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내년 정부·민간 합쳐 R&D 100조 시대"

내년 R&D 예산, 27조 4천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2/22 [09:43]

문재인 대통령, "내년 정부·민간 합쳐 R&D 100조 시대"

내년 R&D 예산, 27조 4천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2/22 [09:43]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3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2.21.  © <사진제공=뉴시스>



-헌법기구인 과학기술자문회의, 과학기술 최상위 회의체

-"치료제·백신개발 투입, 코로나 극복 마중물 역할"

-"과학입국의 원대한 꿈이 R&D 투자에 담겨있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1일), 제3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전원회의를 주재했다. 이번 회의는 청와대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간 영상회의로 개최됐다.

 

헌법기구인 과학기술자문회의는 대통령을 위원장으로 하는 과학기술 최상위 회의체이다. 오늘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우리나라가 연구개발투자 100조 원 시대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과학기술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 주신 국민께 연구개발 정책을 보고드린다는 의미로 마련됐다.

 

박수경 과학기술보좌관은 국가 연구개발투자 100조 원의 의미에 대해 사전 브리핑에서 "민간과 정부 연구비를 합한 국가의 총 연구개발 규모는 그 나라의 국력과 세계 경제에서의 위상을 나타내는 척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국가 연구개발 규모가 100조 원이 넘는 나라는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 4개국이며, 우리나라가 다섯 번째이고, 프랑스와 영국이 그 뒤를 잇는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 확산을 막는 데 바이오와 디지털 기술이 큰 역할을 했고 K-방역이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일본의 수출규제를 극복하기 위한 소재·부품·장비의 자립에서도 우리 과학기술의 저력이 발휘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학기술이 국력의 토대가 되고 있고, 위기가 닥칠 때마다 우리 과학기술인들이 열정을 다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어서 정말 자랑스럽다"고 사의를 표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출범 후 과학기술계에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연구자 중심의 ‘국가 R&D 혁신방안’마련, 기초연구를 포함해 국가 R&D 예산 증가를 그 예로 들었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심의한 정부의 내년 R&D 예산은 27조 4천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이며, 이에 대해 대통령은 "과학기술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미래를 위한 국민의 염원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투입되어 코로나 극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며,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소재·부품·장비의 자립을 통해 혁신성장을 튼튼하게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정부와 민간을 합쳐 R&D 100조 시대를 열게 된다"며 "갈수록 커지고 있는 ‘과학입국’의 원대한 꿈이 R&D 투자에 담겨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미국, EU 등 7개국과 함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개발 등을 언급하며 "과학기술이 경제와 안보의 힘이 되는 시대"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서는 민간의 연구개발 투자에 더욱 활력을 불어넣고, 국민의 안전하고 쾌적한 삶을 실현시키며, 탄소중립 사회를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후 마무리 발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인공지능 분야, 저탄소기술, 탄소 포집장치, 수소기술 등의 분야를 꼽으면서 정부의 ‘마중물’ 역할이 필요한 ‘분야’와 ‘대상’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아직 시작단계라 민간 연구개발 역량이 궤도에 오르지 않은 과학기술 분야에 대해서는 정부가 주도적 역할을 하고, 세계 수준으로 봐도 손색이 없고 오히려 앞서나가는 많은 분야는, 과감히 민간기업에 맡겨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여성 과학기술인의 활발한 참여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과학기술 역량을 높이려면 과학기술 인재를 늘려야 한다"면서 "손색없는 역량을 갖추고 있는 여성 과학 인력이 많이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밤을 새우면서 일하는 연구문화의 특성상 여성 과학기술인들이 가정과 양립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줘야 한다"면서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성 과학기술 인력의 숫자가 늘고 있지만, 전체로 봤을 때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해 달라”고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The era of 100 trillion R&D for the government and private sector next year"

 

Next year's R&D budget, the largest ever with 27 trillion won

 

 

 

-Constitutional body of science and technology advisory council, the highest level of science and technology council

-"Investment of therapeutic agent and vaccine development, role of picking up coronavirus"

-"The grand dream of entering science is contained in R&D investmen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President Moon Jae-in presided over a plenary meeting of the 3rd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Advisory Council today (21st). The conference was held as a video conference between the Blue House and the Korea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IST).

 

The Science and Technology Advisory Council, a constitutional body, is the highest level of science and technology meeting with the President as its chairman. Today's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Advisory Meeting was set up as a means of reporting the R&D policy to the people who have provided generous support for science and technology in a situation where Korea is facing an era of 100 trillion won in R&D investment.

 

Science and Technology Adviser Park Soo-kyung explained in a preliminary briefing on the meaning of 100 trillion won in national R&D investment, "The total R&D scale of a country, combined with private and government research funds, is a measure of the country's national power and status in the global economy." . She continued, "The current national R&D scale of more than 100 trillion won is in four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and Germany, and Korea is the fifth, followed by France and the United Kingdom."

 

President Moon Jae-in said, “Bio and digital technology played a big role in preventing the spread of corona, and K-quarantine was able to achieve results.” “In the independence of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to overcome Japan’s export restrictions, "The potential of our science and technology has been demonstrated."

 

He expressed his gratitude, saying, "I am very proud of being able to feel that science and technology is the foundation of national power and that we scientists and technicians are doing their best every time a crisis comes."

 

In addition, President Moon said, “There have been many achievements in the science and technology community since the launch of the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Advisory Council,” citing examples of researcher-centered “national R&D innovation plans” and increasing national R&D budgets, including basic research.

 

The government's next year's R&D budget, deliberated at the 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Advisory Conference, is the largest ever, at 27.4 trillion won, and the President said, "It contains the government's strong will for science and technology and the people's desire for the future." Explained.

 

In addition, President Moon Jae-in stressed, "It will be put into the development of treatments and vaccines to help overcome the coronavirus, and will firmly support innovative growth through the Digital New Deal, Green New Deal, and the independence of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Along with this, he said, "Next year, the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will join together to open an era of 100 trillion R&D," he said. "The growing dream of a'science entry' is contained in R&D investment."

 

In addition, President Moon mentioned the development of the International Nuclear Convergence Experimental Reactor (ITER), which plays a key role with seven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and the EU, and said, "The era when science and technology is the power of economy and security."

 

To this end, he stressed that a strategy for a carbon-neutral society is needed to revitalize private R&D investment, realize a safe and comfortable life for the people.

 

Afterwards, in a closing remark, President Moon Jae-in cited field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low-carbon technology, carbon capture devices, and hydrogen technology, and cited the “fields” and “targets” that the government needs to play a “finish” role.

 

He said, "The government plays a leading role in the field of science and technology for which private R&D capabilities have not been on track since it is still in its infancy, and many fields that are not inferior to the world level and are rather advanced must be left to private companies." .

 

It also ordered active participation of female scientists and engineers.

 

President Moon emphasized, "In order to increase science and technology capabilities, we need to increase the number of science and technology talents," and emphasized, "We must open the way for a large number of female scientific personnel with comparable capabilities to participate."

 

In particular, he said, "Because of the nature of research culture working all night long, it is necessary to open a way for female scientists and engineers to be compatible with their homes," he said.

 

“The number of female science and technology personnel is on the rise, but overall, we ask the relevant ministries to make special efforts so that we can participate mor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