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노동시장 개혁 미룰 수 없어…근로시간·임금체계 개편”

5대 구조개혁 첫 논의…“누적된 노동시장 비효율·양극화·불공정 해소”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09:16]

추경호 “노동시장 개혁 미룰 수 없어…근로시간·임금체계 개편”

5대 구조개혁 첫 논의…“누적된 노동시장 비효율·양극화·불공정 해소”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2/06/24 [09:16]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정부가 근로시간과 임금체계 개편을 추진하는 등 노동 개혁에 나서기로 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노동시장 개혁은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이렇게 밝혔다.

 

정부는 지난 16일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공공·노동·교육·금융·서비스 등 5대 부문의 구조개혁 방침을 밝혔다. 이날은 그 첫 번째로 노동시장 개혁 추진 방향을 논의하는 날이다.

 

추경호 부총리는 “고도화·다변화된 경제·산업구조에 비춰볼 때 제조업 중심 산업화 시대에 형성된 노동규범과 관행은 더 이상 우리의 몸에 맞지 않는 옷과 같다”면서 “경제 현실과 괴리된 노동시장 구조를 방치하는 것은 국가의 경쟁력과 역동성을 잠식하고 청년과 미래세대의 기회를 빼앗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누적된 노동시장의 비효율·양극화·불공정 해소와 함께 당면한 산업구조 재편과 노동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근로시간과 임금체계 개편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도 “일하고 싶은 사람은 누구나 일하고 정당하게 보상받을 수 있도록, 기업은 활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동시장을 개혁할 것”이라며 “근로시간 제도는 현장에서 장시간 근로환경 개선이 제대로 실현될 수 있도록 주 최대 52시간제라는 기본 틀 속에서 운영방법과 이행수단을 현실에 맞게 개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초고령사회를 대비해 장년 근로자가 더 오래 일하고 청년들이 더 많은 일자리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임금체계도 개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o Kyung-ho “We can’t delay labor market reform… Reorganization of working hours and wage system”

 

First discussion of the 5 major structural reforms... “Resolving accumulated labor market inefficiency, polarization and unfairness”

 

 

[Introduction to the case / Reporter Hong-cheol Moon] = The government has decided to undertake labor reform, including reforming the working hours and wage system.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Choo Kyung-ho said at the second emergency economy ministers meeting held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Seoul on the 23rd, saying, "Labor market reform is a task that cannot be delayed."

 

On the 16th, the government announced the new government's economic policy direction and announced the policy of structural reform in five sectors: public, labor, education, finance, and service. Today is the first day to discuss the direction of labor market reform.

 

Deputy Prime Minister Choo Kyung-ho said, “In view of the advanced and diversified economy and industrial structure, the labor rules and practices formed in the industrialization era centered on the manufacturing industry are like clothes that no longer fit our body. It is eroding the competitiveness and dynamism of the country and depriving the youth and future generations of opportunities,” he pointed out.

 

In addition, he said, “We are promoting the reform of the working hours and wage system to preemptively respond to the current industrial restructuring and labor transformation, along with resolving the accumulated inefficiency, polarization and unfairness in the labor market.”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Jeong-sik also said, “We will reform the labor market so that anyone who wants to work can work and receive fair compensation, and businesses can increase their vitality. We will reorganize the operation method and implementation method to fit the reality within the basic framework of a maximum 52-hour work week.”

 

"In preparation for a super-aged society, we will also reform the wage system so that older workers can work longer and young people can have more job opportunities," he add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배우 강태오 여름 그 자체, 훈훈한 비주얼 화보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