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문재인 대통령은 박능후 장관 즉각 경질하라”

‘중국 눈치보기-국민 탓?거짓말’ 삼박자 두루 갖춘 박능후 장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5:29]

전희경, “문재인 대통령은 박능후 장관 즉각 경질하라”

‘중국 눈치보기-국민 탓?거짓말’ 삼박자 두루 갖춘 박능후 장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2/27 [15:29]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법안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전희경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27일 논평에서 “‘중국 눈치보기-국민 탓?거짓말’ 삼박자 두루 갖춘 박능후 장관,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경질하라”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회에서 급기야 거짓말까지 했다”라면서 “‘박 장관은 우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한감염학회의 중국전역 입국금지 요청이 없었다”라며 “그러나 우한 코로나19 초기단계에서부터 대한의사협회와 대한감염학회 등은 중국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금지를 정부에 수차례 요구했다”며 “그 때마다 검토 중이라는 말만 되풀이하던 정부가 확진자 수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폭증하니 이젠 국민 탓에 이어 거짓말이다”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박능후 장관은 문재인 정권의 코드에 딱 맞는 요소를 두루 갖췄다”면서 “박 장관은 중국봉쇄를 안하는 상황을 여름에 모기장 열어놓은 것에 비유하며 걱정하는 국민들에게 겨울이라 모기가 없다는 말장난으로 응수했다”라며, 확진자 폭증사태 속에서는 “가장 큰 원인이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자국민을 비난했다고 전했다.

 

이에 전 대변인은 “대한민국을 불안과 공포로 몰아넣은 우한 코로나19는 이제 관리실패, 대책실패로 인한 인재로 바뀌었다”면서 “대한민국이 이 지경이 되도록 정부가 한 일은 막연한 낙관론 살포 뿐이었다”라며 “심지어 아직도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에 대한 입국금지를 하지 않고 버티고 있다”며 “그 사이 우리 국민은 외국에서, 심지어 중국에서마저 입국금지, 격리 등 수난을 당하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전 대변인은 “나라가 이래서는 안된다”라며 “세상에 자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정권의 이익을 위해 외국에 굽실거리는 국가는 없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박능후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며 “이를 미루면 박 장관의 생각은 대통령의 생각이라 봐도 무방하다”고 주장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미래통합당은 우한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모든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면서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매섭게 질책하는 한편 예비비든 추경이든 필요한 곳에 충분히 쓰일 수 있도록 국회에서의 사명 또한 다할 것이다”며 “다시 한 번 박능후 장관의 즉각적 경질”을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새로운 시작, 유빈 어둠 속 관능미 걸크러쉬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