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남궁민이 끌면 ‘신스틸러 군단’이 민다 연기고수 대거 포진

김창완 김원해 윤경호 최진호 김태우 백지원 우현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15:21]

‘낮과 밤’, 남궁민이 끌면 ‘신스틸러 군단’이 민다 연기고수 대거 포진

김창완 김원해 윤경호 최진호 김태우 백지원 우현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11/24 [15:21]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에 소름 유발자들이 다 모였다. 김창완-김원해-윤경호-최진호-김태우-백지원-우현으로 이어지는 막강한 배우진이 역대급 추리극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11월 30일 밤 9시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 극본 신유담/ 기획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스토리바인픽쳐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 여기에 ‘믿보배’ 남궁민(도정우 역)을 비롯해 김설현(공혜원 역), 이청아(제이미 역), 윤선우(문재웅 역)까지, 연기력과 화제성을 겸비한 라인업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일으키고 있다.

 

이와 함께 김창완(공일도 역)-김원해(황병철 역)-윤경호(이지욱 역)-최진호(손민호 역)-김태우(오정환 역)-백지원(이택조 역)-우현(정순구 역) 등의 배우진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자타공인 ‘소름 유발자’로 꼽히는 연기고수들이 총출동한 만큼, 이들의 강렬한 시너지가 기대되기 때문. 더욱이 공개된 스틸 속 김창완-김원해-윤경호-최진호-김태우-백지원-우현은 이미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된 모습이어서 기대감이 한층 고조된다.

 

먼저 김창완은 극중 김설현의 부친이자 연구소 소장 공일도 역을 맡았다. 인자하고 다정한 참 어른부터 괴짜, 잔혹한 싸이코패스에 이르기까지 선악을 오가며 ‘연기 장인’의 클래스를 뽐내온 김창완이 ‘낮과 밤’에서 어떤 존재감을 뽐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원해는 특수팀을 진두지휘하는 서울지방경찰청 차장 ‘황병철’을 연기한다. 출연작마다 맛깔스러운 연기로 존재감을 각인해온 김원해는 ‘낮과 밤’에서도 특유의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백지원은 서울지방경찰청 정보부장 ‘이택조’ 역을 맡아 김원해와 호흡을 같이 한다. 그러나 김원해가 연기하는 황병철과는 반대로, 속내를 알 수 없는 의뭉스러움으로 극의 미스터리한 무드를 더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윤경호는 극중 희대의 예고 살인 사건을 공론화 시키는 방송기자 ‘이지욱’ 역을 맡아 예고 살인을 수사하는 특수팀과 첨예한 대립각을 세운다. 매 작품, 임팩트 강한 연기로 호평을 받아온 윤경호와 남궁민의 팽팽한 대립에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최진호가 연기하는 백야재단 소속 정부사업가 ‘손민호’와 김태우가 연기하는 대통령 비서실장 ‘오정환’은 베일에 쌓인 인물들. 극중 두 사람이 희대의 예고 살인 사건과 어떤 연관성이 있을지 궁금증이 모이는 동시에, 아우라 넘치는 연기로 정평이 난 최진호-김태우가 만들어낼 묵직한 미스터리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끝으로 최강 신스틸러로 꼽히는 우현은 불법 약품을 제조하고 유통하는 ‘정순구’ 역을 맡았다. ‘정순구’는 어둠의 세계에서 활동하는 인물이지만 은근히 속정이 깊은 인물로 극중 남궁민의 조력자로 활약한다. 어떤 장면에서든 시청자들의 시선을 붙드는 우현의 존재감과 함께, 남궁민과의 찰진 연기 호흡이 기대된다.

 

‘낮과 밤’ 제작진 측은 “낮과 밤에 연기고수들이 한데 모였다. 이들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극에 막강한 흡입력을 선사할 것이다. 이들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오는 11월 30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제공 = tvN 낮과 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