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사표’ 의장실 점거한 시위대, 나나 박성훈 토끼눈 ‘당황’

마원구청에 일어날 파란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4:06]

‘출사표’ 의장실 점거한 시위대, 나나 박성훈 토끼눈 ‘당황’

마원구청에 일어날 파란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08/06 [14:06]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출사표’ 시위대가 나나의 의장실을 점거했다.

 

8월 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극본 문현경/연출 황승기, 최연수/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이하 ‘출사표’) 11회에서 구세라(나나 분)와 서공명(박성훈 분)은 사랑동 지키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처음 사랑동 지명 변경에 의심을 품었던 두 사람은, 이 사건이 마원구의 ‘세금 먹는 하마’ 스마트원시티 사업과도 연관되어 있음을 알아챈 것이다.

 

이에 구세라와 서공명은 윤희수(유다인 분)와 만나 설득을 시도했다. 과연 윤희수가 자신의 이익 대신 가슴 속 양심을 택할 것인지 궁금증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8월 6일 ‘출사표’ 제작진이 또 한번 마원구청에 일어날 파란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은 마원구청 마원구의회 구세라 의장실을 포착한 것이다. 그러나 늘 구세라와 서공명만 있던 평소의 의장실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노동자도 사람이다, 안전 보장!’이라고 쓴 피켓을 든 시위대들이 의장실을 가득 채우고 있는 것. 구세라와 서공명은 깜짝 놀란 듯한 표정이다. 대체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이들은 무엇 때문에 시위를 벌이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러나 놀란 것도 잠시. 역시 구세라는 불나방 민원왕 모드를 발동해, 시위대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서공명 역시 구세라의 곁에서 시위대의 상황을 진지하게 파악하고 있다.

 

구세라는 언제나 사람들을 위한 정치를 해왔다. 자신은 돈 때문에 구의원에 출마했지만, 힘겹게 받은 의장 진행비를 자원봉사단체 등 필요한 것에 아낌없이 기부한 것만 봐도 그녀의 마음을 알 수 있다. 이렇게 늘 사람을 위하는 정치를 하는 구세라인 만큼, 이번 사건 역시 구세라만의 정치법이 발휘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출사표’ 제작진은 “오늘(6일) 방송되는 12회에서 구세라는 사랑동 지명 변경, 스마트원 시티 사업 등 일련의 사건들과 연관된 또 다른 사건과 마주하게 된다. 의장실을 점거한 시위대 역시 이 사건의 일환으로 벌어진 일이다. 구세라가 이 난관을 어떻게 극복할지, 구세라와 서공명 앞에 나타난 충격적 사실은 무엇일지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중반부를 넘어서며 달달한 로맨스는 물론 본격 불량 정치 사이다까지 보여주기 시작한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12회는 오늘(6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