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규환 “대통령은 의료진에 ‘덕분에 챌린지’, 정부는 의료진에 ‘임금체불’”

“무엇보다 조속한 체불임금 지급에 서두르길 바란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1:53]

황규환 “대통령은 의료진에 ‘덕분에 챌린지’, 정부는 의료진에 ‘임금체불’”

“무엇보다 조속한 체불임금 지급에 서두르길 바란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2/24 [11:53]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인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를 하고 있다. ‘덕분에 챌린지’는 인스타그램 등 SNS에 '존경'과 '자부심'을 뜻하는 수어 동작 사진이나 영상을 올리고 '#덕분에캠페인', '#덕분에챌린지', '#의료진덕분에' 등 3개의 해시태그를 붙이는 국민 참여 캠페인이다. 2020.04.27.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오늘 24일 논평에서 “대통령은 의료진에 ‘덕분에 챌린지’. 정부는 의료진에 ‘임금체불’”을 밝혔다.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지난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은 의료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겠다며 ‘덕분에 챌린지’를 몸소 실천했고, 이후로도 틈만 나면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의료진의 희생과 헌신에 대해 이야기했지만, 정작 코로나19에 파견된 의료진 1,431명에 대한 임금 체불액이 185억 원에 달한다고 하니, ‘덕분에 챌린지’를 수백 번 한들 무슨 소용이 있겠나”라며“나아가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정부가 제대로 된 대우를 하지 않은 경우가 비단 이번 뿐만은 아니기에, 그동안 늘어놓았던 치하와 존경의 말들조차 그저 위기극복을 위한 사탕발림은 아니었는지, 진정성은 있는 것인지 의문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이미 지난해 코로나19 초기에도 복지부가 예산편성을 하지 않아 대구지역의 종합병원 간호사 약 3,200명이 위험수당, 전문직 수당 등을 받지 못한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정부에게 업무를 위탁받아 해외입국자를 수송하던 전세버스에 대한 임금체불도 있었고, 코로나19 전담병원 노동자들 역시 임금체불해결 등을 촉구하며 이달 초부터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라면서“노동인권의 관점에서도 그동안 꾸준히 체불임금문제를 지적하고, 심지어 지난 대선에서는 ‘청년 체불임금의 국가 선지급’, ‘임금채권 보장기금과 체불임금에 대한 구상권’까지 이야기했던 문 대통령이기에 이번 임금체불은 더욱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코로나19가 1년 넘게 지속되면서 의료진과 관계 종사자들은 이른바 번-아웃 상황 직전에 놓여있다”면서“이들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그저 인내와 희생만을 강요하는 허울 좋은 말뿐은 아닐 것”이라며“정부는 필요할 때만 찾고 외면하는 ‘감탄고토’, ‘토사구팽’식의 태도에서 벗어나 진정성 있는 감사의 마음을 담아 근본적인 처우개선과 인력수급에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무엇보다 조속한 체불임금 지급에 서두르길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wang Kyu-Hwan “The President gave the medical staff a'thanks to the challenge'. The government tells the medical staff to “paid wages”

“First of all, I hope you hurry to pay the unpaid wages as soon as possible.”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Hwang Gyu-hwan, a full-time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in a commentary on the 24th, “The President ‘Challenges’ by the medical staff. The government announced to the medical staff that they were “paid overdue”.

 

Full-time spokesman Hwang Gyu-hwan said, “In April of last year, President Moon Jae-in personally practiced the'Thanks to the Challenge', saying that he would express his gratitude to the medical staff, and the President and the ruling party talked about the sacrifice and dedication of the medical staff when they had a chance. It is said that the amount of delinquent wages for the 1,431 medical staff dispatched to Korea reached 18.5 billion won, so what would be the use of doing'Thanks to the Challenge' hundreds of times.” “Going forward, there is a case where the government did not properly treat the corona 19 It is not only this time, so it is questionable whether even the words of congratulations and respects that have been expressed so far are simply candy-applied for overcoming the crisis, or are there authenticity.

 

Hwang Gyu-hwan, a full-time vice spokesman, said, "Even in the beginning of last year's Corona 19,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did not organize the budget, so about 3,200 nurses at general hospitals in Daegu area were not able to receive risk allowances and professional allowances.

 

In addition, full-time spokesman Hwang Gyu-hwan said, “There was also a delay in wage payments for chartered buses that were entrusted with the government to transport foreign immigrants, and workers in the hospital dedicated to Corona 19 also urged to settle wages arrears. In terms of workers' rights, President Moon has consistently pointed out the issue of unpaid wages, and even talked about the'state advance payment of unpaid wages for youth' and'the right to remedy the wage bond guarantee fund and unpaid wages'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Delinquent payment deserves more criticism."

 

Hwang Gyu-hwan, a full-time spokesman, said, "As Corona 19 continues for more than a year, medical staff and related workers are on the verge of a so-called burn-out situation. What they need right now is not just patience and sacrifices," he said. He said, “The government demanded that we move away from the attitude of'Gamtan Goto' and'Tosa Gufang' that only look for and turn away when necessary, and to pursue fundamental treatment improvement and manpower supply with sincere gratitude.”

 

Hwang Gyu-hwan, a full-time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said, "I hope that above all, we will hurry to pay overdue wages as soon as possibl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