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법무부 감찰위원회 결과 당연한 판단임에도 극적 반갑게 느껴지는 건 나라의 비극”

“대한민국의 법치와 민주주의의 회복에 행정법원도 함께 동참해 줄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2/02 [10:32]

김은혜, “법무부 감찰위원회 결과 당연한 판단임에도 극적 반갑게 느껴지는 건 나라의 비극”

“대한민국의 법치와 민주주의의 회복에 행정법원도 함께 동참해 줄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2/02 [10:32]

 

 

▲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법률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2.01.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1일 논평에서 “법무부 감찰위원회 결과 관련”해서 밝혔다. 

 

김은혜 대변인은 “벼랑으로 치닫던 폭추(暴秋) 열차를 아이러니하게도 법무부의 감찰위원회가 멈춰 세웠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오늘(1일) 감찰위원회는 상식과 정의에 부합한 결정을 내렸다”면서 “절차적 논리와 합리에 근거한 지극히 당연한 판단임에도, 정상적 의사결정이 이렇게나 극적이고 반갑게 느껴지는 건 나라의 비극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대변인은 “D-day를 앞두고도 어떻게든 윤 총장을 몰아내려는 대통령의 의지는 흔들림이 없는 듯하다”라면서 “법의 지배가 아닌 왕의 지배, 네 편 숙청에 주저함이 없었던 왕조시대로 나라를 되돌리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김은혜 대변인은 “공동체 위에 집단이익을 우선하는 이들은 윤 총장이 아닌 문재인 정권이다”면서 “대한민국의 법치와 민주주의의 회복에 행정법원도 함께 동참해 줄 것”을 기대했다.

 

국민의힘은 이 당연한 상식의 승리를 국민들과 함께 계속 이뤄내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Eun-Hye Kim, “It is a tragedy of the country that I feel dramatically welcomed even though it is a natural judgment as a result of the inspection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Justice”

 

“The administrative court will also participate in the restoration of the rule of law and democracy in Korea.”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Kim Eun-hye,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in a commentary on the 1st, "related to the results of the Ministry of Justice's Inspection Committee."

 

Spokesman Kim Eun-hye added, "Ironically, the inspection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Justice stopped and erected the Pokchu train that was going to the cliff."

 

Spokesman Kim said, “Today (1st), the inspection committee made a decision in conformity with common sense and definition.” “Even though it is an extremely natural judgment based on procedural logic and rationality, it is a tragedy of the country that normal decision-making feels so dramatic and joyful. I said.

 

However, spokesman Kim said, “The president’s will to somehow drive out Yun, even ahead of D-day, seems to be unshakable.” “The country was not hesitated by the rule of the king, not by the rule of law, I am turning it back.”

 

Spokesman Kim Eun-hye said, "It is Moon Jae-in regime, not Yun, who prioritizes collective interests over the community." He expected the administrative court to join the restoration of the rule of law and democracy in Korea.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that they will continue to achieve this natural victory of common sense together with the peopl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홍수아, “‘매혹 여신’의 강림!” 서하준과 도발적인 커플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