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도전러’ 배우 안재현,넘치는 훈훈美에 설렘 폭발우월한 기럭지 담은 화보

발전하고 진화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것을 깨고 나가야 한다고 생각해 ‘글’ 쓰기 시작해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11:28]

‘프로 도전러’ 배우 안재현,넘치는 훈훈美에 설렘 폭발우월한 기럭지 담은 화보

발전하고 진화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것을 깨고 나가야 한다고 생각해 ‘글’ 쓰기 시작해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2/06/24 [11:28]

 

[사건의내막/박보미 기자] = ‘프로 도전러’ 안재현의 훈훈함이 넘치는 비주얼 화보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지난 6월 2일, 포토 에세이 <기억할 수 있는 것들의 목록>을 출간한 배우 안재현의 우월한 기럭지를 담은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안재현은 모델로 데뷔해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시작으로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배우로 활동하며, 보석 디자이너에서 작가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번 화보에서 배우 안재현은 컷마다 특유의 무심한 표정으로 시크한 분위기를 발산해 촬영장 스태프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화려한 패턴의 셔츠와 함께 스타일링한 볼캡을 만지며 귀여운 소년미로 다채로운 매력도 드러냈는데, 눈부신 피지컬과 독보적인 분위기로 보는 이들의 감탄은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

 

가열차게 고민하고 용감하게 도전한다

안재현의 기록을 담은 포토 에세이 <기억할 수 있는 것들의 목록>에 대해 안재현은 “저 자신의 쓸모에 대해 고민하던 시절이 있었어요. 배우라는 직업 외 나의 존재를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 골몰했어요”라며 말문을 뗐다. 발전하고 진화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것을 깨고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해 ‘글’을 쓰기 시작했다는 그는 익명으로 출판사에 투고했고, 긍정적인 피드백을 받은 뒤 지금의 책을 작업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배우라는 직업의 특성상 개인의 성찰과 고백을 과감하게 풀어놓는 건 큰 용기가 필요한 일이다. 하지만 안재현은 “에세이를 쓰는 것 자체가 성장의 밑거름이 될 거로 생각했어요. 시기를 놓치면 오히려 저에게 실망할 것 같았죠”라며 ‘성장’과 ‘발전’에 주저하지 않는 마음가짐을 전했다. 

 

장르와 경계를 오가는 안재현의 세계

오전 6시, 이른 하루를 시작하는 안재현은 여전히 배우로 생활하던 삶의 루틴을 지키고 있다. “제가 할 수 있는 건 몸과 마음을 가다듬으며 늘 준비된 자세로 기다리는 것뿐이라는 생각이 컸어요. 그래서 그 시간에 신문을 보고 글을 쓰고, 전시도 준비하며 버텼어요”라며 그가 차근차근 자신의 세계를 확장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역할에 관해 묻자 그는 상기된 목소리로 “‘오늘 정말 재미있게 잘 봤다’는 생각이 들 수 있는 유쾌한 작품에 참여하고 싶어요”라고 답했다. 또한, “사람들이 인상 찌푸리지 않고 편안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작품이면 좋겠어요”라고 덧붙여 풍성해질 그의 세계를 기대하게 했다. 

 

모델에서 배우, 보석 디자이너에서 작가로 안재현은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경험하고 체험하지 않으면 100% 자신의 것이 되지 않기에 몸을 움직인다는 그가 계속해서 장르를 넘나들며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사건의내막 = 싱글즈>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배우 강태오 여름 그 자체, 훈훈한 비주얼 화보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