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석, “국정의 중심을 제대로 잡아라”

“청와대와 집권 여당이 국정의 중심을 제대로 잡고 이 난국을 돌파해 주기를 바란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8/10 [17:16]

윤희석, “국정의 중심을 제대로 잡아라”

“청와대와 집권 여당이 국정의 중심을 제대로 잡고 이 난국을 돌파해 주기를 바란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8/10 [17:16]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7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노영민 비서실장을 비롯해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의 사의 표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0.08.07.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윤희석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오늘 10일 논평에서 “국정의 중심을 제대로 잡아라”고 밝혔다.

 

윤희석 부대변인은 “유례없는 폭우로 국민의 시름이 깊다”면서 “청와대와 집권 여당의 역할이 절실한 때이다”라며 “그런데 왠지 존재감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코로나 사태는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윤 부대변인은 “갑작스레 바뀐 부동산 정책은 시장을 흔들고 혼란만 일으켜 아무도 행복해하지 않는다”라며 “전공의 파업으로 의료현장도 어지럽다”며 “거기에 수해까지 겹쳤으니 국민은 힘들고 고달프기만 하다”고 밝혔다.

 

그런데 윤 부대변인은 “이 와중에 청와대 고위 참모진들이 그만 두겠다 한다”면서 “비서실장, 수석들까지 6명이나 사표를 냈으니 국정 최고 컨트롤 타워는 지금 이 순간 작동 불량이다”라며 “국민 생각은 하기나 했는지 의문이다”고 날을 세웠다.

 

윤 부대변인은 “거대 여당은 어떤가. 부동산 후폭풍을 감당 못해 좌충우돌이다”라면서 “원내대표는 철 지난 가짜뉴스 타령에 남 탓만 하면서 뭔지 모를 의지만 불태운다”라며 “세금만 열심히 내라던 여당 의원은 ‘어쩌다 다주택자’라며 본인 선의를 강변한다”고 밝혔다.

 

또한 윤 부대변인은 “진행 중인 전당대회는 이어지는 부적절 발언과 출마자들 술자리 소식에 아예 묻혀 버렸다”면서 “거기에 ‘검찰총장 흔들기’는 연중 행사다”라며 “이러라고 한 표를 던졌을까”라고 일침을 쏟아냈다.

 

한편 윤희석 부대변인은 “어려운 현안이 산적해 있다”면서 “당장 폭우 피해부터 어마어마하다”라며 “청와대와 집권 여당이 국정의 중심을 제대로 잡고 이 난국을 돌파해 주기를 바란다”며 “국민이 정부 걱정을 하면 되겠는가”라고 꼬집어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