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대기질 예보정보 교류…미세먼지 공동 대응 기반 마련

환경부, 중국 11개 성·시 대기질지수 및 농도정보 공유…미세먼지 사전 대응 강화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01/02 [21:44]

한·중, 대기질 예보정보 교류…미세먼지 공동 대응 기반 마련

환경부, 중국 11개 성·시 대기질지수 및 농도정보 공유…미세먼지 사전 대응 강화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01/02 [21:44]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한국과 중국이 대기질 예보정보를 교류해 미세먼지 공동 대응 기반을 마련하고 사전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12월 27일부터 한중 간 전용망으로 공유된 중국 측 대기질 예보정보를 국내 예보 시 활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양국의 예보정보 교류는 한중 미세먼지 공동 대응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2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이 환경장관회의에서 체결한 ‘한중 대기질 예보정보 및 기술교류 협력 방안’의 하나로 추진된 것이다.

 

▲ 한중 공유 예보정보 표출  ©



국립환경과학원은 중국의 대기질 예보자료를 실시간으로 공유 받아 국내 고농도 미세먼지 예보 정확도를 개선하는 등 사전 대응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은 11개 성·시에 대한 향후 3일간의 대기질지수(AQI)와 농도자료를 매일 1회(현지시간 18시) 국립환경과학원에 제공한다.

 

대기질지수(AQI)는 이산화황, 이산화질소,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일산화탄소, 오존 등 6개 대기오염물질을 기준으로 개발된 대기오염도 표현 방식을 말한다.

 

중국 11개 성·시는 ‘베이징, 장춘, 다롄, 선양, 친황다오, 톈진, 칭다오, 난징, 상하이, 닝보, 허페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중국 예보정보를 활용하여 미세먼지의 국외 유입 및 고농도 발생가능성을 종합분석하고 예보결과에 반영할 예정이다.

 

특히 중국의 대기질지수 등급 예경보 상황 시 국내 영향을 고려해 비상저감조치 발령 가능성에 대해 사전에 대비할 수 있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예보정보 교류는 국외에서 유입되는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사전 대응력을 강화하고 미세먼지로부터 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양국 예보담당자간 연락체계를 긴밀히 유지하고, 대기질 예보 기술 연수회를 개최하는 등 예보당담자 간 수시 교류를 통해 예보 정확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아이유, 과즙미 낭낭한 팔색조 ‘요정 매력’ 발산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