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도자, “대통령-여야 5당대표 회동합의 환영, 내실있는 회담되길 기대”

“교착과 좌초 거듭해온 ‘대통령-5당 대표 회동’이 지난해 3월이후 1년 4개월 만에 열리게 된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16 [16:45]

최도자, “대통령-여야 5당대표 회동합의 환영, 내실있는 회담되길 기대”

“교착과 좌초 거듭해온 ‘대통령-5당 대표 회동’이 지난해 3월이후 1년 4개월 만에 열리게 된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07/16 [16:45]

▲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     ©<사진제공=바른미래당>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16일 논평에서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동 합의를 환영하며, 내실 있는 회담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오는 18일,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회동을 갖기로 합의했다”면서 “나라가 대외적으로 위기에 직면한 시기에 정치 지도자들이 해법 논의를 위해 한 자리에 모인다는 것만으로도 고무적이고 환영할 만하다”며 “교착과 좌초를 거듭해온 ‘대통령-5당 대표 회동’이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 만에 열리게 된 것이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나아가 실제적인 결과까지 만드는 회동이 되길 기대한다”면서 “일본의 수출규제가 우리 경제를 위협하고 있고, 외교는 갈 길을 찾지 못하고 있는 난국을 타개할 해법이 마련되는 자리가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 수석대변인은 “이를 위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제안한 ‘범국가적 비상대책기구’ 구성이 논의되길 바란다”면서 “한일 갈등의 해결을 위해선 정부차원을 넘어 각계의 전문가 및 원로의 지혜까지 한데 모아야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최 수석대변인은 “제자리걸음인 선거제 개혁에 대한 대통령과 여당의 확실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면서 “더 나은 민주주의를 만드는 일에 대통령과 여당의 적극적인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이번 회동이 합의되기까지 국가적 위기 해결을 위한 야당의 초당적인 협력 의지가 주효했다”면서 “대통령과 여당은 야당이 전하는 국민의 목소리에 경청하고 협치의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라면서 “당리당략을 떠나 생산적인 대화와 이에 따른 결과가 있는 자리가 되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께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