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미래통합당, 말꼬리 잡기보다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명확한 입장 밝혀주길”

“여야가 합의만 한다면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한 행정수도 완성을 이뤄낼 수 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7/27 [12:13]

송갑석, “미래통합당, 말꼬리 잡기보다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명확한 입장 밝혀주길”

“여야가 합의만 한다면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한 행정수도 완성을 이뤄낼 수 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7/27 [12:13]

▲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대변인. 2020.07.02.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6일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미래통합당, 말꼬리 잡기보다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송갑석 대변인은 “김대중 대통령께서 1971년 당시 대선후보로서 행정수도 대전 이전을 최초로 주장한 이래 49년, 노무현 대통령께서 2002년 당시 대선후보로서 행정수도 이전을 공약한 이래 18년, 국가균형발전은 민주당의 일관된 철학이고 지향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송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행정수도 완성에 대해 보인 의지는, 민주당의 철학과 지향이 변함없음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송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24일 세종시 강연은, 바로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을 주제로 국민과 소통하기 위한 것”이었다라며, 그러나 “미래통합당은 강연의 전체 문맥은 무시한 채, 특정 발언만을 문제 삼아 그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다”고 꼬집고 나섰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53%의 국민이 행정수도 이전에 찬성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송 대변인은 “지금은 말꼬리를 잡을 때가 아닙니다”라면서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미래통합당의 명확한 입장은 무엇입니까?”라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미래통합당의 정책 대안은 무엇입니까?”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송 대변인은 “미래통합당의 5선 정진석 의원은 ‘포기할 수 없는 백년대계의 숙제’라고 강조했고, 3선 장제원 의원은 ‘당이 왜 반대로 일관하는지 모르겠다’, ‘헌재의 16년 전 판결이 영원한 판결은 아니다’라며 당 지도부와 의견을 달리 하고 있다”면서, 서울시장을 지낸 오세훈 전 의원도 ‘행정수도 이전을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송 대변인은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개별 의원의 목소리라며 일축했고, 행정수도 완성은 ‘부동산에 쏠린 관심을 딴 데로 돌리기 위한 꼼수’라고 못 박으며 반대를 위한 반대에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 대변인은 “정당이란, 고유의 핵심가치를 정책으로 구현하기 위해 국민에게 묻고 판단을 받아야 한다”면서 “그것이 정당다운 모습이다”라며 “그러나 찬성인지 반대인지, 대안은 있는지에 대한 논의는 보류한 채 궁색한 변명과 내부 입단속, 말꼬리 잡기로 일관하는 것이 과연 정당의 모습으로 적절한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여야 합의를 기반으로 행정수도를 완성하기 위해 국회 행정수도완성 특위 구성을 야당에 제안한 바 있으며, 우원식 의원을 단장으로 행정수도이전 TF팀을 구성하고 실무작업에 착수했다. 2020년을 행정수도 완성의 원년으로 삼아 국가의 숙원을 해결하겠다는 강한 의지다고 밝혔다.

 

송갑석 대변인은 “여야가 합의만 한다면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한 행정수도 완성을 이뤄낼 수 있다”면서 “제1 야당답게, 수권을 목표로 하는 정당답게, 미래통합당은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명확한 입장과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정책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