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한일 양국, 글로벌 어젠다에 공동으로 협력하고 대응할 것”

17일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참석…“미래 첨단·신산업 분야에 협력 필요”
한국 대통령, 한일 경제인 행사 참석 14년 만…양국 경제인 발언과 환담 이어져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3/03/18 [19:55]

윤석열 대통령 “한일 양국, 글로벌 어젠다에 공동으로 협력하고 대응할 것”

17일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참석…“미래 첨단·신산업 분야에 협력 필요”
한국 대통령, 한일 경제인 행사 참석 14년 만…양국 경제인 발언과 환담 이어져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3/03/18 [19:55]

[사건의내막/문홍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한일 양국이 공급망, 기후변화, 첨단 과학기술, 경제안보 등 다양한 글로벌 어젠다에 대해 공동으로 협력하고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일본 동경 경제단체연합회 회관에서 개최된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양국 간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비전을 논의하며 이 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전 세계가 직면한 복합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 간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특히 디지털 전환, 반도체, 배터리, 전기차 등 미래 첨단·신산업 분야에서 (한일)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대통령실 누리집 뉴스룸 사진뉴스 화면 갈무리  ©

 

한편 이날 행사에 한국측에서는 김병준 전경련 회장 직무대행, 김윤 한일 경제협회장, 4대그룹 회장, 전경련 회장단 등 12명의 경제인이, 일본측에서는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 등 11명의 경제인이 각각 참석했다.

 

이번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은 양국 정상이 합의한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비전을 구체화하고, 양국 경제인 간 교류 및 협력 확대를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특히 한일 양국 정상은 지난 16일 한일 정상회담에서 글로벌 경제를 선도하는 양국이 서로 협력해 더 큰 성과를 함께 만들어 내자는데 뜻을 모았다.

 

아울러 반도체와 배터리 등 첨단 산업의 공급망 안정과 첨단·과학기술 협력, 디지털 전환 등 미래를 준비하는 작업을 함께 하기로 했다.

 

이에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 전경련과 경단련이 함께 발표한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을 토대로 미래 세대의 교류가 늘어나고 상호 이해와 협력이 확대된다면 양국 관계가 보다 굳건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리고 정부는 한일 정상회담,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등을 계기로 새 장을 열어갈 양국 경제계의 교류 확대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그동안 중단된 재무·산업통상자원·과학기술 등 경제 분야 장관급 협력 채널을 조속히 복원하고, 주요 협력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한국 대통령이 한일 경제인 행사에 참석한 것은 2009년 6월 이명박 대통령 방일 기간에 개최된 ‘한일 경제인 간담회’ 이후 14년 만이다.

 

또한 전경련 등 재계에서는 4대그룹 회장이 한일 경제인 행사에 모두 함께 참석한 것도 약 20여 년만에 처음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Korea and Japan will cooperate and respond jointly to the global agenda”

 

Participated in ‘Korea-Japan Business Roundtable’ on the 17th… “We need cooperation in the high-tech and new industries of the future”

Korean president attends Korean-Japanese businessmen's event in 14 years... Remarks and pleasant conversations continued between the two countries’ business leaders

 

[Inside story/Reporter Moon Hong-cheol] = President Yoon Seok-yeol announced on the 17th that “Korea and Japan will jointly cooperate and respond to various global agendas such as supply chain, climate change, advanced science and technology, and economic security.”

 

President Yoon, who attended the Korea-Japan Business Roundtable held at the Federation of Economic Organizations Hall in Tokyo, Japan on the same day, made this remark while discussing a vision for future-oriented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In order to overcome the complex crisis facing the world, solidarity and cooperation between countries that share universal values are important.” We need cooperation,” he stressed.

 

Meanwhile, on the Korean side, 12 businessmen attended the event, including Acting President of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Kim Byeong-joon, Korea-Japan Economic Association President Kim Yun, 4 major group presidents, and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Presidents, and 11 businessmen from Japan, including Keidanren Masakazu Tokura and Japan-Korea Economic Association President Mikio Sasaki, respectively. .

 

The Korea-Japan Business Roundtable was held to materialize the vision for future-oriented economic cooperation agreed upon by the leaders of the two countries and to discuss the expansion of exchanges and cooperation between the business people of the two countries.

 

In particular, at the Korea-Japan summit held on the 16th, the leaders of the two countries agreed that the two countries leading the global economy should work together to create greater results together.

 

In addition, they agreed to work together to prepare for the future, such as stabilizing the supply chain of high-tech industries such as semiconductors and batteries, cooperation in advanced science and technology, and digital transformation.

 

In response,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Based on the Korea-Japan Future Partnership Fund announced yesterday by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and Keidanre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will become stronger if exchanges between future generations increase and mutual understanding and cooperation expand."

 

In addition, the government plans to support the expansion of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business communities, which will open a new chapter through the Korea-Japan summit and the Korea-Japan business roundtable.

 

To this end, the government plans to promptly restore ministerial-level cooperation channels in the economic sector, such as finance, industry, trade and resources, and science and technology, which have been suspended, and promote major cooperative projects with a sense of speed.

 

Meanwhile, it is the first time in 14 years that a Korean president has attended an event for Korean and Japanese businessmen since the Korea-Japan Businessmen Conference held during President Lee Myung-bak's visit to Japan in June 2009.

 

In the business world, including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it was also the first time in about 20 years that the presidents of the four major conglomerates attended an event for Korean and Japanese businessmen together.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영은, 화보 촬영 현장에 핀 화사한 웃음꽃!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