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대, “윤석열 총장 장모와 그 일가에 대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촉구”

“이제라도 검찰은 국민의 검찰로 다시 돌아와,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진행해야 할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12:01]

신영대, “윤석열 총장 장모와 그 일가에 대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촉구”

“이제라도 검찰은 국민의 검찰로 다시 돌아와,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진행해야 할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2/23 [12:01]

▲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 2020.04.16.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23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윤석열 총장 장모와 그 일가에 대한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신영대 대변인은 “어제(22일) 땅 매입 과정에서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윤석열 총장의 장모 최모씨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면서 “의혹이 제기된 지 2년, 기소 9개월 만에 열린 첫 재판이다 ”고 덧붙였다.

 

윤석열 총장 장모 최모씨는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는 인정하면서, “고의는 아니었다”, “나는 속았다”는 주장만 법정에서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라고 신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신 대변인은 “‘알지만, 몰랐다’는 말처럼 들립니다”라면서 “땅 매입 과정에서 마치 은행에 347억을 예치한 것처럼 통장 잔고를 위조한 것이 고의가 아니면 무엇입니까. 만일 윤 총장의 가족이 아니었다면 이런 사기 사건이 처벌을 면할 수 있었을지 궁금하다”며, 날을 세웠다.

 

이뿐만이 아니다면서, 신 대변인은 “장모 최씨는 22억 원에 달하는 요양급여를 부정수급하고도 입건조차 되지 않았다”면서 “당시에 다른 동업자들과 달리 윤 총장의 장모만 입건조차 안 된 이유가 무엇인지도 궁금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신 대변인은 “아내 김건희 씨를 둘러싼 전시기획사의 불법협찬금 수수, 주가조작 및 주식매매 특혜 사건,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사건무마 등 숱한 의혹에 대해서도 빠른 수사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 대변인은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로 인해 숨겨져 왔던 사실들이 드러나고 있다”면서 “이제라도 검찰은 국민의 검찰로 다시 돌아와,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며 “ 검찰이 말하는 법과 원칙에 따라, 윤석열 총장 일가를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한 점의 의혹도 남기지 않고 낱낱이 진실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은 ‘누구에게나 공정한 법’을 적용할 때 가능할 것”이라며 “국민이 지켜보고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oungdae Shin, “Calling for a strict and prompt investigation of the mother-in-law of Yun Suk-yeol and his family”

 

“Now, the prosecution should return to the public prosecution and conduct a fair and strict investigatio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Shin Young-dae,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at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morning of the 23rd, "I urge a strict and prompt investigation into the mother-in-law of Yun Suk-yeol and his family."

 

Spokeswoman Shin Young-dae said, “A trial was held against Choi Mo, the mother-in-law of Yun Suk-yeol, on the charge of forgery of bank account balance certificates in the process of purchasing land yesterday.” “The first two years after the suspicion was raised and nine months after the prosecution. It's a trial,” he added.

 

Yoon Seok-yeol's mother-in-law, Choi Mo, admitted to the alleged forgery of bank account balance certificates, and was controversial because it was known that only the claims that “it wasn't intentional” and “I was deceived” were repeated in court, Shin said.

 

In response, spokesman Shin said, “It sounds like “I know, but I didn't know”. “In the process of purchasing land, what if it was not intentional to forge the balance of the bank account as if 34.7 billion was deposited in a bank? I wonder if this fraud case could have escaped punishment if it were not for Yun's family.”

 

Not only this, Shin said, “Mr. Choi, the mother-in-law, was not able to dry her mouth even though she received a medical care benefit amounting to 2.2 billion won illegally.” “Unlike other business partners at the time, what was the reason why only Yun's mother-in-law was not able to dry her mouth? I am curious about the recognition,” he raised a voice of criticism.

 

In addition, Shin emphasized, "A quick investigation should be carried out on a number of suspicions, such as the receipt of illegal sponsorships, stock price manipulation and stock trading favored cases, and bribery and incident negligence of the former Yongsan tax office surrounding his wife Kim Kun-hee."

 

Meanwhile, Shin said, “The facts that have been hidden by the prosecution's cover of my family are being revealed.” “Now the prosecution should return to the public prosecution and conduct a fair and rigorous investigation.” “The laws and principles the prosecution says According to him, I hope that you will reveal the truth in detail without leaving a single suspicion about the suspicions surrounding President Yoon Suk-yeol's family.”

 

Spokesman Shin Young-dae said, “The prosecution will be able to restore the public's trust if we apply the “fair to everyone” law,” he said. “Please keep in mind that the people are watching.”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