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한지혜, 순백의 원피스 제주 바다 앞 혼밥 ‘로망이 뭐길래..’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할 전망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7/16 [16:01]

‘편스토랑’ 한지혜, 순백의 원피스 제주 바다 앞 혼밥 ‘로망이 뭐길래..’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할 전망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07/16 [16:01]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신상출시 편스토랑’ 한지혜가 제주바다에서 제주 로망 실현에 도전한다.

 

7월 1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김’을 주제로 한 12번째 메뉴 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한지혜는 ‘김밥의 성지’로 불리는 제주도에서 김밥 투어에 나선다. 제주에서 가장 핫하다는 최강 비주얼 김밥들이 등장,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할 전망이다.

 

이날 한지혜는 대왕 흑돼지 김밥, 성게알 김밥 등 요즘 제주도를 강타한 맛집 김밥들을 섭렵했다. 이어 그녀가 다음 김밥투어를 위해 찾아간 곳은 보기만 해도 눈이 시원해지는 제주 푸른 바다. 한지혜는 이곳에서 바다를 향해 갑자기 목놓아 “삼춘~”을 외쳐 엉뚱한 행동에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이때, 한지혜의 외침에 바다에서 나타난 사람은 제주 해녀. 바다에서 바로 해녀와 직거래를 하기로 한 것. 한지혜는 지금 막 해녀가 바다에서 건져올린 제주 홍해삼과 뿔소라를 구입했다. 실제로 해녀 직거래를 통해 다양하고 신선한 해산물을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고.

 

그렇게 즉석에서 구입한 홍해삼과 뿔소라를 챙긴 한지혜는 그대로 바닷가 돌바닥에 앉아 먹방을 시작했다. 심지어 직접 준비해온 쟁반과 그릇들을 꺼내 ‘해산물 한 상’을 뚝딱 차려냈다고. 이어 참기름, 비닐장갑 등을 꺼내더니 즉석에서 해산물 김밥 싸기에까지 도전했다는 전언이다.

 

순백의 원피스를 입고 불편한 자세로 돌바닥에 앉아 혼자 해산물 먹방을 즐기는 배우 한지혜를 보며 ‘편스토랑’ 식구들은 “왜 굳이 저러고 먹는거냐?” “해녀 분들이 바다에서 나오다 놀라겠다”며 웃음을 터트렸다고 한다. 그러나 한지혜는 “제주의 로망이었다”라며 만족한 듯 행복한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앞서 ‘편스토랑’ 첫 등장 때도 로망 실현이라는 꿈을 안고 옥상에 올라가 한라산을 바라보며 식사를 하다가 제주의 거센 바람을 온몸으로 맞았던 한지혜가 이번에는 또 어떤 좌충우돌 로망을 실현할지 궁금하다. 바닷가 먹방 도중 한지혜의 절친 성유리와 깜짝 영상통화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이번 주 ‘편스토랑’ 방송이 더욱 기대된다.

 

제주댁 한지혜의 비주얼 폭발 제주 김밥 투어, 제주 바다 바라보며 해산물 김밥 먹기 로망 실현은 7월 17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