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전봉민 국회의원 일가비리 의혹 및 불법재산 형성 대한 관계당국의 즉각 수사와 전봉민 의원 사퇴촉구”

“검찰, 경찰, 국세청 등 관계기관은 제기된 불법, 부당한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수사 통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2/21 [17:04]

최인호, “전봉민 국회의원 일가비리 의혹 및 불법재산 형성 대한 관계당국의 즉각 수사와 전봉민 의원 사퇴촉구”

“검찰, 경찰, 국세청 등 관계기관은 제기된 불법, 부당한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수사 통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2/21 [17:04]

 

▲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국민연금공단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14.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21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전봉민 국회의원 일가의 비리 의혹 및 불법 재산 형성에 대한 관계당국의 즉각적 수사와 전봉민 의원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제21대 국회의원 재산 1위는 914억 원을 신고한 국민의힘의 전봉민 의원(부산 수영구)입니다”라면서 “선거 전후로 재산이 866억 원이 늘었는데, 이도 ‘아빠찬스’의 비상장주식의 가치가 오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전봉민 의원은 2008년 부산시의원 때부터 2020년 국회의원까지 12년 만에 재산이 무려 130배나 급증했다면서, 최 수석대변인은 “대단한 수완이다”라고 일침을 놓았다.

 

그러나 최 수석대변인은 “이 대단한 수완은 ‘아빠 찬스’로 시작한 불법 부당한 사업 수단이었다는 의혹이 일고있다”면서 “아버지의 회사로 시작해 형제들과 또 다른 회사를 만들어, 일감 몰아주기, 일감 떼어주기 등으로 매출을 계속 발생시켰다”라며 “명백한 편법증여이며 공정거래법 위반 의혹이다”며 “거침없이 재산을 불린 것처럼 증여세도 잘 냈을지 대답해주기 바란다”며 “국세청은 증여세 포탈 의혹에 대해서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최 수석대변인은 “이뿐만 아니라 전봉민 의원의 일가족이 추진하고 있는 1조 원 규모의 부산 송도의 초고층 아파트 인허가 과정에도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면서 “주거비율이 낮아 개발의 한계가 있던 부지가 전봉민 의원 아버지가 매입한 지 1년 만에 제한이 완화되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시 주거용도비율 조정을 심사하는 위원회에는 전봉민 의원 동생의 장인이 심사위원으로 참석했다”면서 “부산시의원으로 부산의 발전을 꾀하겠다던 사람이 관련 상임위인 해양도시위원회의 위원으로 본인의 재산 증식에 열과 성을 다했다”라며 “더구나 전봉민 의원 아버지는 보도를 막기 위해 기자에게 3천만 원을 주겠다며 불법인 줄 알면서도 거침없이 제안했다”며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여부에 대해 수사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전봉민 의원은 국회의원 선거를 포함한 4번의 선거에서 자신을 뽑아준 부산 시민께 사죄하고,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기 바란다”면서 “또한 검찰, 경찰, 국세청 등 관계기관은 제기된 불법, 부당한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박덕흠 의원을 능가하는 전봉민 의원 일가의 불법, 편법 재산증식에 대한 문제가 드러난 만큼 출당 등 징계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또 다시 박덕흠, 조수진 의원처럼 입 닫고, 눈 닫고, 귀 닫고 있는 과오를 범하며 국민을 우롱하지 말기 바란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i In-ho, “Immediate investigation by the relevant authorities on allegations of corruption and illegal property formation, and urged Congressman Bong-min Jeon to resign”

 

“The prosecution, police, and relevant agencies such as the National Tax Service must clearly disclose all allegations of illegal and unjust allegations raised through a thorough investigation and investigation.”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ho Choi, chief spokesman of the Democratic Party, said at a written briefing on the current issue on the morning of the 21st, “I urge the relevant authorities to immediately investigate allegations of corruption and illegal property formation by th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Jeon Bong-min and to resign. "

 

Chief Spokesperson Choi In-ho said, “The 21st National Assembly member's wealth of 1st place is Rep. Jeon Bong-min (Syung-gu, Busan), who reported 91.4 billion won.” “Before and after the election, his fortune increased by 88.6 billion won. The value of unlisted stocks has increased.”

 

According to reports, Congressman Bong-min Jeon said that his fortune has soared 130 times in 12 years from the time of the Busan City Assembly in 2008 to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in 2020. Chief spokesman Choi said, "It is a great resource."

 

However, Chief Spokesman Choi said, “There is a suspicion that this great resource was an illegal and unfair business means that started with'Daddy Chance'.” “Starting as a father's company, creating another company with the brothers, driving the job, breaking the job, etc. "It is an obvious expedient gift and a suspicion of violation of the Fair Trade Act. Please answer me if the gift tax would have been paid well as if the property was solicited without hesitation. The National Tax Service should thoroughly investigate the suspicion of the gift tax portal." Said.

 

In addition, Chief Spokesman Choi said, “In addition, suspicion of preferential treatment was raised in the licensing process of a high-rise apartment in Songdo, Busan, which is worth KRW 1 trillion, promoted by the family of Congressman Bong-min Jeon. “The site that had limitations in development due to the low residential ratio was "The restrictions were eased after a year after my father bought it," he explained.

 

Chief spokesman Choi said, “At the time, the father-in-law of Rep. Bong-min Jeon participated as a judge on the adjustment of the ratio of residential use. He said, “In addition, Congressman Bong-min Jeon's father gave 30 million won to reporters to prevent the report, but he made a suggestion without hesitation, knowing that it was illegal.” A thorough investigation is necessary.”

 

Chief spokesman Choi said, “Rep. Bong-min Jeon apologizes to the citizens of Busan who elected him in four elections, including the ele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wants him to drop his position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ll suspicions must be clearly disclosed through thorough investigation and investigation.”

 

Chief spokesman Choi In-ho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is that the lawmakers Bong-min Jeon, who surpassed Rep. Park Deok-heum, must take disciplinary measures such as exiting as the problem of illegal and expedient property growth has been revealed. I hope you do not make fun of the people by making the mistake of closing your ears and closing your ears.”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