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원정대’ 진구→최시원, 야생 돌고래 실물 영접 “우와 대박” 감탄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9/28 [11:48]

‘요트원정대’ 진구→최시원, 야생 돌고래 실물 영접 “우와 대박” 감탄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09/28 [11:48]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요트원정대’가 망망대해에서 돌고래들과 마주한다.

 

9월 2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7회에서는 예상치 못했던 회항 결심 후 다시 평화로운 하루를 시작하는 진구-최시원-장기하-송호준의 모습이 그려진다. 휘몰아치던 강풍이 사라지고 언제 그랬냐는 듯 잔잔해진 바다에서 요트를 즐기는 대원들의 모습이 색다른 힐링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요트원정대’는 바다로부터 뜻밖의 선물을 받게 됐다. 바로 ‘요트원정대’의 곁으로 귀여운 돌고래 떼가 다가온 것. 짙푸른 물결 위로 모습을 드러낸 돌고래는 한 마리가 아니라 여러 마리로, 바다 위 장관을 연출했다고 한다.

 

‘요트원정대’를 에스코트하며 함께 이동하는 돌고래들의 모습에 대원들은 “우와 대박” 연신 탄성을 지르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 돌고래들은 손 뻗으며 닿을 거리까지 다가와 대원들을 동심에 빠져들게 만들었다고 한다.

 

특히 막내 최시원은 휘파람을 불며 돌고래와 교감을 시도하는 등 장난꾸러기 소년 같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최시원은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바다를 유영하는 돌고래들의 모습에 한동안 눈을 떼지 못할 정도로 푹 빠져들었다고 한다.  

 

위협적인 파도로 공포를 선사했던 바다는 ‘요트원정대’를 위로하듯 황홀한 선물을 안기며 대원들을 웃게 만들었다. 과연 대원들에게 잊지 못할 기억을 남겨준 돌고래들과의 항해는 어떠했을지, 대자연의 경이로움에 또 한번 놀랄 ‘요트원정대’의 항해에 기대가 더해진다.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는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