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진, “ 더불어민주당, 사람이 먼저입니까, 절차가 먼저입니까”

“우리 국민과 촛불이 만들어낸 시대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조속한 입법을 바라고 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12:11]

정호진, “ 더불어민주당, 사람이 먼저입니까, 절차가 먼저입니까”

“우리 국민과 촛불이 만들어낸 시대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조속한 입법을 바라고 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1/24 [12:11]

▲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24일 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 사람이 먼저입니까, 절차가 먼저입니까”라고 밝혔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가 오늘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법 제정 절차와 과정 때문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연내처리가 불투명하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지금 이 시각에도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우리 국민들이 구조적 산재와 사회적 재난으로 죽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집권여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맞는지 참으로 한가하고 궁색한 소리가 아닐 수 없다”라며“결국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의지가 없다는 집권여당의 솔직한 자기고백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며“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정 수석대변인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어느 날 갑자기 튀어나온 것이 아니다”라면서 “지난 20대 국회 당시 우리당 고 노회찬 의원께서 이 법을 처음 발의한 이후 그 동안 사회적으로 많은 토론과 논의를 통해 충분히 숙성되어 발의된 법안이다”라며 “더욱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했다”며 “또한 10만 명이 넘는 국민의 참여로 국민동의청원으로 성사되었고, 최근의 여론조사에서도 대다수 국민의 동의와 지지가 다시금 확인되고 있는 법안이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 수석대변인은 “집권여당과 제1야당의 대표들도 이 법의 필요성과 취지에 공감하고, 빠른 처리를 공언한 마당이다”면서 “공청회는 상임위 전체 결정으로 생략할 수 있는 등 과정과 절차는 정치권의 합의만 있으면 얼마든지 압축적으로 진행할 수 있고, 국회는 이미 그렇게 해왔다”고 말했다.

 

그래서 정 수석대변인은 “우리당 김종철 대표가 큰 틀의 합의와 조정을 위해 3당 대표회동을 제안했습니다만, 오늘 이 시각까지도 이낙연 대표와 김종인 위원장의 응답을 들을 수 없었다”면서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가 진짜 절차와 과정을 염려한다면 밖에서 그럴 것이 아니라 이낙연 대표께 3당 대표 회동에 응하시라는 조언”을 먼저 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정 수석대변인은 “입씨름, 탁상공론은 이 정도면 충분하다”면서 “국회가 과정과 절차를 핑계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미루는 지금 이 순간에도 현장의 노동자들은 호텔에 현수막 걸다 죽고, 항구에서 하역하다 죽고, 하루에 7명의 우리 국민이 죽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우리 국민과 촛불이 만들어낸 시대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조속한 입법을 바라고 있다”라며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앞에 분명하게 답하십시오. 사람이 먼저입니까, 절차가 먼저입니까”라고 물음을 던졌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o-jin Jeong, “Dong-Aong Democratic Party, is the person first or the procedure first”

 

“The era created by the Korean people and the candlelight is hoping for the swift legislation of the Act on Punishment for Companies with Serious Disasters.”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Jeong Ho-jin, the chief spokesman of the Justice Party, said at a briefing on the 24th,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is the person first or the procedure first?"

 

Senior Spokesperson Jeong Ho-jin said, “In addition, in a radio interview today by Senior Vice President Kim Young-jin of the Democratic Party, he said in a radio interview that it is uncertain to deal with the severe disaster corporate punishment law within the year. In a situation where they are dying from structural industrial accidents and social disasters, it is truly a lazy and difficult sound whether the ruling party's senior vice president is right. “In the end, the ruling party's honest self that there is no will to enact the corporate punishment law for major disasters. “I have no choice but to accept it as a confession,” he added.

 

Chief spokesman Chung said, “The Act on the Punishment of Serious Accident Enterprises did not pop out one day.” “Since the first lawmaker Roh Hoe-chan of the Uri Party at the time of the last 20th National Assembly initiated this law, it has been sufficiently matured through many social discussions and discussions. “It was also the pledge of President Moon Jae-in,” he said. “More than 100,000 people participated in the bill, and it was concluded with a petition for public consent, and the recent public opinion polls also confirmed the consent and support of the majority of the people. It is” he explained.

 

In addition, Chief Spokesperson Chung said, “The representatives of the ruling party and the first opposition party also agreed on the necessity and purpose of this law, and professed rapid treatment.” "If there is a consensus from the politicians, you can proceed with compression, and the National Assembly has already done so."

 

So, Chief Spokesman Jeong said, “While Uri Party CEO Kim Jong-cheol proposed a three-party delegation meeting for a large framework of agreement and coordination, I could not hear the responses of Chairman Nak-yeon Lee and Chairman Jong-in Kim. He said that if you are concerned about the procedure and process, it is not possible to do so from outside, but advise the representative of Lee Nak-yeon to respond to the three-party meeting.

 

In addition, Chief Spokesman Chung said, “This is enough for a wrestling and tabletop discussion.” “Even at this moment when the National Assembly delays enacting the severe disaster corporate punishment law on the grounds of the process and procedure, workers in the field hang banners in hotels and die, They die while unloading, and seven Koreans are dying a day.”

 

Senior Spokesperson Chung Ho-jin said, “In the era created by the Korean people and the candlelight, we are hoping for the swift legislation of the Act on Punishment for Companies with Serious Disasters.” Is the person first or the procedure first?” he ask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연희, 청순-우아 넘나드는 봄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