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대, “김종인 위원장님, 진정 국민 대변하신다면 국민섬기는 언어 사용해 주십시오”

“협치 주장하시는 위원장의 노골적인 비난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나 다름없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09:32]

신영대, “김종인 위원장님, 진정 국민 대변하신다면 국민섬기는 언어 사용해 주십시오”

“협치 주장하시는 위원장의 노골적인 비난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나 다름없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9/15 [09:32]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2020.09.14.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4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김종인 위원장님, 진정으로 국민을 대변하신다면 국민을 섬기는 언어를 사용해 주십시오”라고 밝혔다.

 

신영대 대변인은 “국민을 대변하는 국민의힘이 되겠다고 말씀하신 김종인 위원장께서 연일 협치를 해하는 말씀을 지속하고 계셔서 우려가 큽니다”라고 덧붙였다.

 

신 대변인은 “지난 주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에 대해 비판하시면서 ‘국민이 정부 돈에 맛들이면 안 된다’는 발언에 이어, 오늘은 추미애 장관 관련하여 ‘불공정 바이러스 슈퍼전파자, 정부 여당은 불공정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됐다’고 저주에 가까운 말씀을 하셨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신 대변인은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들이 참여한 8·15 불법집회로 인해 전국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 되어 국민은 일상을 포기하고, 생계를 위협받는 상황에서 무책임한 발언이 아닌지 되새겨 보셔야 할 것”이라면서 “말은 정신을 담고 있다”라며 “말은 그 사람을 나타낸다”라면서 “여당에 대한 합리적인 비판은 얼마든지 감수할 수 있다”며 “하지만 협치를 주장하시는 위원장의 노골적인 비난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나 다름없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신 대변인은 “‘돈 맛’을 말씀하시는 분이 기본소득을 제안하신 것은 환심 사기용이었습니까.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국민을 자극하기 위해 ‘바이러스, 슈퍼전파자, 집단감염’과 같은 비유를 하신 것입니까”라면서 “정치의 언어에도 금도가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신영대 대변인은 “부디 국민의 마음을 보듬고 국민을 섬기는 언어를 사용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정려원, 여신 방불케 하는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