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3국간 협력의 제도화 강화”

국 국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건설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10 [18:05]

문재인 대통령,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3국간 협력의 제도화 강화”

국 국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건설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2/10 [18:05]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한중일 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 관련”해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2월23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한다”면서 “올해 한‧일‧중 정상회의는 12월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및 아베 신조 일본 총리대신과 3국간 실질 협력 방안을 중점 협의하는 한편, 동북아 등 주요 지역 및 국제 정세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3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한‧일‧중 3국 협력 체제 20주년을 맞이하여 개최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지난 20년간 이루어진 3국 협력의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유익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3국간 협력의 제도화를 강화하고, 3국 국민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건설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