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 그들이 있었다’ 시청자가 먼저 알아봤다

방송 첫 주부터 호평 줄 잇는 이유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9/03 [10:55]

‘미씽: 그들이 있었다’ 시청자가 먼저 알아봤다

방송 첫 주부터 호평 줄 잇는 이유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09/03 [10:55]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미씽: 그들이 있었다’가 방송 첫 주부터 제대로 터졌다. 시청자들은 ‘웰메이드 힐링 장르물’이라며 극찬을 쏟아내고 있다.

 

방송 첫 주부터 최강 몰입도와 극강의 긴장감, 반전의 웃음을 터트리며 또 하나의 역대급 웰메이드 힐링 장르물의 탄생을 알린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 극본 반기리 정소영/ 기획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를 향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이처럼 ‘미씽: 그들이 있었다’가 첫 방송부터 호평을 이끌어낸 비결은 매력적인 캐릭터와 내공 강한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 미스터리와 판타지, 감동 코드를 조화롭게 녹여 낸 스토리와 몰입도 높은 연출의 힘이었다. 방송 첫 주만에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단히 사로잡은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비결 세 가지를 짚어본다.

 

고수-허준호, 이 조합 역시 옳았다! 연기+케미+반전 매력까지!

이토록 유쾌한 고수, 이토록 구수한 허준호라니!

 

고수, 허준호의 시너지는 기대 그 이상이었다. 먼저 고수는 영혼을 보는 생계형 사기꾼 ‘김욱’ 역을 자연스러운 연기로 담아내며 극의 활기를 띄웠다. 전작에서 보여준 과묵한 이미지를 말끔하게 씻어낸 고수는 능청스럽고 정의감 강한 김욱 캐릭터로 훈훈한 매력을 쏟아냈다. 이에 시청자들은 ‘고수가 이렇게 귀여웠냐’, ‘코믹 연기도 완벽하다’며 그의 특급 활약에 감탄을 쏟아내고 있다. 반전은 허준호였다. 극 초반 섬뜩한 존재감을 내뿜었던 허준호는 극이 전개될수록 무뚝뚝하지만 인자한 우리네 아버지를 떠오르게 하며 반전 매력을 폭발시켰다.

 

뿐만 아니라 고수와 허준호의 위트 있는 티키타카가 극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실종 사건을 추적하는 긴장감 넘치는 전개 속에서도 고수와 허준호가 주고 받는 유쾌한 대사 핑퐁이 웃음을 선사하며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이게 한 것. 시청자들은 ‘이토록 유쾌한 고수와 이토록 구수한 허준호는 처음이다’며 열광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방송 첫 주부터 연기, 케미, 반전 매력까지 환상의 시너지를 펼친 고수와 허준호가 앞으로 보여줄 ‘영혼 콤비’ 활약에 기대가 높아진다.

 

이런 장르물은 처음이야! 쫄깃한데 유쾌하고 감동적이기까지!

자극 없이도 빠져드는 ‘웰메이드 힐링 장르물’!

 

무엇보다 시청자들은 색다른 장르물의 탄생을 두 팔 벌려 반기고 있다. 쫄깃하면서도 유쾌하고 여기에 감동 코드까지 더해지며 자극 없이도 빠져는 ‘웰메이드 힐링 장르물’이 탄생했다는 반응. 시청자들은 ‘미스터리랑 휴먼 잘 섞었다’, ‘이런 장르물은 처음이다. 감동적이고 쫄깃하고 유쾌해’라며 뜨거운 환호를 보내고 있다.

 

특히 지난 2회에서는 ‘서하늘 실종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김욱과 장판석이 힘을 합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의 티키타카가 재미를 높이는 한편, 범인을 찾기 위해 공조를 펼칠 때에는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동시에 김욱의 도움으로 하늘이와 하늘모가 만나는 장면에서는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시키며 안방 시청자들을 무장해제 시켰다. 특히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두온마을에 머무는 억울한 망자들의 사연에 집중한 스토리 전개로 보는 이들의 가슴을 더욱 찡하게 울리고, 나아가 따뜻한 위로를 건네고 있다.

 

연출+음악+미술까지! 모든 게 '갓벽'

 

이에 더해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영혼이 사는 마을이라는 판타지 요소와 미스터리 장르를 모두 아우르는 연출로 몰입도를 더욱 높여주고 있다. 특히 두온마을의 아름다운 전경과 신비로운 분위기를 담아낸 배경이 시청자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그런가 하면 육신을 찾은 뒤 홀연히 사라지는 두온마을 영혼들의 모습을 담은 CG는 극의 흥미를 더욱 끌어올리게 했다. 뿐만 아니라 극의 분위기를 바꿔주는 적재적소의 배경음악, 극중 인물들의 감정을 극대화시키는 카메라 구도 등 완성도 높은 연출이 시청자들을 더욱 몰입하게 만들었다.

 

한편,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지난 방송분이 네이버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 오디오클립을 통해 매주 화요일에 단독 공개된다. 고수, 허준호, 안소희 등 주연 배우들의 목소리를 오디오 드라마로 즐기며 더욱 생생한 몰입감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방송한다.

 

<사진 =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정려원, 여신 방불케 하는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