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국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으로 한일 공동 번영의 새 시대가 열렸다”

“한국과 일본은 함께 미래로 가겠다 ”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3/03/17 [11:48]

강민국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으로 한일 공동 번영의 새 시대가 열렸다”

“한국과 일본은 함께 미래로 가겠다 ”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3/03/17 [11:48]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친교 만찬을 마치고 도쿄 한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맥주로 건배하고 있다. 2023.03.16.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3월 16일 논평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으로 한일 공동 번영의 새 시대가 열렸다”고 밝혔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얼어 붙어있던 한·일 관계에 봄이 찾아왔다”면서 “한국과 일본 정상은 양국이 국제 사회의 평화와 발전을 위해 함께 할 협력 파트너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으로 한일 공동 번영의 새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한·일은 정상 셔틀 외교 재개를 포함해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고위급, 실무급 대화를 지속해서 이어 나가기로 결의했다”라면서 “양국 간 최대 현안이었던 강제징용 배상문제는 과거사를 직시하면서, 상호합의가 가능한 지점에 이르렀다”라며 “일본의 수출규제와 WTO 제소 문제를 해결해 경제적 협력 관계를 가로막던 장애물도 제거했다”고 전했다.

 

또한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북한 김정은 정권의 위협에 맞서 한·일은 미국과 함께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면서 “한일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고 NSC 차원의 경제안보대화도 출범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한일 양국은 무엇보다도 함께 미래를 만들기로 뜻을 모았다”라면서 “전경련과 게이단렌이 함께 ‘한일미래파트너십기금’을 조성해 미래를 담당할 양국의 젊은 인재 교류 촉진과 경제협력방안 연구에 사용하기로 했다”면서 “양국의 청년들은 불행한 과거를 극복하고 우정을 나눌 것이며, 이는 진정한 용서와 화해의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과거사는 바꿀 순 없지만, 미래는 함께 만들 수 있다”면서 “자유 민주주의의 위기 앞에 한일 양국은 어깨를 맞대고 함께 해야 한다”라며 “연대하지 않는다면 국제 질서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모두 살아남을 수 없다”며 “지금은 한국과 일본이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모든 방면에서 공동의 이익과 가치를 위해 문을 열고 협력해야 할 때다”고 강조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오늘의 한일정상회담은 한국이 주도적으로 국제 정세를 돌파하여 글로벌 중추국가로 도약하겠다는 강력한 의지의 표명이다”면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자유주의 연대에 앞장서 국제 사회에서 국격에 맞는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제 겨우 첫걸음을 뗐다”라면서 “한국과 일본은 함께 미래로 가겠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ng Min-guk "President Yoon Seok-yeol's decision has opened a new era of common prosperity between Korea and Japan."

 

“Korea and Japan will go to the future together”

 

[Inside story / Correspondent Moon Hong-cheol] = Kang Min-guk, chief spokesman for People’s Power, said in a commentary on March 16, “President Yoon Seok-yeol’s decision has opened a new era of common prosperity between Korea and Japan.”

 

Chief Spokesperson Kang Min-guk said, “Spring has come to the frozen Korea-Japan relationship.” A new era of co-prosperity between Korea and Japan has opened thanks to the decision of Japan.”

 

Next, Chief Spokesperson Kang Min-guk said, “Korea and Japan have resolved to continue high-level and working-level dialogue regardless of formalities, including the resumption of shuttle diplomacy at the summit. , We have reached a point where mutual agreement is possible,” he said.

 

In addition, Chief Spokesperson Kang Min-guk said, "South Korea and Japan have agreed to jointly respond with the United States against the threat posed by the Kim Jong-un regime in North Korea." .

 

Chief Spokesperson Kang Min-guk said, “Korea and Japan have agreed to create a future together above all else.” It was decided to use it for research,” he said. “The youths of both countries will overcome their unfortunate pasts and share friendship, which will become the cornerstone of true forgiveness and reconciliation.”

 

Meanwhile, Chief Spokesperson Kang Min-guk said, “We cannot change the past, but we can create the future together. In the face of the crisis of liberal democracy, Korea and Japan must stand shoulder to shoulder. “Now is the time for South Korea and Japan to open their doors and cooperate for common interests and values in all areas, including politics, economy, society, and culture,” he said.

 

Chief Spokesperson Kang Min-guk said, "Today's Korea-Japan summit is a strong expression of Korea's strong will to take the lead in breaking through the international situation and leap forward as a global pivotal country." I will play the role that suits me,” he promised.

 

In addition, chief spokesperson Kang Min-guk said, "We have just taken the first step," and added, "Korea and Japan will go to the future together."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김윤혜, 감각적 무드와 비현실적 비주얼 돋보이는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