealed. In order to prevent the low-income youth who are marginalized from financial services from falling into a vicious circle, they proposed expanding debt adjustment opportunities, supporting short-term asset formation programs, and providing loan support that minimizes damage to financial institutions and high interest rates.

 

"Seoul City has been responding to Corona 19 this year with emergency support for youth allowance and rapid support for youth freelancers," said Kim Young-gyeong, who served as the last debate. We will actively review them and support the youth so that they can draw a better future.”

 

While organizing the debate, CEO Seo prepared a'various support plan for young people to endure the impact of Corona 19 and try to change' to the government, and'a public policy DB and a dense policy delivery network to bridge the gap in information accessibility'. He stressed that it requires urgent effort to build.

 

"It is the time when a multi-faceted emergency rescue policy is needed for young people beyond the partition between ministries," said Hong Doona, head of the Seoul Youth Activity Support Center, who hosted the debate. We will support you so that you can implement it.”

 

 

The Seoul Youth Guarantee Center was established to support the process of entering society for young people in Seoul and to establish a “Seoul Youth Safety Net” by linking various resources with the local community. Indirect job-seeking activities such as career planning, capacity building, career search, etc. to youths in the blind spots of the existing youth employment policy by entrusting the operation of the'Seoul Youth Activity Support Project' It provides comprehensive social participation activities.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
사건 Liv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