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전직검사 김학의 유죄판결과 법정구속, 당연하지만 너무늦은 판결 아쉬울뿐”

“이런 현실을 바꾸자는 것이 국민의 검찰개혁 요구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0:07]

박성현, “전직검사 김학의 유죄판결과 법정구속, 당연하지만 너무늦은 판결 아쉬울뿐”

“이런 현실을 바꾸자는 것이 국민의 검찰개혁 요구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29 [10:07]

▲ 별장 성접대 사건에 연루됐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진출처=KBS 뉴스 캡처>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성현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8일  논평에서 “전직 검사 김학의 씨에 대한 유죄판결과 법정구속, 당연하지만 너무 늦은 판결이 아쉬울 뿐이다”고 밝혔다.

 

박성현 상근부대변인은 “오늘(28일) 서울고법 형사1부는 전직 법무부차관 김학의씨에 대해 특가법상 뇌물혐의의 유죄를 인정해 징역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면서 “항소심에서 1심 무죄 판결을 뒤집은 판결이다”고 덧붙였다.

 

박 상근부대변인은 “너무도 당연한 판결이지만 너무 늦은 판결이 아쉬울 뿐이다”면서 “일부 유죄에도 불구하고, 사실관계가 인정되는 많은 혐의들이 검찰의 부실 늑장 수사로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할 수 없는 아쉬움도 큽니다”라고 밝혔다.

 

이른바 “김학의 별장 성접대 사건”은 고위직 검사가 금품과 성접대를 받은 뇌물사건이고, 은밀히 회자되던 검사와 스폰서 관계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건이다고 박 상근부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에 박 상근부대변인은 “2013년 언론에 처음 알려지면서 실체가 드러나기 시작한 사건이지만, 오랫동안 제대로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라면서 “심지어 성폭행 당한 여성의 증언이 공개되기도 했지만, 검찰은 두차례나 무혐의로 종결했다”고 전했다.

 

박 상근부대변인은 “지난해 과거사위가 재수사를 권고하지 않았더라면 영원히 묻힐 사건이었다”면서 “대부분의 혐의가 공소시효가 지났고 1심에서는 그나마 일부 혐의가 인정되지 않아 무죄 석방되기도 한 사건이기에 이번 서울고법 항소심 판결은 실낱 같은 정의의 희망을 보여준 판결이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

 

박성현 상근부대변인은 “검찰이 스스로 자신의 비위와 불법을 제대로 파헤치고 잘라내지 못해 정의가 지연된 대표적인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면서 “이런 현실을 바꾸자는 것이 국민의 검찰개혁 요구이다”라며 “전직 검사 김학의 씨의 항소심 유죄 판결은 자칫 묻힐 뻔한 검사의 불법에 대한 단죄이면서, 또한 고위공직자수사처의 시급성과 당위성을 보여주는 판결이란 의미에서 평가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Park Seong-Hyun, “Ex-Prosecutor Kim Hak’s conviction results in court arrest, obviously, but it’s just too late to be judged.”

 

"It is the people's demand for reform of the prosecution to change this reality."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commentary on the 28th, Seong-Hyun Park,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The conviction of the former prosecutor Kim Hak-eui and the court arrest, of course, is just a regrettable decision."

 

“Today (28th), the Seoul High Court Criminal Section 1 convicted of bribery charges under the Special Law on Bribery charges against former Deputy Justice Minister Kim Hak-eui, sentenced to jail and arrested.” "He added.

 

A full-time spokesman Park said, “It is a very natural judgment, but it is only regrettable that the judgment is too late.” “Despite some guilty, there are many charges that are recognized for factual relations. Said.

 

The so-called "Kim Hak's villa sexual entertainment incident" is a bribery case in which a high-ranking prosecutor received money and goods and sexual favors, and it was a case that clearly show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rosecutor and the sponsor, which had been secretly talked about, explained Park.

 

 

 

In response, a full-time spokesman Park said, “It was an incident that began to be revealed when it was first known to the media in 2013, but the investigation was not conducted properly for a long time.” “Even though the testimony of a woman who was raped was publicly disclosed, the prosecution ended two times without charges. I said.

 

"If last year's past son-in-law did not recommend a re-investigation, it would be buried forever," said Park. "It can't be but a judgment that showed the bloody hope of justice."

 

Full-time spokesman Park Seong-hyun said, “It will be recorded as a representative case in which justice was delayed because the prosecutors could not properly dig out and cut off their own misconduct and illegality.” Mr. Eui's conviction on the appeal trial will be evaluated in the sense of condemning the prosecutor's illegality, which is almost likely to be buri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