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개소

국내 최고 수준의 350kw급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를 갖춘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서울 강동구 길동 소재)’을 구축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08:54]

현대자동차,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개소

국내 최고 수준의 350kw급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를 갖춘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서울 강동구 길동 소재)’을 구축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1/21 [08:54]

▲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대중화를 위해 국내 최고 수준의 350kw급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를 갖춘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서울 강동구 길동 소재)’을 구축하고 21일(목)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은 현대자동차가 SK네트웍스와 2017년 체결한 업무 협약을 바탕으로 내연기관 차량의 대표적 상징물인 ‘주유소’를 전기차 충전소로 탈바꿈해 현대자동차가 지향하는 ‘클린 모빌리티(Clean Mobility)’로의 전환을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면적 4066㎡(약 1230평) 규모의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에는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Hi-Charger)’ 총 8기가 설치돼 있어 면적과 설비 면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자랑한다.

하이차저는 출력량 기준 국내 최고 수준의 350kw급 고출력·고효율 충전 기술이 적용됐으며, 800V 충전시스템을 갖춘 전기차를 하이차저로 충전할 경우 18분 이내에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특히 하이차저는 연결선에 부분 자동화 방식이 적용돼 고객들이 연결선의 무게를 거의 느끼지 않고 손쉽게 충전구를 연결할 수 있으며, 듀얼 타입 충전구로 전기차 2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단 전기차 2대 동시 충전 시, 각각 175kw 출력 지원).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5’를 비롯해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할 전기차 전용모델에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800V급 충전시스템을 탑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어 이번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이 전기차 시대 선도를 위한 현대자동차의 미래 전략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현대자동차 고객들은 하이차저 애플리케이션 가입 후 차량 인증을 완료하면 △충전 예약 및 결제 △충전 대기 중 전자책(e-Book) 및 차량 청소용품 무상 이용 △충전 요금 23% 할인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는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타사 전기차 이용 고객에게도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을 개방하고 충전소를 연중무휴 24시간 운영해 전기차 운전자들의 충전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단 타사 차량의 경우 충전 소요 시간, 금액 등 상이. 젠더 사용 불가).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을 위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다채로운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시승 프로그램은 △차량의 주행 성능과 편의 기술 전반을 경험할 수 있는 ‘일반 시승’ △카크닉(Car+Picnic)을 체험해볼 수 있는 ‘특화 시승’ △오후 8시까지 시승할 수 있는 ‘야간 시승’ △직원의 직접 응대를 선호하지 않는 고객을 위한 ‘셀프 시승’ 등으로 구성된다.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에는 전기차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시승 체험을 지원하는 전문 인스트럭터가 상주해 고객이 원하는 차종(코나 일렉트릭·넥쏘) 및 코스를 선택해 시승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시승은 사전예약제로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되며 전화 또는 현대자동차 홈페이지에서 예약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고객분들이 충전에 대한 걱정 없이 전기차를 쉽고 편리하게 운행할 수 있도록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을 구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차를 개발하고 보급하는 데 앞장서는 한편,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2021년 고속도로 휴게소 12곳과 전국 주요 도심 8곳에 총 120기의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yundai Motor Company opens'Hyundai EV Station Gangdong'

 

Constructed “Hyundai EV Station Gangdong (located in Gil-dong, Gangdong-gu, Seoul)” equipped with the nation's highest level of 350kw electric vehicle super-fast charging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From the 21st (Thursday), Hyundai Motor Company built'Hyundai EV Station Gangdong (Gil-dong, Gangdong-gu, Seoul)' with the best 350kw-class electric vehicle super-fast charging facility in Korea to popularize electric vehicles The operation begins in earnest.

 

Hyundai EV Station Gangdong transforms the'gas station', a representative symbol of internal combustion engine vehicles into an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 based on the business agreement that Hyundai Motors concluded with SK Networks in 2017 to become the'clean mobility' that Hyundai Motors aims for. It is designed to further accelerate the transition.

 

In the'Hyundai EV Station Gangdong' with a total floor area of ​​4066m2 (about 1230 pyeong), a total of eight electric vehicle high-speed charging equipment'Hi-Charger', developed by Hyundai Motor Company, are installed. It boasts an ultra-fast charging infrastructure.

 

The high-charger uses the 350kw class high-power and high-efficiency charging technology, which is the best in Korea based on the amount of output, and when charging an electric vehicle equipped with an 800V charging system with a high charger, it can charge from 10% to 80% within 18 minutes.

 

In particular, the high charger is characterized by the fact that a partial automation method is applied to the connecting line, so that customers can easily connect the charging port without feeling the weight of the connecting cable, and the dual-type charging port can charge two electric vehicles at the same time. When charging at the same time, each supports 175kw output).

 

Hyundai Motor Company announced that it plans to install an 800V-class charging system capable of super-fast charging in electric vehicle models that will be released sequentially from 2021, including'Ioniq 5', so this Hyundai EV station Kangdong is a Hyundai Motor Company to lead the electric vehicle era. It is expected to have a positive impact on the future strategy of the company.

 

Hyundai Motor Company customers can receive benefits such as △reservation and payment for charging △free use of e-books and vehicle cleaning supplies while waiting for charging △23% discount on charging fees when they complete vehicle authentication after signing up for the high charger application.

 

In addition, in order to revitalize the domestic electric vehicle market, Hyundai Motor Company is expected to greatly improve the charging convenience for electric vehicle drivers by opening the Hyundai EV Station Gangdong to customers using other electric vehicles and operating the charging station 24 hours a day, 7 days a week. , Different amounts, etc. Gender not available).

 

Hyundai Motor Company also operates a variety of test drive programs that consider the lifestyle of customers for customers who are considering purchasing electric vehicles.

 

The test drive program is △'General Test Drive' where you can experience the overall driving performance and convenience technology of the vehicle △'Special Test Drive' where you can experience Car+Picnic △'Night Test Drive' that can be tested until 8 PM △ It consists of a'self test drive' for customers who do not prefer the direct response of employees.

 

At Hyundai EV Station Gangdong, there will be a professional instructor who provides detailed explanations and test drive experiences for electric vehicles, and will guide customers to select the vehicle type (Kona Electric, Nexo) and course they want to test drive.

 

The test drive is operated daily from 10 am to 8 pm by reservation in advance and can be made by phone or on the Hyundai Motor Company website.

 

Hyundai Motor Company has built Hyundai EV Station Gangdong so that customers can easily and conveniently operate electric vehicles without worrying about charging. Hyundai Motor Company will continue to take the lead in developing and distributing world-class electric vehicles. He said that he would make an effort to expand.

 

Meanwhile, the Hyundai Motor Group plans to install a total of 120 high-speed chargers in 12 highway rest areas and 8 major city centers across the country in 2021.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한층 물오른 비주얼과 미모로 시선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