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기상청·경북대학교와 협력해 ‘지진 관측 네트워크’ 시범구축

기상청·경북대학교와 손잡고 한반도의 지진 탐지 및 경보체계와 연계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11:00]

SK텔레콤, 기상청·경북대학교와 협력해 ‘지진 관측 네트워크’ 시범구축

기상청·경북대학교와 손잡고 한반도의 지진 탐지 및 경보체계와 연계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07/09 [11:00]

▲ SK텔레콤 엔지니어가 기지국과 연동한 지진감지센서를 점검하고 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기상청·경북대학교와 손잡고 한반도의 지진 탐지 및 경보체계와 연계할 수 있는 ‘지진 관측 네트워크’를 시범 구축한다고 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전국에 분포한 기지국, 대리점 등 3000여 곳에 지진 감지 센서를 설치하고 이를 기상청의 지진 관측시스템과 연동해 지진에 대응할 수 있는 ‘지진 관측 네트워크’를 국내 처음으로 만든다. SK텔레콤은 연내 파출소, 초등학교 등 8000여 곳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기상청은 전국 338개 지진 관측소의 지진 관측자료를 활용하여 지진 관측 후 7~25초 내에 지진 조기경보를 발령하고 있다. SK텔레콤과 협력을 통해 지진 관측자료가 보강된다면 보다 정확한 진도 정보 생산과 지진 조기경보 시간 단축 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SK텔레콤·기상청·경북대학교는 국가 지진 대응체계 고도화를 위한 연구를 2021년까지 추진키로 했다. 현재 기상청은 SKT 기지국 내 설치된 지진 감지 센서의 진동 데이터를 기상청의 지진 관측자료와 비교하여 지진 분석의 성능을 검증하고 지진 정보 서비스 활용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날 내진, 진동 등의 안정성 검증을 수행하는 한국에스지에스 동탄시험소에서 기상청, 경북대학교와 함께 모의 지진 시험을 진행했다. 시험을 위해 지진 규모 6.0 이상 지진과 유사한 진동을 발생시켜 기지국으로부터 진동 데이터를 수집, 분석 등의 과정을 선보였다.

2019년 국내 지진 88회 발생, 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도… 꾸준히 한반도 흔들

2019년 한반도에서 발생한 규모 2.0 이상의 지진 횟수는 88회다. 이 중 규모 4.0 이상 2건의 지진은 강원도 동해와 경북 포항에서 각각 50Km가량 떨어진 해역에서 발생했다.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지진은 2016년 경주지진 및 여진으로 인해 급격히 증가했다가 점차 줄어들고 있으나 디지털 지진관측 기간의 평균(1999~2018년)인 연 69.9회보다는 여전히 높게 나타나고 있다.

한반도에서 발생한 규모 5.0 이상의 지진 10건 중 5건이 2010년 이후에 발생되었고 가장 큰 지진이었던 경주 지진(규모 5.8)과 포항 지진(규모 5.4)이 2016년과 2017년에 잇달아 발생했다.

경북대학교 초연결융합연구소장 권영우 교수는 “예를 들어 포항에서 규모 5.0 지진이 발생하면 지진파의 속도와 진도 차이로 인해 50Km 떨어진 대구 시민과 150Km 떨어진 대전 시민의 행동 요령은 다르게 받아야 하는데 이를 위해 정밀한 지진 관측은 필수”라고 말했다.

지진 감지에서 경보체계 가동까지 시간 단축… 국민에게 지진 재해 정보 신속·정확히 알리기 위해 민·관·학 협력

SK텔레콤의 지진 감지 센서는 기상청에서 지진 분석에 활용되는 고성능의 지진 관측장비와는 달리 소형의 저가형 장비로 한 뼘 크기의 220V 플러그 타입이라서 설치와 이동이 편리한 장점이 있다. 또 초당 100회의 진동 데이터를 수집하고 정밀 분석을 통해 일반 진동과 지진을 구분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SK텔레콤은 지진 감지 센서에 관측되는 24시간 실시간 △진동 데이터 △기압 등을 SKT 수집서버(EQMS; Earthquake Monitoring System)로 분류해 기상청에 보낸다.

기상청은 제공받은 진동 데이터를 국가 지진 관측망과 융합하여 진도 정보생산, 지진 조기경보 분석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향후 SK텔레콤의 기지국·대리점 등에서 수집되는 데이터와 전국 국가 지진 관측소에서 취합되는 데이터를 통합 분석한다면 보다 신속·정확한 지진 분석으로 지진 경보의 시간 단축과 다양한 진도 정보서비스 제공도 기대된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보통 지진파(S파) 도착까지 걸리는 시간이 5초 정도면 책상 아래 등 근거리 대피가 가능하고, 10초 이상이면 건물 밖 대피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지국에서 파출소, 초등학교 등으로 확대… 5G 시대 SK식 안전망(Safety Net) 강화

SK텔레콤은 기지국, 대리점 외에도 파출소, 초등학교 등 연말까지 8000여 곳에 지진 감지시스템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산업 주요시설, 학교 등 공공 안전을 지키는 용도로도 활용될 수 있어 이를 필요로 하는 전국 주요 시설에 확산 적용하는 것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의 지진 정보가 활용된 지진 경보시스템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지진 재해에 신속이 대응함으로써 골든 타임을 확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발전소, 철도, 반도체 공장 등 지진 취약 설비와 중요 국가시설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상청 이덕기 지진 화산연구 과장은 “지진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이 큰 만큼, 지속적인 민관협업과 연구개발을 통해 신속·정확한 지진 정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류정환 5GX Infra 그룹장은 “최근 이통3사가 협력한 재난로밍 구현 등 재난 상황에 대비한 사회적 안전망 구축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기상청-경북대 협력을 통한 지진 관측 네트워크 구축을 비롯하여 앞으로도 5G 시대에 통신사가 보유한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 사회적 가치창출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진서연, 그녀만의 매력이 가득 담긴 8월호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