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2.1→2.3% 상향

지난 9월 2.1% 대비 0.2%p 올려잡아…OECD “내년 하반기로 내수기반 개선”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7:09]

OECD,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2.1→2.3% 상향

지난 9월 2.1% 대비 0.2%p 올려잡아…OECD “내년 하반기로 내수기반 개선”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3/11/30 [17:09]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2.3%로 올렸다.

 

내년 하반기로 가면서 내수 기반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면서다.

 

OECD는 29일 2023년 하반기 경제전망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OECD는 매년 6·11월 전체 회원국 대상 본 전망과 3·9월 주요 20개국(G20)을 대상으로 한 중간전망을 발표한다.

 

OECD는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을 1.4%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9월 발표한 전망치 1.5%보다 0.1%p 낮은것으로 정부, 한국은행, 국제통화기금 등 다른 주요기관과 동일한 수치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2.3%로 당초 전망(2.1%)보다 0.2%p 상향 조정했다. 2025년 성장률은 2.1%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 「경제협력개발기구 경제전망」 (성장률, G20 국가)  ©



OECD 측은 “내수 측면에서 채무 원리금 상환 부담과 물가 상승이 소비·투자에 단기적으로는 부담으로 작용하나, 내년 하반기로 가며 내수 기반이 개선될 것”이라며 “수출 측면에선 반도체 수요 회복 등에 힘입어 저점을 통과하면서 회복의 조짐이 확대되고 있으며 향후 수출 개선세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한국의 물가 상승률은 3.6%, 내년 2.7%로 전망했다. 각각 당초 전망(올해 3.4%·내년 2.6%)보다 0.2%p, 0.1%p 상향 조정됐다. 에너지·먹거리 가격이 부담 요인이라고 OECD는 설명했다.

 

2025년엔 2%로 누그러져 인플레이션 목표치(2%)에 근접할 것으로 평가했다.

 

한국 경제 하방 요인으로 국제금융시장 불안 확대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 가중 우려, 지정학적 긴장 고조 시 공급망 불안 가능성이 꼽혔다. 반면 예상보다 강한 세계 경제 회복세와 지정학적 긴장 완화는 상방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평가됐다.

 

OECD 측은 “빠른 고령화와 이에 따른 연금·보건 분야 지출 부담을 감안해 재정 준칙 시행 등 재정건전성 제고가 긴요하다”며 “취약계층을 직접 타깃한 선별적 지원 방식, 규제 혁신과 중소기업 지원 등을 통한 대-중소기업 간 생산성 격차 완화, 노동시장 이중구조 해소가 필요하다”고 정책 권고를 내놨다.

 

이어 “일-가정 양립, 에너지 절약을 위한 인센티브 제고 등도 함께 권고한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ECD raises Korea's economic growth rate from 2.1 to 2.3% next year

 

Up 0.2%p from last September’s 2.1%… OECD “Improving domestic demand base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Inside story / Reporter Moon Hong-cheol] =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raised Korea's economic growth forecast for next year from 2.1% to 2.3%.

 

This is because the domestic demand base is expected to improve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The OECD announced this on the 29th through its economic outlook for the second half of 2023. Every year, the OECD announces the main outlook for all member countries in June and November and the mid-term outlook for the 20 major countries (G20) in March and September.

 

The OECD forecast Korea's economic growth rate to be 1.4% this year. This is 0.1%p lower than the forecast of 1.5% announced last September and is the same figure as other major institutions such as the government, Bank of Korea, and International Monetary Fund.

 

The growth rate forecast for next year was revised upward by 0.2 percentage points to 2.3% from the original forecast (2.1%). The growth rate in 2025 is expected to be 2.1%.

 

The OECD said, “On the domestic side, the burden of debt repayment of principal and interest and rising prices will act as a short-term burden on consumption and investment, but the domestic demand base will improve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adding, “On the export side, the low point has been reached thanks to the recovery in demand for semiconductors.” “As it passes, signs of recovery are increasing, and the improvement in exports will be further strengthened in the future,” he predicted.

 

Korea's inflation rate is expected to be 3.6% this year and 2.7% next year. They were adjusted upward by 0.2%p and 0.1%p, respectively, from the original forecast (3.4% this year and 2.6% next year). The OECD explained that energy and food prices are a burden.

 

It is estimated that it will moderate to 2% in 2025 and get close to the inflation target (2%).

 

Concerns about the increased burden of principal and interest repayment due to growing instability in the international financial market and the possibility of supply chain instability in the event of heightened geopolitical tensions were cited as reasons for the downside of the Korean economy. On the other hand, it was assessed that a stronger-than-expected global economic recovery and easing geopolitical tensions would act as upside factors.

 

The OECD said, “Considering the rapid aging population and the resulting burden on pension and health spending, it is essential to improve fiscal soundness, such as enforcing fiscal rules,” and added, “Through selective support directly targeting vulnerable groups, regulatory innovation, and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etc. “It is necessary to reduce the productivity gap between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resolve the dual structure of the labor market,” he said in a policy recommendation.

 

He continued, “We also recommend work-family balance and increasing incentives for energy conservati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오연서, '싱글즈' 화보 A컷 공개! '독보적인 아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