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정민, “국민의힘의 법사위 보이콧은 개혁·민생법안 통과를 가로막는 무책임한 행동”

“정쟁을 끝내고 법사위에 복귀하기”요청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13:04]

홍정민, “국민의힘의 법사위 보이콧은 개혁·민생법안 통과를 가로막는 무책임한 행동”

“정쟁을 끝내고 법사위에 복귀하기”요청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2/03 [13:04]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홍정민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 3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의 법사위 보이콧은 개혁·민생법안 통과를 가로막는 무책임한 행동이다”고 밝혔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어제 2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법사위 전체회의가 파행됐다”면서, 윤호중 법사위원장의 유감 표명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이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며, 법사위를 보이콧 했기 때문이고 덧붙였다. 

 

그러나 홍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의 요구는 국회에서 통용되던 수준을 넘어선 과도한 요구이다”라면서 “오히려 겉으로는 사과를 요구하지만 내심 사과하지 않기를 바라는 국민의힘의 속내만 노골적으로 드러났을 뿐이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홍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의 사과 요구는 법사위 파행을 위한 명분 쌓기에 지나지 않다”면서 “공수처장 추천을 위한 공수처법 개정안이 법사위에서 진행되는 상황에서 국민의힘이 이번 사건을 빌미로 공수처 출범을 방해하려 한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홍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의 법사위 보이콧은 공수처 출범을 방해하는 것은 물론 국회의 입법활동 전체를 마비시키는 무책임한 행동이다”고 꼬집고 나섰다.

 

민주당은 12월 9일 본회의까지 국정원 개혁 등이 포함된 권력기관개혁3법, 공정경제3법, 일하는 국회법, 사회적참사특별법 등 개혁·민생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상임위별로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법사위에 복귀하지 않으면 권력기관 개혁과 민생, 국난극복을 위한 입법 활동이 밀릴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입법부의 책무를 더 이상 외면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정쟁을 끝내고 법사위에 복귀하기”를 요청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Hong Jeong-mi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morning of the 3rd, "The boycott of the Judiciary Committee of the People's Power is an irresponsible action that blocks the passage of the reform and public welfare bill."

 

In-House spokesman Hong Jung-min said, “The judiciary committee's general meeting, which was scheduled to be held at 2 o'clock yesterday, was limped,” he added. Despite the regrets of the judicial committee chairman Yoon Ho-jung, the people's power to make a “sincere apology” and boycotted the judiciary.

 

However, spokesman Hong said, “The demand of the people's strength is an excessive demand that exceeds the level used in the National Assembly,” he said. “Rather, the insider of the people's strength, which demands an apology from the outside, but hopes not to apologize in the heart, has been explicitly revealed.” Raised the day.

 

In response, spokesman Hong said, “The request for an apology from the power of the people is nothing more than building a justification for the execution of the judiciary committee.” It is because the suspicion that it is trying to hinder the launch cannot be cleared.”

 

In addition, spokesman Hong said, “The boycott of the judiciary committee of the power of the people is an irresponsible act that not only interferes with the launch of the airlift, but also paralyzes the legislative activities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Democratic Party is working hard by standing committees to pass reform and public welfare laws such as the 3rd Act on Power Institutions Reform, 3rd Fair Economy Act, the Working National Assembly Act, and the Special Act on Social Disasters until the plenary session on December 9th. However, if the power of the people does not return to the judiciary committee, reform of power institutions, public welfare, and legislative activities for overcoming the national crisis will be pushed back.

 

In-house spokesman Hong Jung-min said, “I hope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will not ignore the duties of the legislature anymore,” and requested “to return to the judiciary after ending the conflic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홍수아, “‘매혹 여신’의 강림!” 서하준과 도발적인 커플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