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우리 수출이 질적인 면에서 전체적으로 건강해졌다”

“수출품목들이 대단히 다양해, 바이오, 친환경 자동차, 화장품, 식품 등에 성장이 있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17:41]

문재인 대통령, “우리 수출이 질적인 면에서 전체적으로 건강해졌다”

“수출품목들이 대단히 다양해, 바이오, 친환경 자동차, 화장품, 식품 등에 성장이 있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19/12/05 [17:41]

▲ 문재인 대통령은 5일(목) 오전 9시 45분부터 10시 50분까지 코엑스에서 진행된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5일 서면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 관련”해 밝혔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5일(목) 오전 9시 45분부터 10시 50분까지 코엑스에서 진행된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에 앞서 진행된 사전 간담회에서 “무역의 날은 국가의 새로운 기록을 축하하는 날이 아니라 세계 곳곳 현장에서 무역인들이 이룩한 성취를 축하하고 기념하는 날이라 생각한다”면서 “우리 수출이 질적인 면에서 전체적으로 건강해졌다”며 무역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품목들이 대단히 다양해졌다. 바이오, 친환경 자동차, 화장품, 식품 등에 성장이 있었다”면서 “식품만 해도 FTA로 개방을 하면서 외국에 농산물들이 한국에 들어온다는 걱정만 했지 우리 식품이 세계에 경쟁력을 갖고 진출할 수 있다는 생각은 못했는데, 지금은 식품 분야 수출액이 가전제품 수출액보다 더 많아질 정도로 커졌다”며 우리 무역 다변화의 성과를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역 면에서도 아세안 비중이 아주 커지고, 러시아를 비롯한 과거 소련연방 지역으로도 다변화되고 있어서 우리 수출이 굉장히 건강해졌다”며 “세계적인 경제만 살아나서 올라간다면 내년부터는 다시 상승세를 타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반도체 소재 중견기업인 솔브레인을 언급하며 “일본 수출규제를 거뜬하게 이겨내고 국산화, 자립화에 성공했고 수출까지 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우리가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도 충분히 국산 자립화를 이룩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을 기업인들과 국민들께 심어주었다”며 소재분야 국산화 노력에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노사 상생으로 조선업 침체를 극복한 대한조선을 언급하며 “노사 상생으로 기업을 운영하며 수출 실적을 늘려간 부분들은 큰 모범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양파 가격 폭락 시 양파 수출로 국내 가격 안정에 도움을 준 사례(산업포장을 수상한 창락농산)를 언급하는 등 수출 기업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사전 간담회에는 정부 포상 및 수출의 탑 수상자 20여 명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수출의 탑을 수상한 솔브레인 강병창 대표는 반도체 소재 국산화에 성공하고 일본 수출규제 품목인 불산액 생산공장을 신증설해 일본으로부터 수입이 없어도 자립할 수 있게 된 경험을 설명했다. 철탑산업훈장을 수상한 세코닉스 박은경 대표는 모바일 카메라 렌즈 등으로 세계 시장을 선도하고 자율주행차 무인카메라 시장에도 진출한 경험을 밝혔다. 기아자동차 송호성 부사장은 과거 유럽시장에서 저가차로 인식되던 한국차가 지금은 품질 좋은 차로 평가받는다며 전기차, 친환경차 위주로 시장이 급변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에서 10명의 무역 유공자에게 산업 훈포장과 대통령 표창을, 10개 수출기업에게 수출의 탑을 직접 수여하며 무역인들을 격려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진서연, 그녀만의 매력이 가득 담긴 8월호 화보 공개