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중동 노선 서비스 확정

아시아~중동 노선 3개 신규 서비스 제공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17:00]

현대상선, ‘디 얼라이언스’ 중동 노선 서비스 확정

아시아~중동 노선 3개 신규 서비스 제공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02/24 [17:00]

▲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현대상선(대표이사 배재훈)이 정회원으로 가입한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에서 올해 아시아~중동 노선의 서비스 협력 계획을 24일 공동 발표했다.

하팍로이드(독일), ONE(일본), 양밍(대만) 등 ‘디 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은 4월 초부터 아시아~중동 노선에서 3개의 신규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디 얼라이언스’는 이번 3개의 신규 중동 서비스를 통해 극동-중동 서비스 횟수 증대, 직기항 및 서비스 커버리지 확대, 운송 일수(Transit Time) 개선 등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 얼라이언스’가 제공 예정인 아시아~중동 서비스의 기항지는 아래와 같다.

AG1(남중국 & 중중국 - 제벨알리/담맘/하마드/소하르)

·Ningbo(닝보) ·Kaohsiung(가오슝) ·Xiamen(샤먼) ·Shekou(셰코우)
·Singapore(싱가포르) ·Jebel Ali(제벨알리) ·Dammam(담맘) ·Hamad(하마드)
·Sohar(소하르) ·Singapore(싱가포르) ·Ningbo(닝보)
 
AG2 (중중국 & 남중국 - 제벨알리/하마드/움카사르/하마드)

·Shanghai(상해) ·Ningbo(닝보) ·Shekou(셰코우) ·Port Kelang(포트켈랑)
·Jebel Ali(제벨알리) ·Hamad(하마드) ·Umm Qasr(움카사르) ·Hamad(하마드)
·Jebel Ali(제벨알리) ·Singapore(싱가포르) ·Shanghai(상해)
 
AG3 (북중국 & 한국 - 제벨알리/담맘/주베일/아부다비)

·Qingdao(칭다오) ·Pusan(부산) ·Shanghai(상해) ·Singapore(싱가포르)
·Jebel Ali(제벨알리) ·Dammam(담맘) ·Jubail(주베일) ·Abu Dhabi(아부다비)
·Port Kelang(포트켈랑) ·Singapore(싱가포르) ·Hong Kong(홍콩) ·Qingdao(칭다오)

‘디 얼라이언스’는 이번 중동 협력 개시 이후에도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각도의 합리화를 지속할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글로벌 해운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하고 비용구조 개선, 서비스 항로 다변화 등 세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디 얼라이언스’는 올해 4월부터 아시아를 비롯해 유럽, 지중해, 북아메리카, 중앙아메리카, 중동, 홍해, 인도 등 전 세계 78개 항만에 기항, 총 33개(아시아~중동 노선 포함)의 서비스 제공 계획을 1월에 발표한 바 있다(디 얼라이언스가 운영하는 전체 노선 33개 중 현대상선은 약 27개 노선에서 서비스할 예정).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새로운 시작, 유빈 어둠 속 관능미 걸크러쉬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