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윤계상 하지원 그리스 재회 포착

이강(윤계상 분)과 문차영(하지원 분)을 포착해 호기심을 증폭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2/06 [10:06]

초콜릿 윤계상 하지원 그리스 재회 포착

이강(윤계상 분)과 문차영(하지원 분)을 포착해 호기심을 증폭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12/06 [10:06]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초콜릿’ 윤계상과 하지원이 긴 시간의 틈을 넘어 그리스에서 재회했다.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연출 이형민, 극본 이경희, 제작 드라마하우스·JYP 픽쳐스) 측이 3회 방송을 앞둔 6일, 그리스 세계요리대회에서 심사위원과 셰프로 다시 만난 이강(윤계상 분)과 문차영(하지원 분)을 포착해 호기심을 증폭한다.

 

‘초콜릿’은 짙은 감성의 휴먼 멜로를 제대로 선보이며 2회 만에 시청률 5%(전국 4.4%, 수도권 5.3%/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돌파하는 등 첫 방송부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그리스와 완도의 아름다운 풍광을 배경으로 이형민 감독, 이경희 작가가 빚어낸 섬세한 감성과 깊은 통찰은 매 순간 진한 여운을 남겼다. 무엇보다 이강과 문차영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쌓아 올린 윤계상과 하지원은 설렘과 애틋함을 넘나들며 시청자들의 감성을 두드리는 데 성공했다.

 

이강과 문차영은 어린 시절의 운명적 첫 만남을 시작으로 엇갈림 속에서 찰나의 인연을 이어왔다. 하지만 엇갈린 타이밍은 시간의 틈을 메우지 못하고 오해만을 쌓아갔다. 문차영은 첫사랑 소년 이강을 단번에 알아봤지만, 이강은 기억하지 못했다. 리비아 폭발사고로 이강이 죽은 줄 알았던 문차영은 그의 친구 권민성(유태오 분)과 연인이 되었고, 흔들리는 문차영이 모든 걸 정리하고 그리스로 떠나며 인연은 다시 엇갈렸다. 게다가 이강은 문차영이 친구를 버린 것으로 오해하고 있는 상황. 엇갈린 감정 속에 두 사람이 그리스에서 다시 재회하는 엔딩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문차영이 출전한 세계요리대회에 이강이 관객 심사위원으로 깜짝 등장한다. 진지한 표정으로 음식을 시식하는 이강을 바라보는 문차영은 잔뜩 긴장한 모습. 놀람도 잠시 흔들리는 눈빛에는 설렘도 스치는 듯하다. 문차영은 고가의 와인을 깨트린 동생 때문에 우승 부상으로 주어지는 와인을 꼭 받아야 하는 상황. 하지만 웃음기 하나 없는 이강의 모습은 궁금증을 더욱 높인다. 이어진 사진 속, 문차영이 셰프로 일하는 레스토랑까지 찾아온 이강. 차가운 표정의 이강 앞에 문차영은 슬픈 얼굴을 하고 고개를 숙이고 있다. 둘 사이에 감도는 냉랭한 기운이 여전히 순탄치 않은 인연을 예고한다.

 

오늘(6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아슬아슬 끊어질 것 같았던 이강과 문차영의 인연의 끈이 다시 이어진다. ‘초콜릿’ 제작진은 “만남과 이별이 엇갈릴 때마다 문차영은 이강을 향한 감정을 쌓아가는 반면, 이강은 문차영에 대한 오해만 깊어졌다. 과연 두 사람이 서로에게 한발 다가갈 수 있을지, 서로의 삶에 닿아가는 과정이 본격적으로 그려진다”고 전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 3회는 오늘(6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JYP픽처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